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컨퍼런스

코리아 인터넷 닷컴에서 하는 블로그 컨퍼런스를 다녀왔습니다. (아아~ 오늘부터 블로그에서 존대말을 쓰겠습니다. (–)(__)) 회사에서 점심을 대충 들이마시고 냅다 택시잡아타고 삼성동으로 갔지요. 등록확인을 하려는 긴 줄이 이미 서있더군요. 으음.. 홀 안으로 들어가니 오오..많은 사람들.
그래도 그리 구석에 처박히지 않은 자리를 잡을 수 있었습니다. 장장 5시간이 넘게 걸린 세미나같은 컨퍼런스였는데, 아니 그냥 발표회 같은, 대부분의 이야기들은 지난 2주동안 열심히 -_-공부한 결과 대충 알아들을 수 있었습니다. 컨퍼런스 다녀와서 느낀점 몇가지..

1. 모 발표자님의 어눌한 말투와 정리되지 않은 이야기는 정말 oops~ -_-;; never mind~ hmmm…

2. 선입관 때문인지 다음커뮤니케이션의 발표자로 오신분은 역시 등뒤에서 오오라가 나오면서 알수없는 묘한 자신감.

3. 인티즌의 팀장이라는 분은 아아 말투하나하나에서 뚝뚝 떨어지는 휴머니즘엑기스농축액 방울들…

4. b*o*.co.kr 의 사장님은 별로 알고 싶지도 않은 시시콜콜한 썰… 대략 3년전 CEO라면 납득할만함.

5. 호찬님의 강의에서는 미묘한 “블로그의 탈을 쓴 (가짜)블로그(는 제가 생각한 것들)”에 대한 불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들만의 공간에서의 커뮤니티와 그들에게 이름과 주민번호를 적어주고 입장해서야 커넥티비티를 이룰수 있는 명찰엔 블로거, 알고보니 장사꾼들의 바람잡이가 되어버리거나 지갑을 털어주거나 그들의 블로깅을 이용해서 광고수익을 얻으려는 자들의 미끼가 되어버렸다는 그림.이 떠오릅니다.

뭐든지 대한민국에만 들어오면 처음 만든 자들의 숭고하고 치열한 고민과 비상업적인 헌신은 상업적으로 이용하려는 자들의 발판이 되어버리는것만 같습니다. 블로그 컨퍼런스에 달려든 먼저 고깃덩이를 물고 있는 자들이 사냥터에 이제 나라려는 자들에게 한수 알려주려는 자리같아서 ….. 아~ 호찬님과 이나무님의 이야기는 아니지요.

많은걸 배웠으면서도 다소간 우울해지는군요.

적어도 비회원의 코멘트기능과 RSS지원은 꼭 이루어졌으면 좋겠군요.

메신저의 [자리비움]

만박님의 “weird IM etiquette”라는 글을 읽고 뜨끔했다. 나 역시 컴 앞에 앉아있어도 대부분을 “자리비움”으로 해놓기 때문이다. 실제로 자리를 뜰 경우에도 [자리비움]이고…
결국 지금은 [자리비움]이라고 하더라도 알아서들(-_-) 메세지 보내고 .. 또 외출했다가 오면 몇갠가의 메세지가 와 있고 그런 상태다. 내가 자리비움을 애용하는 이유를 지금 생각해보니 두가지 정도인데 하나는 귀차니즘의 메신저로의 구현-_-;;이고 (즉, 대답하기 싫거나 귀찮을때의 면피용) 또 하나는 실제로 내가 자리에 있는지 없는지를 알수 없게 만드는 용도 (즉, 메신저상태에서의 인비저블 )다.
가끔 닉네임 뒤에 “-진짜”라고 붙여서 진짜 (자리비움)으로 표시하는 경우도 간혹가다 있긴 하지만 … 음.. 그럼 이만….

귀가길…

퇴근길에 기술문서를 좀 프린트해서 나왔다. 믿어지지 않겠지만 영어였다 -_-;; 반은 이해하고 (설마 반이나?) 반은 짐작해서 읽으면서 왔는데 … 놀라운 경험을 했다. 집에 오는 시간이 짧아진것이었다. (진짜라고 믿는거야? 그것은 느낌이었을 뿐이야 -_-)

북파크의 과도한 개인정보요구…

책을 하나 살게 있어서 북파크에 갔다. 북파크에서 배송료 무료를 하고 있기 때문에…
보통 난 Yes24에서 책을 구입한다. 책소개나 리뷰도 많은 도움이 되기에…
어제 사야할 책은 1만얼마짜리고 딱히 다른책 살게 없었고…… 아무튼,
만얼마짜리 책 사면서 회원가입하기도 그렇고 해서 그냥 비회원구매를 하기로 했다. 비회원 구매를 누르니… 회원가입하면 쿠폰도 주고 적립도 해주고 좋다면서 다시 한번 회원가입을 권유하는 페이지가 나온다. 그걸 모르는바 아니나 이미 그건 포기하기로 했으므로 그냥 비회원구매 버튼을 다시 눌렀다. 배송관련 내용이 나오는데… 주민등록번호를 넣으라는 것이다. 음? 주민번호 쓰기 찌꺼분해서 비회원구매를 하는건데 웬 주민번호 요구?
입금확인하고 책 보내주면 되는건데 만원짜리 하나 팔면서 너무 과도하게 개인정보를 요구하는게 아닌가 싶었다. 개인정보보호 담당자에게 메일을 보냈다. 아래와 같은 답변 메일이 왔다.

======
현재 주문정보는 법적으로 일정기간 보관이 되어야 하는데요..
회원님의 경우 아이디에 주문정보가 보관되며
비회원님의 경우 주민등록번호에 주문정보가 보관이 되고 있습니다.
======

법적으로 주문정보를 보관하는것과 주민번호를 요구하는것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문제 아닌가? 주문정보는 일련번호로 매길수도 있고 이름+날짜+주민번호뒷자리 (예를 들면 홍길동200307251234567) 등으로 하면 유니크한 구별이 가능하지 않은가.
업자는 알고 싶은 정보를 다 알수는 없는법이다. 백화점에서 최신형 냉장고와 드럼세탁기를 구매해도 주민번호를 묻지는 않는다.
대체 왜 대한민국의 쇼핑몰들은 왜 이렇게 고객의 주민번호를 악착같이 모으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