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티들에게 보냈던 메일

멘티들과 매주 월요일 오전에 정례 미팅을 하고 있는데 그때 했던 이야기나 아니면 중간에 생각났던 이야기들을 쪽지나 메일로 보내고 있습니다. 제가 하는 이야기들이 모두에게 다 공감이 가는 이야기는 아닐 수 있고 우리가 어른들에게서 들었던 것처럼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릴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글 전문을 다 옮기기에는 쪽팔리구요. 요지만 적습니다.

  1. 3월 5일
    큰 업무, 시급한 업무부터 처리하고, 특히 피드백이 필요한 작은 업무들은 큰 업무들 사이에 끼워넣으세요.
  2. 3월 13일
    주어진 시간내에 업무를 마칠것 같지 못하다면 매니저와 상의를 하세요. 사장님 말씀처럼 매니저란 자원을 할당하고 관리하는 사람이므로 그들이 도와줄 것입니다.
  3. 3월 14일
    회사로부터 우리가 얻는 것은 능력,이력 그리고 급여이고 순서대로 중요합니다. 예전 회사 부사장님은 “회사가 직원에게 해줄 수 있는 정말 큰 보상은 ‘다른 회사에서 탐내는 사람’을 만드는 것입니다”라고 말하셨습니다. 올해 같이 입사한 다른 포털의 신입사원도 나의 경쟁상대입니다.
  4. 3월 21일
    무난하고 우직하게 일을 잘 하는 사람보다는 뾰족하고 특화된 능력을 발휘하는 사람이 되세요. 대체할 수 없는 능력을 가진 그 사람에게 단점이 있다면 회사는 그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파트너를 붙여줄 것입니다.
  5. 3월 27일
    정성적(定性的)분석은 데이타가 없을 때 사용하는 추측과 상상의 방법론이 아닙니다. 정량적 가치와 정성적 가치 중 더 효과적인 설득을 하기 위한 방법일 뿐입니다. 정성적 분석은 데이터를 근거로 합니다.
  6. 3월 30일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은 매일 얼굴 맞대는 팀원끼리도 쉬운 일이 아닌데 하물며 다른 부서와 협업할 때는 더 그렇습니다. 용어,개념,대상 등에 대해 서로 다른 생각을 하고 얘기를 나누고 있는 것은 아닌지 확인하세요.
  7. 4월 3일
    메신저로도 충분한 이야기가 있는 반면 얼굴을 맞대고 이야기를 해야만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메신저로 말하다고 불편하다는 생각이 들면 상대방에게 찾아가서 커피라도 한잔 마시면서 같이 이야기를 하세요. 비언어적인 메세지는 텍스트보다 강력합니다.
  8. 4월 9일
    요즘보면 낮에는 늘 바쁘고 저녁은 야근으로 정신들이 없으시더군요. 그러면서 일 처리 미숙에 불안해하는 모습도 보이구요. 걱정하지마세요. 그 시절에는 다 그런겁니다. 사장부터 대리까지 모든 선배직원들도 처음 사회생활할때는 다 버벅였습니다. 쫄지말고 차근차근 열정을 기울여 경험을 쌓아나가세요.
  9. 4월 11일
    (소프트뱅크의 “벤처캐피탈의 관심끌기”를 인용하며) 상사와 나의 관계는 벤처캐피탈과 벤처 관계와 비슷한 면이 있습니다. 바쁜 상사들에게 간결하면서도 명확한 결과물, 판단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자료와 전망, 신뢰할 수 있는 부하직원이라는 믿음을 주기 위해서 노력하시라. 업무가 익숙해지고 자신, 부서, 회사, 업계를 바라보는 여유가 생겨야 가능한 일이니 어제 메일처럼 쫄지말고 열심히~

당연히 제가 못하고 있는 것들도 적었습니다. 제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아쉬움을 갖고 있는 것들 전달하는 것 역시 의미있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죠.

