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을 왼쪽으로, 메뉴를 오른쪽으로..

디자인 좀 바꿔볼까 하다가… 귀찮아서 일단 포기. 날도 더운데…
좌-메뉴, 우-본문의 구조를 반대로 바꿨다. 바꾼 이유 세가지.

  • 블로그니까…
    블로그는 일상의 기록. 메뉴네비게이션으로 특정페이지를 찾아가는 일반 웹사이트와는 달리 그날그날 그때그때의 로그들을 보는 것이므로 가장 중요한 “엔트리”부터 보여지는 편이 블로그의 목적에 맞다.
  • 검색엔진의 검색결과 출력을 위해서.
    어떤 분이 야후에서 “콘돔재활용”을 검색해서 오셨다. -_-;; (진짜 목적이 콘돔재활용이라고 하면 이사람 무서운 사람일세..)(이 글땜에 지금 검색결과 1개인데..곧 두개 되겠네 푸헤~)
    야후!-검색결과
    보시다시피 검색결과에서 본문보다 앞에 있던 메뉴와 날짜들이 포함되어 보여진다. 실제로 중요한건 1부터31까지의 숫자와 메뉴들이 아님에도 말이다. 모든 검색엔진이 다 그런것은 아니다. 구글에서 해보면
    구글-검색결과
    이처럼 검색어가 포함된 문자의 앞뒤를 보여준다. (이런 멋진놈들 같으니라구!) 그러나 뭐 좀 더 다른 검색엔진에서도 효과적으로 보여지게 하자면 (검색엔진이야 어떻게든 검색하겠지. 다만 이용자가 보기에 어느쪽이 더 효율적이겠느냐의 문제.) 본문이 먼저 나오는 편이 아무래도 낫겠다. 제대로 하자면 메뉴도 문서출력순서에서 더 뒤로 빼고 스타일로 윗쪽에 보여지게만 박아놔야 될것 같은데 그건 나중에 -_-;
  • 프린트 프랜들리.
    누가 설마 프린트 하겠느냐만, 그래도 세상살이는 모르는 법. A4용지를 세로로 출력하게되면 예전의 왼쪽메뉴가 종이의 1/3 정도 왼쪽부분을 차지했다. 결국 종이를 가로로 눕혀서 프린트를 하거나 축소인쇄를 해야하는데 사용자가 노가다하기 보다는 웹사이트 자체내에서 본문이 안 짤리고 프린트 될수있는 구조를 제공해주는 편이 낫겠다. 프린트전용 페이지를 만들어줘도 되지만 이 또한 날씨가 덥기 때문에;;; 일단 패스………할려다가 대충 만듬.

OK포토무료인화권 + 보그8월호

OK포토 아이디 있으시면 오늘까지 5천원 충전입니다. 캬캬..

http://okfoto.donga.com/event/event_openok.asp 여기서 쿠폰번호 바로 따다가 OK포토의 무료쿠폰충전에서 번호 넣으면 바로 추가됨. 흐흐 OK포토는 벌써 충전으로만 만오천원어치 적립금 쌓았네요. DC인사이드 출사때부터 해서…

두번째.
VOGUE 8월호에 멋진 사진집이 들어있습니다. KT.Kim의 월드와이드포토피플 사진집 “피플” 이 끼워져있는데 패션디자이너와 모델들의 사진이 들어있군요. KT.Kim은 패션사진쪽에서 꽤 인지도가 있는 사람이라고 하는군요. 하긴 그러니 이런 디자이너와 모델들의 사진을 찍을수 있었겠죠…

VOGUE 8월호
(흐흐 섹스앤더씨리의 캐리와 샤롯의 사진도 있길래 찍어봤습니다.)

인터넷으로 주문할까 하다가 빨리 보고 싶어서 후다닥 동네서점가서 사왔습니다. 절대 내돈내고 사본적도 없을뿐더러 비치된것도 잘 안보던 잡지인데 부록때문에 사게되는군요. 꼭 사고싶은 사진책이 있긴한데 비싸서 침만 흘리고 있다가, 인물사진 많다길래 냉큼 샀어요~ ㅠㅇㅠ

택배 운송장번호

운송장번호 쇼핑몰에서는 운송장 번호 써있는거 그대로 XXX-XXX-XXXX라고 메일로 알려주고
택배회사 웹사이트에 들어가서 -는 빼고 XXXXXXXXXX의 10글자 숫자를 써넣는다.
만약 마우스로 슥 긁어서 배송조회하면 “숫자만 넣을수 있습니다” 또는 “-는 빼고 넣으세요”라는 경고창이 뜬다.

몇년째 이건 당췌 바뀌질 않는다.

쇼핑몰에서는 이왕 운송장에 인쇄된거 옮겨적을때 -빼고 숫자10자리 적어주면 좀 좋아?
택배회사는 -가 포함되어있으면 알아서 처리해서 -는 빼고 숫자만으로 검색해주면 좀 좋아?

중간에서 숫자 넘겨받아 입력하는 소비자는 무슨 똥개훈련이냐고요. 게다가 -는 빼고 넣으라는 안내문도 안써놨다가 -넣은 운송장번호 넣으면 땡! 하고 에러메세지 띄우는건 또 뭐하자는 플레이냐고요.

그리고 택배회사 첫화면에 운송장번호 조회하는 입력칸 있으면 그또한 좀 좋냐고요…

트랙백을 어떻게 쓸것인가.

트랙백에 대한 참고자료.

한마디로 말하자면 (연관된) 글을 썼다는 것을 알려주는 작은 글조각을 규약에 맞추어 트랙백 받을 주소로 밀어 넣는 것. 받은 쪽에서는 보내온 글조각과 원문이 있는 링크를 보여주는 것.

이용하기에 따라서 마치 과학상자의 부품을 연결해서 커다랗고 복잡한 구조물을 형성할 수 있는 것과 비슷하다. 글에 외부에서 약간의 내용과 원문주소가 포함된 역링크를 끼워 넣는다…. 부둣가에 기둥을 하나 세운다. 배에서 밧줄을 던져 배와 부두를 연결한다. 누가 부두가 되고 누가 배가 되는지는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블로그에서 보통 어떤 글에 관련글을 작성했음을 알리고 그 글을 읽은 사람이 자신의 글도 읽어볼 수 있는 링크를 거는 것으로써 논의의 확장 또는 의견제시, 컨텍스트의 흐름과 망을 생성한다. 트랙백을 모았을때 1. 모아지는 쪽 2. 자신의 글을 트랙백 보내는 사람. 3. 독자일반. 모두에게 어떤 이익이 있는지 보자. 영어로 Let’s see-_-; what benefit… ….. 날씨가 참 덥군.. -_-;; (으하하..컨텍스트란말 내가 얼마나 쓰고 싶었는줄 알아? ㅠㅠ)

Read more “트랙백을 어떻게 쓸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