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친구란 만들어져 가는것인가. 아니면 믿음속에 유대감이 강화되어가는 인간관계인가.
믿는다.라는 가정(전제조건)은 언제까지 이어질 수 있는 것인가. 일단 믿기 시작하고 어느순간 너는 나의 친구다..라고 정의를 내리면 그때부터 전폭적인 신뢰부터 동의할 수 없는 단편까지를 포함하여 “나는 너를 신뢰한다”는 전제조건은 계속 유효한 것인가. 만약 아니라면
그것은 친구가 아니라 -비슷한 연배의- 친한사람이 아닐까.
충분히 친구라고 생각했으나 다소 당혹스러운 사건들이 이어지면서 갈등과 혼란에 빠져버렸다. 남이 나를 배신하기 전에 내가 먼저 배신하지 말자는 나의 신조에 비추어보자면 그는 여전히 나의 친구일진데…
아니, 그렇다면 … 설령 내가 그를 이해할 수는 없다 하더라도 인정하는 것부터 시작해서 이해를 해보도록 해야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