«

»

춘천 청국장 유천식당

청국장으로 유명하다는 춘천의 유천식당입니다. 자리에 앉으면 몇명이냐고만 묻고 메뉴는 묻지 않습니다. 메뉴는 단 한가지죠. 청국장 백반.

20090524_yc_1
주문하면 꽤 빨리 나옵니다. 먼저 밑반찬이 깔리는데요 꽤 종류가 많네요.
윗줄왼쪽부터 오른쪽순서대로 말린 가지나물, 김치, 말린 호박나물, 두부조림, 오뎅볶음
아래줄은 … 흑 뭔지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무슨 나물, 꽁치조림, 데친 양배추, 어리굴젓. 열무김치, 쑥갓무친거,
맨 아래줄 왼쪽부터 미나리, 쌈장, 계란찜, 오이무침, 숙주나물입니다.

데친 양배추와 쌈장이 셋트라고 치면 총 15가지 반찬이군요.

나물을 한번 말린 다음에 무친 것은 보존성을 위해서겠지만 말리지 않은 것과는 다른 맛이 생겨납니다. (마치 과메기처럼?) 가지와 호박나물이 그랬는데요 약간 꼬들꼬들하니 맛있더라구요.

20090524_yc_2
잠시후에 나온 청국장과 밥, 그리고 누룽지입니다. 청국장은 역시 소문대로 냄새가 강하지 않았구요, 뚝배기가 큽니다. 동네에서 먹는 된장찌개 뚝배기가 아니네요. 옆에 있는 밥공기와 비교해보시면 되겠습니다. 청국장 콩도 국물 반 콩 반일정도로 많이 들어있네요.

다 먹고 나서 마당에 나왔더니 개들이 있었습니다. 들어갈땐 미처 못봤는데 말입니다. 배가 고파서 식당으로 시선고정이었는지. ㅎ.
20090524_yc_3
한놈이 슬금슬금 오더니 제 신발에 한쪽 엉덩이를 받치고 앉았습니다. 붙임성이 있더라고요. 제가 마당에 놓아기르는 똥개들을 좀 좋아합니다.

어어서 다른 개들이 슬슬 모여드네요.
20090524_yc_4
혹시라도 한쪽 다리들고 컨버스 운동화에 대고 쉬라도 하는날엔;;;

사진엔 4마리만 찍혔는데 아마 한마리 더 있었을겁니다.
20090524_yc_5
아, 사진속에 저 비닐문짝 열린데가 식당 입구입니다. ^_^;

20090524_yc_6
명함 하나 챙겨나왔습니다.

20090524_yc_7
명함 뒷면인데요, 이 뒷면이 참 중요합니다. 큰길과 나란히 있는 샛길이라 네비게이션을 켜고 가시면 큰길가 가다말고 도로 중간에서 목적지에 도착했다고 나옵니다.
약도에도 있듯이 주유소 대각선쪽으로 샛길이 하나 있습니다. 신토불이 청국장 간판 보이고요 소양주류합동이라는 세로로 긴 간판도 보이는, 그 샛길로 한 50미터쯤 들어오시면 됩니다.

밥 드시고 약도속 속초쪽으로 조금만 가시면 오르막길인데요 언덕 꼭대기에 구봉산 전망대도 있고 예쁘장한 카페도 있더군요.

가격은 1인분에 6천원입니다. 이 밥 먹고나니 회사 근처에서 5천원짜리 찌개백반과 먹을 생각하면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2 comments

  1. 돌쇠

    3,800원하는 식판밥을 혼자서 먹고나니 청국장 생각이 더 간절하네.

  2. 골룸

    아 이거 정말 먹고싶어요. 온가족이 가서…

Comments have been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