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설문;

* 내 컴퓨터에 있는 음악 파일의 크기: 불법복사한 mp3는 없다고 대외적으로는 말하지만 e:\mp3 디렉토리에 36기가/7천7백개 파일이 있다고 나온다.

* 최근에 산 CD: 이문세 – Memories

* 지금 듣고 있는 노래: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Roberta Flack-

* 즐겨 듣는 노래 혹은 사연이 얽힌 노래 5곡: 즐겨 듣거나 또는 퍼뜩 떠오르는 기억의 책갈피같은 노래들.

1.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 -임현정-
이 노래는 아무튼 요즘 꽂혀서 심하게 많이 듣고 있는 노래.

2. 실연 – 코요테
코요테 노래는 다 좋아하는 편인데 (그 한결같음;;-_-;;) 1999년인지 2000년인지 그때 사귀던 여자친구와 서로 헤어지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영등포 어느 커피숍에서 흘러나오던 노래. 경쾌한 멜로디지만 가사가 어찌나 슬프던지.. 그녀는 말없이 큰 눈망울에서 눈물을 뚝뚝 흘렸다. 지금은 결혼해서 애낳고 잘 살고 있다.

3. 내게도 사랑이 – 함중아 (듣기)
내가 흥얼거렸던 노래중에 가장 오래된 노래로 기억되는 노래다. 아마 초등학교 시절이 아니었을까 싶은데. 아마 무슨 뜻인지도 모르고 불렀겠지. 짜식..조숙하긴..

4. What a Feeling -Irene Cara (듣기)
중학교때였는지 어느해 겨울방학때 영등포도서관에서 하던 독서교실에 갔는데 초등학교때 누나가 좋아하던 그 형을 거기서 딱 만난거였다. 말하자면 우리 누나의 첫사랑인 형인 셈인데… 독서교실 마지막날 장기자랑때 그 형이 불렀던 노래가 바로 이 노래였다. 어찌나 작살나게 멋지게 부르던지… 그날 저녁 바로 플래쉬댄스 OST 테이프를 사서 열심히 따라 불렀던 기억이… 아무튼 그래서 이 노래는 내가 처음이자 지금까지 유일하게 외워 부르는 팝송. 히히…

5. 사랑하기에 -이정석-
중학교 하교길에 자주 흥얼거리던 노래. 아직도 기억나는 새파란 하늘에 뜬 새하얀 구름을 올려다보며..이해할수 없다는듯 “사랑하기에 떠난다.. 사랑하기에 떠난다..”를 중얼거리며 오락실로 -_-들어갔던 일이 떠오른다. 사랑하기에 떠난다는 것을 이젠 이해할 수 있는 나이가 되었지.

다른 좋아하는 노래들은 전에 써놨던 글에 많이(!) 있음.

자 그러면 릴레이를 이어나갈 사람들을 지목해 볼까나~

1. 빨간피님 (-> 글 보기)
제가 개발자중에서는 허드옹을 최고로 치고 있는것처럼 디자이너 중에서는 빨간피님을 꼽는것을 주저하지 않습니다.

2. 블루문
간혹 글에 비틀즈를 비롯한 음악이야기가 올라오는 거 같던데 블루문님의 이야그도 듣고 싶네요.

3. 김중태님 (-> 글 보기)
컬럼니스트로, 블로거로, 한글운동가로 맹렬하게 활동하시는 김중태님을 세번째로 지목(?)합니다. 전 며칠전 랩에 대해 쓰신 글을 보고 기대 폭발!

4. 두호리님. (-> 글 보기)
내가 두호리님의 글을 본 첫 느낌은 야물딱지다는 것. ^__^

5. thebits님. ( -> 글 보기)
thebits님이 음악방송 서너번 하실때 진짜 우연히 RSS 리더기 새로고침 한 순간이어서 방송 처음부터 듣게 된 행운!

* 위 다섯분. 부담없이 쓰세요; 안내키시면 안쓰셔도 전 상처받지 않아요 걱정하지마세요. 글썽글썽.

(원래는 서론인데… 본문 아래로 끄집어 내렸다.)
———-
음악 바톤이나 바통이라고들 하는데 사전을 찾아보니 배턴이란다. 우린 또 까리~한건 안쓰면 안썼지 불안한 마음에는 못쓰는 체질이기때문에, 또 남들 다 바톤이라고 하는데 거기에 배턴이라고 끼어드는 것 또한 warez를 웨어즈라고 부르지 못하는 것과 같은 뻘줌함 되겠다. 그래서 제목은 그냥 음악설문 이라고 적었다.

아무튼 피오넬님으로부터 뭔가 임무를 받긴 받았는데 당최 이런류의 놀이-예를 들자면 트랙백 놀이라던가..-를 번잡스럽게 블로그에서 하는걸 좋아하지도 않을뿐더러 오히려 한편으로는, 글을 외부로부터 자극을 받아 쓰는 것에 대해서 심드렁하게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쓸까말까 갈등의 나날이었다. 엎친데 덮친다고 mylook님도 덜컥 글쓰라고 지목해버리셨다. 이런 매콤한 양반 같으니라구 ㅠㅠ

관련 글을 쓰지 않고 개길 경우에는 신비감 고취 및 독야청청 이미지 획득을 꾀할 수 있지만 어찌보면 그동안 해온짓들을 보면 그러기엔 이미 늦은것 같고, 기대감을 갖고 조심스레 지목했다는걸 아는데 모른척 할만큼 강심장도 아니고… 결국 쓴다. (하하. 마지막 문장은 내가 지목할 사람들을 압박하기 위한 사전포석!)

