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 공홈 구입 후 반품. 역시 공홈이야.

아이폰과 맥북 구입시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애플 공홈에서 주문한다. 제품 불만족시 (처음엔 4주였지만 지금은) 2주내 환불 규정이 공홈 구매의 큰 잇점이다.

몇달전부터 고민하다가 최근 애플워치3을 구매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저께 공홈에서 주문하고 어제 제품을 받았다. 이리저리 설정하고 사용법을 익히다가 오후 늦게 발견한 뉴스. 다음달 중순에 LTE 모델이 출시 된단다. 지금 모델은 블루투스 모델이라 아이폰과 함께 있어야 전화,문자,알림을 받을 수 있고 여태까지는 블루투스 모델만 판매하고 있었기에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워치3 배송 받은것이 12시 30분경, LTE 국내 출시 소식이 전해진 것이 14시 경이고 뉴스는 17~18시 경 확인했다. 두말할 필요없이 바로 반송 신청하고 워치를 폰과 페어링 끊고 내 기기에서 삭제. 전원을 끄고 재포장해서 담아 두었다. 14일이내 환불이지만 어차피 환불할 결심이라면 빨리 하는 편이 낫다. 괜히 며칠 더 사용하다가 조그만 흠집이라도 나게되면 LTE 모델 출시일에 즈음해서는, 눈물 흘리며 기존 제품을 사용해야하는 사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그건 그렇고, 반나절 써본 결과…

  • 손목이 굵지 않은 편이어도 역시 42mm가 낫겠다.
  • 스포츠밴드가 꼭 운동할때 아니어도 그럭저럭 괜찮아 보인다.
  • 스테인레스 밴드도 주문해놓긴 했으나 이건 정장 입을 때만 제한적으로 사용하게 될 듯 싶다.
  • 충전 거치대는 필요해 보인다. 다만, 나무나 플라스틱류로 마감되어야 제품 흠집을 막을 수 있겠다.
  • 액정보호필름은 강화유리로 붙여보았는데 시계의 곡면 때문에 보호필름 크기가 무척 작다. 붙이고 나서도 테두리가 보기 불편할 정도로 떠 있다. 이 정도면 틈새 먼지 유입은 물론 수영시에는 즉각 분리될 것이다. 케어플러스 구매가 답인듯.
  • 문자 회신을 시리로 해봤는데 음성인식 후 문자 변환률이 기대 이상으로 뛰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