멘토링 마지막달 시작…

멘토링을 벌써 두달을 했는데 멘토링 카테고리는 만들어만 놓고 뜸하군요. 오마이뉴스 오대표님과 간담회 이후로 그동안 블로그계의 여신 2z님, 다른 포탈의 기획자이신 묭님. 싸이월드2 본부장님, UX팀장님, 그리고 오늘은 인터넷미디어센터장님과 점심을 같이 먹었습니다. 오늘은 두달 기념으로 퇴근하고 같이 교보문고에 가서 책구경하고 몇권씩 구입하고 저녁도 같이 먹었습죠. 서점에서 저도 덩달아 “이렇게 해야 바로 쓴다“를 구입했습니다. ^^;

윗분들과 밥을 먹으면서는 주로 “팀내 부하직원들에게 요구하는 능력,덕목은 무엇이냐”, “(멘티 두명이 다 기획자다 보니..) 특히 기획자에게 필요한 능력은 무엇이냐.”, “상사와 커뮤니케이션하는데 대한 조언”, “여태까지 회사생활 하시면서 팀장,본부장,임원의 자리에 올라오기까지 자신이 잘 한것과 아쉬웠던 것들”, “팀원들에게 늘 주문하는 것, 가장 많이 하는 잔소리는 무엇이냐…”등에 대해서 여쭙고 있습니다. ㅎㅎ.

생각나는 몇몇 분들의 말씀을 옮겨보자면…

기획자는 호기심이 많아야 한다. 그리고 결과물의 디테일에 신경을 쓰냐 안쓰느냐에 따라 서비스 품질이 차이난다. 어떤 결과가 나오기까지 인내심을 갖고 밀어부쳐라. -C2 본부장-

사이트 기획자, 운영자의 고집과 편견으로 사용자에게 나쁜 사용경험을 겪게 만들지 말아라. -UX 팀장-

내가 중요하게 여기는 능력 세가지는 1. 크리에이티브 2. 논리적인 스토리 3. 참신하고 효과적인 방법론. 한가지 덧붙인다면 문제제기 능력 -인터넷미디어센터장-

멘토링 마지막 한달은 뭘 할지 고민입니다. 우선은 요즘 꽂힌 Axure RP 사용법을 한번 보여줘야 할것 같구요. ㅋㅋ. 제가 추천하는 회사내 세분, 회사 밖 한분, 그리고 멘티들이 만나고 싶어하는 회사내 두 분과 밥 같이 먹는 시간을 만들어야 하는 것은 우선 확정이군요.

멘토링, 오마이 오대표님과 만남

멘토링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사내외 분들과 만남의 자리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오마이뉴스의 오연호 대표님과 멘티분들과의 만남의 자리가 있었습니다. 저희가 찾아뵈려고 했으나 이쪽으로 오셔도 상관없다고 하셔서 저희 대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oyh_meets_the_skcomms_new_ppl.jpg

바쁘신 와중에서도 기꺼이 시간을 내주신 오대표님께 감사드립니다. 또 촉박한 일정에서도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이리저리 부지런히 움직여 준 멘티분들과 해피TF께도 고마움을 전합니다.

backpack 유료버젼 업데이트.

5페이지 제한인 backpack 무료버젼을 써 오다가 오늘 유료버젼으로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일단 25페이지까지 만들 수 있는 $5/1개월 짜리로 등록.

메모, 링크, 체크리스트, 파일첨부 등의 모듈을 사용하여 한 페이지씩 만들어 놓을 수 있어서 크지 않은 규모의 작업에 대해 (거의) 모든 내용을 하나의 꾸러미로 담아놓을 수 있습니다.

아래는 멘토링프로그램 진행하면서 해야할 일, 한 일, 만나야 할 사람 등을 정리하고 계속 업데이트하기 위해 만든 페이지의 캡춰입니다.

backpack_mentoring.jpg

멘토링 첫 프로그램, 인적네트워크 첫 순서

멘토링 프로그램중 인적네트워크 부분에서 사,내외의 “그 분야에서 껌 좀 씹는다는 분들”과 만나는 자리를 만들고 있습니다. 내일은 멘티 두 분과 함께 Happy Innovation TF를 이끌고 있는 김민정부장과 점심을 같이 먹기로 했습니다. 조직과 개인에게 혁신이란 어떤 의미를 갖고 있는지를 포함한 이러저러한 얘기 들려달라고 요청드렸습니다. 뭐 겸사겸사 저도 듣고 싶은 내용이구요.

그나저나 멘토링 말입니다. 이장님 하시는거 보니까 장난 아닌데요? 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