펌질보다 한수 위. 또는 다른 차원.

타인의 저작권을 침해하는 이른바 펌질에 대해서는 한날님이나 김중태님의 글을 보면 상상을 초월해서 미칠듯한 속도로 해대는 펌질 현장을 찾아갈 수 있다.
펌질의 특징은 그 글이 자기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에 의해서 창작되었음을 밝히는 경우가 거의 없다는 것인데 내키지는 않지만 백번 양보해보자면 고의성이 있었다기보다는 워낙 펌질하기도 바쁘신데 출처표시를 하실 정성 같은건 없었다고 치자.
그런데 전에 한번 본 기사 베껴쓰기처럼 오늘은 예전에 다른 블로그에 올라왔던 글과 동일한 글을 약간 수정해서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을 보게 되었다. vizualizer님이 2004년 1월에 쓰신 向左走. 向右走(Turn Left, Turn Right)라는 글에서 토씨만 바꾼 글이 약 1년반이 흐른 2005년 5월9일에 다른 사람의 블로그에 올라왔다. 두 글을 브라우저 새 창에 띄워서 나란히 놓고 읽어보면 완벽하게 일치하는 글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울러 글 안에 첨부된 이미지의 경로도 vizualizer님의 서버에 있는 그림을 그대로 불러다가 사용하였다.

두 글 비교
두 글의 일부를 위아래로 놓고 비교한 것.

2005.05.21 13:30 // woogee님의 제보로 내용 더 추가합니다.

2004년 12월 11일 솔직함과 타이밍 -계란-
2005년 3월 25일 솔직함 과 타이밍..그리고….

아래 비교그림에서 윗줄 파란글씨가 계란님의 글, 아래 보라색 글씨가 “그분”의 글.

2004년 11월 7일 몰입의 즐거움 -hochan.net-
2005년 5월 9일 몰입의 즐거움

(몰입의 즐거움은 이 내용을 추가한 시점 (5월21일 낮1시) 이후에 문서 끝부분에 호찬넷 주소가 추가되었다. 지금 있는 호찬넷 출처표기가 원래는 없었다는 것은 구글에서 캐쉬한 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구글의 캐쉬가 갱신되면 모르겠지만 적어도 5월 22일(일) 현재 구글에 저장된 페이지에선 링크가 없다.)

ip블러킹 해제

작년 가을부터 영문도 모른채 IP대역이 접속차단 당해서 페이지를 볼 수 없던 typepad.com이 지난주부터 접속되기 시작했다. ㅠㅠ 사실은 거기뿐 아니라 blogs.com, livejournal.com 도 모두 블러킹 당했었다. 고로, 그 사이트에 호스팅받고 있는 블로그들을 보려면 프락시서버를 거쳐서 접속하거나 메신저에 있는 사람에게 부탁해서 페이지 저장해서 보내달라고 하는 구질구질한 방법을 써야만 했는데 이제 살았다. 타입패드에 그 당시 보냈던 문의메일은 씹혔다. 어쨌거나 다행이다. 휴.

2005.06.11
다시 접속불가능해짐. 라이브저널, 타입패드 모두.

2005.7.11
오늘 확인해보니 접속 가능.

워드프레스 관리화면 새소식이 안보이는 문제

워드프레스 관리자 화면에 들어가면 개발자 블로그의 최근글을 보여주는데 인터넷익스플로러에서 빈화면으로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F5 누르거나 아래 화면처럼 마우스로 긁어야 글씨를 알아볼 수 있는 이 현상을 mylook님이 IE의 peek-a-boo 버그라고 알려주셨습니다.

[이미지]워드프레스 관리자화면의 peel-a-boo 현상

워드프레스 1.5.1 버젼 기준으로 $WP/wp-admin/index.php 파일의 105번째줄 근처 <h2><?php _e(‘Dashboard’); ?></h2> 바로 위에 <div id=”allim”>을 써넣고 123번째 줄 근처에 있는 ?> 바로 아래에 </div>를 추가합니다.
그리고 $WP/wp-admin/wp-admin.css 파일을 열어서

#allim {
background: #fff;
border: 1px solid #ffffff;
}

를 추가하는 것으로 해결이 가능합니다. *1

[이미지]워드프레스 관리자화면에 나타나는 IE의  peek-a-boo 버그 수정

혹시 더 쉬운 방법이나 한방에 해결하는 방법을 알고 계시면 알려주세요.

17:40 추가// 마우스 휠을 위아래로 드륵드륵 움직이니까 다시 하얘지는 경우가 가끔 생기네요. @.@

또 추가// 아무래도 이 방법은 해결책이 아닌듯하군요. 빈도는 낮아졌지만 여전히 가끔 하얗게 변합니다 으흠..

또 추가// 현재는 스타일시트에 #allim {position:relative;} 라고만 지정해놨는데 괜찮아 보입니다. 계속 더 써보고 다시 하얗게 되면 추가해놓을께요. (참고 : evolt.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