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 April 2007

이글루스 캔미팅 다녀왔습니다.

지난 27(금)~28(토)일 이글루스팀은 캔미팅을 다녀왔습니다. “캔미팅은 조직구성원들이 수시로 일상의 업무와 차단된 장소에서 정해진 혁신과제에 대하여 격의없이 자유롭게 논의”하는 것인데 사실 업무조직의 구성원들이 격의없이 이야기 하기란 쉽지 않은 일입니다. 격의없다는 것은 직위를 떼고 이야기하자는 것은 아닐겁니다. 왜냐하면 캔미팅은 경영과제에 대한 주제를 토론하고 이 과정에서 의사결정권자가 참석하여 결정을 내리도록 노력을 해야 하는 목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어떤 식으로 …

Continue reading »

백업시스템 마련.

백업의 중요성은 두말하면 잔소리겠지만 이게 또 ‘에이 설마~’하는 마음 때문에 제대로 실행에 옮기기가 쉽지 않습니다. 엊그제 한번 사고치고 나니까 진짜로 백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물론 백업을 해도 백업하드 파티션을 날리는데는 당해낼 수 없겠습니다만 -_-;;) 새로택에서 나온 FHD-254UK (2.5인치 80G / 삼성 5400rpm/8M HDD 포함)에 프리웨어인 syncback 3.2.14를 이용해서 백업을 하도록 했습니다. 백업 규칙(원본/사본 디렉토리, 같은 …

Continue reading »

쓸데없이 많아지다.

쓸데없이 “의“를 남발하고 모호하게 “여기“로 지칭하며 너는 모르는 “스탠스“를 나는 쓴다.

“백번을 물어봐라, 내가 제대로 대답하나” 법칙

B를 삭제해야되는 사람이 실수로 A를 삭제하려고 할 때 “A를 삭제하는 것이 정말 확실합니까?” 라고 100번을 물어봐라. 맞다고 엔터를 100번 칠 것이다. 잘못 선택했다는 것을 깨닫는 것은 최소한 “확인하는 횟수 + 1″번째다.

QA(Quality Assurance) 목록 작성 중…

빠르면 다음 주에 오픈할 기능 때문에 QA(Quality Assurance) 목록을 작성하고 있습니다. 이달 초에 오픈한 새글쓰기개편에서도 기능 오픈 전에도 QA를 거쳤는데 사실 QA에 대한 경험이 없다보니 서비스 오픈 후에 사용자들이 리포팅한 버그들이 수두룩합니다. QA가 잘 되었다면 사용자들이 겪을 불편을 꽤 많이 해소할 수 있었을텐데요. QA를 해보니 이런걸 느끼겠더군요. QA목록을 작성하는 사람은 QA를 하는 사람들이 명확히 자신이 …

Continue reading »

Older pos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