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탈퇴, 마무리로 안좋은 추억 감사…

네이버를 탈퇴했다. 이유는 간단하다. 아이디를 유지할 이유가 없었기 때문에.
메일도 쓰지 않을 뿐더러… (블로그인에 가입할때 네이버 아이디를 쓰긴 했는데 -_-음..젠장 블로그인 패스워드가 생각이 안나고 있다 -_-) 다른 어떤 로긴이 필요한 서비스도 사용하지 않는다. 조또 아닌거에 아이디/패숴드 넣으라고 하는것도 짜증나고.

탈퇴신청을 하는데… 설문지가 하나 따라붙는다.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해 어쩌고 라고 하는데… 솔직히.. 탈퇴하는 회원이 그따위꺼 써줄 정성이 뻗칠리가 있겠나? 그냥 통과 했더니 경고창이 콱 뜨면서 항목 입력하단다 -_-; 시발 무서운 새끼들…

대충 성의없이 객관식 문항 써주고.. 마지막 주관식 항목에… 나쁜인상 받았어 -_-凸 라고 남겨주고 다시 탈퇴버튼.
정상적으로 탈퇴가 되긴 했는데 웬 오바메세지…
뿡이다-_-
보다나은 네이버 = 보다 귀찮게 하는 네이버가 아닐까. 더 많은곳에서 수익을 짜내야 할테니까..

안녕~~ 있을때 좀 웬간히 하지 그랬어? 빠이~~~

호혜평등의 원칙..

좋게 쓰이면 호혜평등… 나쁘게 쓰면 이에는 이, 눈에는 눈.. -_-;;.. 좋게 쓰자;

우선 랜덤블로그. 블로그코리아(이하 블코)의 랜덤블로그가 있다. 블코에 등록된 블로거들중에서 랜덤(이라고 하지만 약간의 규칙정도는?)하게 다른 블로거의 링크를 찾아서 날려보내주는 것이다. 업체블로그에 가끔 있던 것인데 설치형블로그들도 이제 그 맛;을 보게 되었다지. 누군가가 나의 블로그를 다른 사람의 블로그에 설치된 랜덤블로그링크를 통해서 들어왔다면 나 또한 다른 사람의 블로그로 보내줄 수 있는 링크를 제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다만 포털의 블로그중에는 개인이 블코의 랜덤블로그 등, 임의의 링크를 설치할 수 없는곳이 있을법하다. 이런 블로거들은 뭐 그냥 그렇게 살아야지. -_-;

두번째는 리퍼.
어느 링크를 통해서 내 사이트에 들어왔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다른곳에 적어놓은 나의 코멘트를 보고 왔거나 누군가가 나의 글을 인용했거나 해서, 그쪽에 걸린 링크를 눌러서 내 홈에 오게되면 그사람이 눌렀던 링크가 있던 페이지가 리스트에 나오게 된다. 그 페이지는 클릭이 가능한 형태로 보여지게 되는데, 따라서 내 블로그에 왔던 누군가는 그 리퍼리스트를 보고 그 사람의 블로그를 방문할 수도 있겠다. 그사람을 통해서 방문자가 내 홈에 왔다면 나 또한 그사람에게 방문객을 보내주는 링크를 자동으로 제공하는 셈이다. 생각해보면…..징허게 아름다운 거래;;가 아닐수 없다.

Gratia님과의 심야데이트;;; 후기. (사진공개할수도…)

Gratia님과 조촐한 번개를 했습니다. 블로그에서 알게된지는 꽤 됐지만 얼굴은 처음보는거죠. 지난번 강남역 번개에 못오신 기념;;;이기도 하고..또 사는 곳도 가깝거든요. 제가 전철 2정거장가고 그라샤님이 한정거장 와서 만났습니다. 사진은 몇장 찍었는데… 면도를 안하시고 나오시는 바람에 하핫.. 꺼칠~하기땜시… 이미지관리를 위해서 담에 올리기로 했습니다. 으음… 아래 올리겠습니다.
둘이서 밀러를 한 10병이상 마신것 같네요. 3시간넘게 떠들면서 먹어서 하나도 안취했구요. 서비스안주까지 먹게되서… 뭐 기분좋게 마신것 같군요. 주로 블로그이야기랑 IT쪽 이야기를 어찌나 재밌게 나눴는지 하핫…
뒷다마;; 까인;;분들의 명단.. (농담이구요. 얘기나누면서 등장하신 분들…)
호찬님, EOUIA님, 언캐니님, 미도리님, 블루문님, nosz님, dal님, 달봉님, yuni님, 프로미스포유님, 브리짓님, 지노님, 소코님, lunamoth님, 김중태 원장님, 그외 싸이월드 유저분들, 네이버 블로그 기타등등님들, 이글루스 기타등등님들, 외에 또 설치형 블로그 많은 분들..(으흑.. 술 마시긴 마셨네요 ㅠㅠ)의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1시가 넘었더라구요. 크흑.

만나뵈서 반가웠구요~ 담에…거하게 쏘세요. =3=3=3

사진은 아래..

Read more “Gratia님과의 심야데이트;;; 후기. (사진공개할수도…)”

추억만나기…

추억을 되살릴 수 있는 스위치가 아직 있다는 것이 행복하다. 마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놀이처럼… 추억의 스위치는 내가 안보는 틈을 타서 살금살금 뒤로 도망을 치겠지.
오래된 그 게시판을 다시 가봤다. 그시절 글을 쓰던 사람들, 같이 웃고 떠들던 사람들의 이름은 한명도 보이지 않았지만 여전히 그 분위기는 남아있다. 기억나는 몇명의 이름을 기억속에 더듬어 검색해본다… 마지막 다녀간 글이 보이고… 가슴이 찡..해진다. 그때 이후로 그사람도 여길 오질 않는구나. 이 공간이 그사람에게도 추억이 되어버린거로구나. 마치 같이 놀던 초등학교 운동장에 찾아갔을때 휑하니 바람만 불고… 잠시 운동장 벤치에 앉아서 멍하니 과거를 회상하는 그런 기분이랄까…
다행이 연락이 되는 사람들을 통해 알음알음으로 근황을 듣고 … 옛날 이야기를 하며 잠시나마 그시절의 추억에 잠길수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사진은 더플래어 동호회라고 만들어서 회의하던 때, 지금은 없어진 신사점2층에서의 사진…..로모로 찍었던..)

(사진삭제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