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커머스에서 구입해도 좋은 경우, 아닌 경우…

소셜커머스에서 대여섯번정도 구매를 해보니 이젠 대충 어떤 상품(서비스)를 구매해야하고 어떤건 피해야할지 감이 온다.

경험적으로 “소셜”커머스지만 역설적이게도 매장에서 가장 사람과의 접촉이 적은 곳을 고르면 마음 편하게 서비스를 받고 나올 수 있었다. 그러니까, 그냥 물건 집어 다음 (또는 주문하고) 쿠폰번호가 적힌 핸드폰과 금액을 내고 계산하고는 상품(음식)을 받아들고 나올 수 있는 곳, 예를 들자면 L 패스트푸드점의 새우버거 셋트, K 도넛 전문점의 도넛, B아이스크림점의 아이스크림 이런 것들 말이다.

이젠 새 소셜커머스 상품이 등장하는 시간에도 해당 사이트를 이리저리 열어보지 않는데, 그 이유는 유무형의 차별(에 대한 우려)와 미리 쿠폰을 제시해야하는데서 오는, 공공연한 할인손님 공표(심지어 자리에 앉아서 주문하려다가 종업원에 의해 카운터로 소환(?)되어 핸드폰에 저장된 쿠폰을 확인받아야하기도..) 등 할인받는 금액 이상으로 뻘쭘+긴장+민망을 감당하고 싶지 않아서다.

물론 그보다 우선은 가게가 없어져버리거나 종업원이 가게를 나가거나 재료를 수급할 수 없어서(1,2) 구입한 쿠폰을 환불받는 경우가 없길 바래야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