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3스탠다드에서 매빅으로 기변

작년 8월에 팬텀3 스탠다드 구입후 8개월쯤 사용하다가 지난 주에 매빅프로로 기변하였다. 팬텀3스탠에 비해 가격이 2배이상만큼 장점이 많다.

휴대성은 이건 정말 비교불가다. 매빅은 기체 크기도 작고 접이식 다리 구조에 탈착접이식 프롭이라 학창시절 보온도시락통만한 가방에 다 들어간다. 어깨에 크로스로 메고 대중교통 이용이나 가벼운 산책에도 아무 불편함이 없다. 드론은 날씨가 추워도, 비가 와도, 바람이 불어도 날릴 수가 없다. 히터없고 에어컨없이 지붕없는 오픈카를 타고 여름 장마철 빼고 겨울철 빼고 타야하는것과 비슷하다. (인스파이어2로 가면 겨울철에도 날릴 수 있으나 그건 또 매빅의 4배 가격. ㄷ ㄷ ㄷ )

또 태양활동에 따른 지자기 수치에도 영향을 받는다. 비행금지,제한,관제권에서도 날릴 수 없고 2017/4/11부터는 국립공원에서도 날릴수가 없게 되었다. 당연히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도 비행하면 안되고, 비행대상지 소유주가 허가하지 않아도 날릴 수 없다. 위에서 말한것처럼 일출전, 일몰후에도 날리면 안된다. 시간, 공간, 자연현상, 정책 다양한 요인에 의해 비행가능 여부가 영향을 받는다. 먹방에서 모 개그맨이 한 “정신 똑바로 차리고 먹으라” 라던가, “뭘 먹을지 걱정할 시간에 하나라도 더 먹으라”라는 것처럼 날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최선을 다해서 날려야 한다. 팬텀3를 8개월동안 주말에 열심히 날린다고 날렸는데 1번 배터리 충전횟수가 23회 뿐이었다. 그런 면에서 휴대성은 상당한 이득이 있는 셈이다.

배터리는 1개당 20분 정도 비행이 가능한데 팬텀의 배터리는 17만원이고, 몇분 더 비행시간이 길어진 매빅 배터리는 10만원이다. 드론은 배터리 부자가 진짜 부자라고 했던가. 배터리 추가하면 할수록 매빅쪽이 유리해진다.

전방센서, 바닥센서, GPS와 그로나스 위성지원으로 안정적인 동작하게 되었고 조종기와 기체간의 도달거리도 7킬로까지 길어졌다. 시계비행 조건에서는 충분히 안정적이 되었다고 볼 수 있다. 저수지 한쪽 끝에서 반대편 수문까지 700미터 거리를 팬텀3 스탠을 보내 본적이 있었는데 500미터 가니까 조종기 신호불량이 떴을 때도 있어서 급히 복귀를 시켰던 적도 있었다.

부가적으로, 크기는 더 작아졌지만 검정색 기체인 까닭에 하늘에 떠 있을 때 위치를 파악하기 쉬운 점도 장점이라면 장점이다. 50미터 높이로 200미터 거리만 되도 하늘에 떠 있는 흰색 드론 위치 찾기가 쉽지 않다. 어차피 국내에서는 일몰후에는 비행금지니 팬텀도 아예 검정색으로 도색해도 괜찮지 않았을까 싶다.

매빅으로 기변하고 나니 더 쉽고 자주 비행,촬영할 수 있게 되었지만 2.7K나 4K동영상을 편집하기엔 지금 쓰는 2012 맥북에어 성능이 딸리니 조만간 또 맥을 기변해야하는 상황이 올 것 같다. -_-;;

쇼핑몰 상품소개를 캡춰해둬야하나…

작년 초겨울에 있던 일.

A 모 오픈마켓에 입점한 대형 홈쇼핑,인터넷쇼핑몰 C판매자로부터 겨울용 코트를 샀다. 제품 소개에는 제품 구매 후 (청약철회 기간이 지난) 15일 뒤에 양말 3켤레를 보내준다고 되어있었다. 서너주가 지났는데도 양말이 안오길래 고객센터에 전화해서 물어봤더니 모르는 일이라며 혹시 그때 화면 캡춰를 갖고 있느냐고 묻는다. 갖고 있을리가 없지. 자기네 이벤트기간에 구입한 고객에 대한 상품 발송 업무가 펑크난 것도 부족해서 고객한테 해당 이벤트 기록을 제출하라니.

해당 상품페이지에 다시 가봐도 자기네 서버쪽에서 교체한 이미지로 변경되어 표시되고 있었고 내가 예전 이미지를 찾아오기란 불가능한 일이었다. 이이제이인가. 온갖 사이트의 정보를 자동으로 스크랩해두는 사이트에서 다행이도 당시의 상품소개 페이지를 찾을 수 있었고 캡춰를 하니 깔끔하게 당시 이벤트 화면이 마련되었다.

결국 양말 세켤레를 우여곡절끝에 받을 수 있었고 겨울철 수도계량기 동파방지용으로 쑤셔박아서 잘 사용했다.

