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에서 음식 시킬 때 암호대듯 주문하는 곳

자주 가는 식당중에 메뉴판에는 없지만 주문할 수 있는 메뉴 또는 선택사항이 있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마포에 있는 을밀대 평양냉면집과 무교동에 있는 터줏골 북어국집입니다.

두 집 다 유명한 집이라 가보신 분들도 많이 계실텐데요. 을밀대는 살얼음이 얼어있는 육수국물을 물냉면에 부어줍니다. 반쯤 얼어있는 육수 때문에 시원함은 더하겠지만 후룩후룩 들이마시기엔 불편할 수도 있겠지요. 그렇다면 “거냉으로 주세요” 라고 말하면 얼음없는 보통 찬 육수로 나옵니다. 양이 부족하다면 물론 사리도 있습니다만, “양많이 주세요”라고 하면 양이 넉넉하게 나옵니다. 그래도 양이 부족하다 싶으면 사리를 시켜도 되지만 “민짜로 주세요”라고 합니다. 민짜는 삶은 계란과 고기를 뺀 대신에 면을 두 덩어리가 들어가지요. (“민짜로 양 많이”가 그냥 “민짜”보다 더 많이 나오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그냥 물냉면을 시키면 반은 얼음, 반은 육수인 물냉면에 계란과 편육이 얹어져 나오지만 “거냉에 민짜로 양많이 주세요”하면 얼음없는 찬 육수에 계란과 편육없이 면 두덩어리가 나옵니다.

거냉 + 민짜로 주문한 을밀대 물냉면
거냉 + 민짜로 주문한 을밀대 물냉면

또 한곳인 북어국집은, 여기는 메뉴가 북어국 한가지인데 북어국에 들어가는 북어,두부,계란,건더기,국물의 유무를 주문할 때 말할 수 있습니다. 북어 빼고 주세요 라든가 두부 많이 주세요 라든가 말이죠. 밥 없이 국만 먹고 싶으면 밥 빼고 달라고 하면 북어국만 나옵니다. 먹다가 모자라면 또 원하는대로 더 먹을 수 있습니다. 국물만 더주세요. 두부와 계란 더주세요, 건더기 더주세요 처럼요. 추가비용은 없습니다. 흔히 말하는 무료리필인 셈입니다.

그리고 이 집에는 아침 한정메뉴가 하나 있는데요, 계란 후라이입니다. 북어국 주문할 때 “후라이 하나 해주세요” 또는 이 집에서 일하는 분들이 쓰는 공식(?)표현인 “알 하나요” 라고 하면 먼저 북어국이 나온 다음 얼마 있다가 계란 후라이가 하나 나옵니다. 주인 아저씨 말로는 닭이 처음 낳은 알인 초란 이라더군요. 아침에 얼마 들어오지 않기 때문에 아침 일찍 온 손님들만 맛볼 수 있다고 합니다. 전날 술마시고 기력이 쇠한(ㅋㅋ~) 사람들은 북어국으로 속풀고 초란 후라이로 영양보충하면 되겠습니다. 값은 500원.

무교동 터줏골 북어국과 계란후라이
무교동 터줏골 북어국과 계란후라이

혹시 이렇게 아는 사람만 시킬 수 있는 메뉴 또는 주문할 때 쓰는 암호가 있는 식당 또 아시는 데 있으면 좀 알려주세요~ ^^;;

[업데이트@6월21일] 명동 하동관에 대한 블로그 글 추가합니다. [명동맛집] 하동관 곰탕전문점 맛집 ; 아침,점시만 먹을수있어요~ 알려주신 starshit 님 감사합니다.

2 Replies to “식당에서 음식 시킬 때 암호대듯 주문하는 곳”

  1. 덕분에 오랜만에 북어국집 빼고, 알하나 들어보네요..^^
    을지면옥: “반반” 냉면 반, 소주 반. 주로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들이 주문하십니다.
    우래옥도 원래 “순면”이 숨은 메뉴였는데 커밍아웃했지요.

  2. isanghee// 오호! 을지면옥 반반과 우래옥 순면 커밍아웃은 처음 알았네요. 감사합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