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담배 마케팅

의도와는 다르게 오히려 홍보하는셈이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서긴 하지만…

버즈 마케팅(buzz marketing)이란 선전 효과(publicity)나 사람들의 흥미를 유발하려는 목적으로 벌이는 각종 이벤트나 활동을 가리킨다.

입소문 마케팅의 오해와 진실 (via 마켓캐스트)

KT&G에서 담배가 새로 나왔나본데 자주 가는 유머사이트(유머사이트 랭킹 5위권)에 보면 얼마전부터 이 담배와 관련되어 상당히 눈에 거슬리는 게시물에 보이기 시작했다. (그림1, 그림2)

보시다시피 유치찬란하고 썰렁하기 그지없는 이미지인데 이 이미지를 올린 사람은 회원가입후 오로지 저 이미지만 반복해서 올리고 있다. 삭제당하면 또 올리고, 지난주에 올린것 이번주에 똑같이 올리고…

혹시나 싶어 여기저기 자료들을 찾아보았는데 담배회사에서 계획적으로 새 담배 홍보를 인터넷을 통해서 하고 있다는 심증을 굳혔다. 언론사 (경향신문, 문화일보, 서울신문, 강원일보, 도깨비뉴스, 이데일리, 엠파스-뉴스, 뉴스툰, 농어민신문 등)의 독자게시판등을 이용하여 담배이름 및 로고의 유래에 대한 설명을 해놓고 있는데,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거의 비슷한 내용의 글 들을 5월 20일을 전후로 집중적으로 올려놓았다.

직접적 광고는 법적 제한이 많으므로 은유를 통하거나 광고같지 않은 광고가 점점 늘어가고 있다는데 이번에는 인터넷을 통해 뭔가 이야기꺼리를 만들려고 하지만 조잡하고 유치하기 짝이없다. 아마도 어디서 신문기사를 읽긴 했으나 “제품에 대한 뒷이야기를 누설”한것 말고는 아무것도 제대로 한게 없다. 그마저도 누가 궁금해 하기나 하겠느냐만…

같은글 여기저기 올리는 어설픈 홍보방식은 이미 야후!피플링에서 실패했음을 알 수 있는데 인디고 담배광고가 또 한번 확인을 시켜주고 있는셈이다.

게다가 미성년자들이 자유롭게 드나드는 사이트에서 이루어지는 담배 마케팅이라면 – 가능성은 없지만 – 다른데서 했으면 한다. “니네 비행청소년들 미래 관심있기나 해? 까놓고, 상관이나 해? … 돈벌려면 벌어, 근데 딴거 해서 벌어… “라고 했던 조PD의 1집 가사를 인용하려고 했으나 조PD 역시 근래 담배회사의 광고모델이 되어 상상예찬인지 뭔지 하고 있지 않나. -_-;

이번 담배회사의 새로운 시도는 단지 스토리텔링 마케팅이라는 예로써만 존재하고 시장에서는 성공하지 못하길 바란다.

2005.06.24 추가//

http://puremoa.net/blog/index.php?pl=191

착각

예전에 두세번 코멘트 남겼던 사람이라고 지금도 그사람이 내 블로그를 구독할것이라는 착각.

따라서,

“왜 지난주에 제가 쓴 글 있잖아요” 라고 말하는 것은 대단한 모험.

내가, 또 반대로, 나에게, 모두.

RSS로 전체 또는 일부를 피딩.

Scobleizer가 RSS로 글 전문을 보내지않는 블로그는 앞으로 읽지 않겠다. 라고 한것에 대해서 들이 많다. 그런데 Scobleizer가 요즘 1,300개정도를 구독한다고 했는데 이 양반 작년 4월에 이미 1,400개를 구독했었건만 1년뒤에는 구독하는 블로그가 오히려 줄었다.

내 블로그에선 RSS로 글을 보내는 정책은 한때 글전체를 보내는 것에 대해 부정적이었다가 결국 글 전체를 포함시키고 있는데 이 것은 내가 남의 블로그를 읽을때 RSS를 통해서 전문을 읽는 것이 훨씬 편하다고 느끼기 때문에 나 또한 같은 방식으로 제공하는 것이다. 올해초 한참 시끄럽던 다음 RSS넷 문제이후로 RSS를 비공개 또는 요약으로 제공하던 분들중에서 글 전체를 피딩하는 것으로 복귀하신 분들이 종종 보인다. 체계적으로 쓰여진 뉴스,컬럼 등이라면 모를까 글의 일부(보통은 글의 시작부분)만 보고 읽어야할지 안읽어야할지를 결정하기 어려운 비전문적,신변잡기적,비형식적인 블로그의 경우에는 글 전체를 보내는것이 읽는 사람 입장에서는 편하지 않을까 싶다.

Scobleizer가 위 글을 쓰면서 예로 든 Tris는 곧 자신의 블로그 RSS 를 글전문을 보내는 방식으로 변경하면서 길이가 중요한게 아니라 더 나은 광고방식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역시나 이 사람의 RSS를 리더기로 불러와보니 모든 글마다 배너 광고가 1~2개씩 끼워져 있다. 작년부터도 이미 RSS에 광고를 포함하는 블로그가 있었지만 이 사람도 제대로 작정하고 RSS로 돈 벌어보려고 하는가보다. 작년 가을에 달았던 구글 애드센스에 관련해서 아직도 “웹호스팅 비용 그거 얼마나 된다고 그러냐. 구질구질하게…”라는 반응이 오는 걸 보면 웬만한 강심장(또는 냉정한 프로) 이 아니고서는 RSS에 광고넣기를 시도한다는건 힘들것 같다. ^o^

엠파스 블로그 살짝쿵 허술.

포탈이나 블로그 서비스업체에서는 대부분, 자사의 회원에게만 블로그에 코멘트를 작성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코멘트를 작성하려고 하는 사람이 로그인 상태인지 아닌지를 확인하여 권한에 따라 코멘트 작성을 허락하거나 또는 로그인을 요구하는 것인데. 어제 우연히 들른 모 엠파스 블로그에서도 비회원에게는 코멘트 작성을 허용하지 않고 있었다.

권한없음 경고창

혹시나 싶어 파이어폭스 플러그인인 Web Developer Extension에서 해당 사이트의 자바스크립트 실행을 차단시키고 다시 시도해보았다.

결과는?

자바스크립트의 실행을 막는것만으로도 엠파스의 권한체크를 무력화 시키고 코멘트 작성이 가능했다. -_-;

이게 뭐니? 이게? 이걸 지금 포탈이라는데서 권한막는다고 해놓은거니?

추가// 자바스크립트로 체크하는 것도 처음 작성할때만 하고 이미 작성한 코멘트를 수정할 경우에는 무사통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