살다살다 이벤트 상품 안왔다니까 당시의 페이지 캡춰를 제출하라는 응대는 또 처음 받아본다.

집안 등을 모두 LED로 교체완료

어떻게 보면 나름 역사적인 날이다.

집안의 모든 조명이 LED가 되었다. 마지막 남은 곳이 안방 형광등이었는데 며칠전부터 껌뻑거리기 시작했다. 겸사겸사 등기구 전체를 떼어내고 LED 등기구로 바꾸었다. 기존 36W 3개 꼽던 것에서 60W LED로 바꾸었으니 소비전력이 반 조금 넘는 수준 (약55%)이 되었다.
밝기는 FPL하나당 2700 루멘 잡고 약 8000 루멘에서 LED 4800 루멘으로 바뀐거라 어두워져야할 것 같은데 실제로는 훨씬 더 밝다. 형광등 발광면이 360도로 퍼져나가는 것 때문에 낭비되는 빛이 많아서가 아닐까 싶다.

음식을 만들려고 집안에 석유풍로를 들이는 일이 없을 것처럼 LED로 갔던 조명이 다시 형광등으로 바뀌는 일은 없을 것이다.

알리발 아이폰용 자석충전 어댑터

th_IMG_3879

최근들어 알리에서 구입한 제품중 가장 마음에 드는 녀석.
아이폰의 라이트닝 충전단자에 한쪽을 꼽고, 케이블쪽에 다른쪽 어댑터를 꼽은 후 둘을 가까이 가져가면 자석으로 인해 달라붙게 된다. 테스트 해보니 충전과 데이터 이동은 잘 되고 라이트닝 이어폰은 사용불가. 음악은 블루투스로 들으니 크게 상관없고.

약 3불 정도라 7개를 구입해서 차, 집, 컴에 골고루 장착해두었는데 몇개 더 사야겠다.

케이블 일체형은 MFi인증을 받지 못한 제품이라 쓰다보면 오류가 날 것 같아 어댑터 형식으로 구매. 기존 MFi 충전기내의 칩을 통과한 전기신호를 그대로 중계만 해주지 않을까 한다.

차량내 핸드폰 거치대도 자석거치대이고 이 어댑터를 이용해 충전케이블 연결도 자석으로 처리하니, 차에 타고 내리면서 거치와 충전연결과 해제하는데 1초면 충분하다.

차 뒷범퍼 콕

어제 아파트 지상에 주차하다보니 턱에 바퀴가 걸리는 느낌보다 쎈 충격이 왔다. 이른바 쒜~한 느낌에 내려서 보니 뒷범퍼 중간이 전봇대에 닿아 있었다. 아주 저속이라 1mm정도 찍힌 자국 4개가 났는데 신차다보니 아무래도 속이 상하긴 상한다.

결과론적 이야기지만 사고(?)가 날려니 참 웃긴것이, 원래 주차구역 공간이 넓은 자리여서 적당히 대도 옆차끼리 서로 간섭이 없는 조건인데 그날은 한쪽면에 살짝 치우친게 눈에 거슬렸다. 옆차에 간섭주지 않을 정도로 주차면 중앙에서 비껴난 것인데 그걸 굳이 정중앙에 대겠다고 다시 차를 움직인 것이다. 처음 주차할 때는 전봇대에 닿지 않았다. 그런데 두번째 다시 댈때 전봇대에 닿은 것인다. 바퀴가 닿는 위치까지 가게되면 범퍼가 닿는 곳에 전봇대가 서 있던 것인데, 첫번째 주차시에는 다행스럽게도 닿기 전에 차를 멈췄지만 두번째는 좀 더 뒤로 가다가 닿은 것이다.

그 라인 주차면이 30여칸 되는데 그칸 단 하나에만 전봇대가 서 있던 곳에 찾아가 댄 것도 참 희한한 일이다.

후방카메라로 전봇대가 그렇게 선명하게 보이고 삐삐삐 경고음이 났어도 아까 주차할 때 괜찮았으니 옆으로 3cm 옮겨 주차할때도 괜찮겠거니 그 영상과 경고음을 무시한 결과다.

20년 가까이 몰던 석대의 차에 후방카메라와 경보기가 없어도 이런 실수를 한 적이 없었던 터라 하루종일 속상해했고 바보같은 판단력에 짜증이 나기도 하였다.

좋은 쪽으로 생각해보자면, 그래도 그게 전봇대였으니 망정이지 서 있던 사람의 무릎과 부딪혔다고 생각하면 끔찍한 일 아닌가. 나도 아무 문제 없고 아내도 차에서 내려 있었고 차 뒷범퍼에만 그저 아는 사람만 눈여겨봐야 찾을 수 있게 찍힌 자국이라면 방심운전 하지 말라는 교육비 치고는 저렴한것 아닌가 싶다.

속은 쓰리지만 어쩌겠나. 이렇게 좋은 쪽으로 생각해야지 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