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tle>에는 글제목이 나와야 하지 않을까…

브라우저에서 웹 문서를 볼 때 브라우저의 꼭대기에는 타이틀이 들어가 있습니다. html문서 안에 <title>이라는 태그로 지정을 하는 것인데요. 이 @hof블로그는 각 포스트(퍼머링크)를 열게 되면 타이틀은 “@hof 블로그 » 글제목”으로 표시됩니다. 전에는 “@hof 블로그 » Blog Archive » 글제목” 이었는데 이 글을 쓰면서 타이틀에서 Blog Archive를 뺐습니다.
permalink_title.png

설치형 블로그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이렇게 타이틀을 표시하는 방법은 자신이 원하는대로 바꿀 수 있는 반면에 블로그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서비스 업체가 지정한 타이틀 표시방법을 따라야 합니다.

타이틀이라는 것은 문서의 제목입니다. 이 문서와 저 문서가 서로 다른 내용이라는 것은 본문을 읽기 전에 타이틀을 보면 먼저 알수 있습니다. 마치 책 앞 부분에 내용이 나누어 진 것을 잘 알 수 있도록 목차가 나와 있는 것 처럼요. 아래 사진처럼 책 제목이 반복되어 인쇄된 목차는 아무도 만들지 않을 것입니다.
toc.png

그렇지만 블로그서비스에서는 다른 문서에 같은 타이틀을 주는 경우가 빈번합니다. 블로그 서비스들이 회원들의 포스트에 타이틀을 매기는 방법을 찾아봤습니다.

예를 들자면 “hof”라는 사람이 “서비스이름”이라는 블로그 서비스에 가입해서 “@hof의 요리세상”이라는 블로그를 만들고 어제는 “칼슘의 왕, 뼈째 먹는 낙지볶음”을, 오늘 “새콤달콤 아이들이 좋아하는 매실주”라는 글을 썼다고 칩시다. 이 글을 불러오면 브라우저에는 서비스업체에 따라 아래와 같이 타이틀이 지정됩니다.

서비스업체 타이틀 규칙
이글루스 @hof의 요리세상 : 칼슘의 왕, 뼈째 먹는 낙지볶음
@hof의 요리세상 : 새콤달콤 아이들이 좋아하는 매실주
네이버 블로그 @hof의 요리세상 :: 네이버 블로그
@hof의 요리세상 :: 네이버 블로그
다음 블로그 @hof의 요리세상
@hof의 요리세상
엠파스 블로그 @hof의 요리세상
@hof의 요리세상
야후! 블로그 야후! 블로그 – @hof의 요리세상
야후! 블로그 – @hof의 요리세상
파란 블로그 @hof의 요리세상 ‥ 파란 ∽ 블로그
@hof의 요리세상 ‥ 파란 ∽ 블로그

이글루스처럼 타이틀을 문서의 진짜 제목으로 제대로 적어주면 “사람”이 문서를 찾고 이용하기에도 물론 편하지만 검색엔진이 검색어에 적당한 문서를 찾아내는데에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공유와 개방에 많은 공을 들이고 홍보에도 힘쓰는 포탈 서비스에서도 블로그 서비스의 <title>을 포스트의 제목으로 써주는 것이 어떨까, 생각해봐주시면 좋겠네요. 적게는 수십개, 많게는 수천개의 포스트를 쓸 텐데 다 같은 title이라니 좀 웃기지 않나요 -_-;

:
:
:

엊그제 게임기라고는 처음으로 NDSL을 샀는데, 기기를 보호하기 위한 플라스틱 케이스에 메이커가 금속소재로 붙어 있더군요. NDSL의 바깥쪽을 감싸고 있으니 자기네 로고를 보이겠다고 마음 먹으면 맨 앞에 보이기야 하겠죠. 소비자 입장에서 별 수 있나요. `_’
ndsl_case.jpg

채석강, 내소사, 모항마을

남녀공학이었던 고등학교 시절 1학년때 과학캠프에서 갔던 변산반도 채석강. 우리 팀의 이름은 삼각파도. 밤에 열렸던 퀴즈대회에서 나왔던 문제 중 기억나는 것은 “검은 풍선이 높이 올라갈까? 흰 풍선이 높이 올라갈까?”, “방안에 둔 그냥 얼음과 솜으로 싼 얼음 중 어느것이 빨리 녹을까?” 이 두 문제뿐. 확실한 건 우리팀이 1등 했다는 것. 그리고 과학캠프가 끝나고 학교로 돌아와 우리 팀에 있던 그녀한테 흰 블라우스에 진한 감색 조끼를 받쳐입고 숙소 앞 평상에 앉은 모습을 찍은 사진을 주려고 여자반에 찾아갈 때 얼마나 긴장했는지 사시나무 떨듯 덜덜덜 떨었던 기억.
뭐라 말 한마디 못하고 시간은 흘러 고3 졸업식날, 전날 온 함박눈에 온 학교가 하얗게 뒤덮인 그 날, 한참을 두리번거리다 그녀를 찾아 마른 침을 삼키곤 겨우 말했었지. “우리 사진 한장 찍을래?” 그녀는 조그만 아랫입술로 윗입술을 살짝 눌렀다가 떼면서 말을 했다. “아니, 괜찮아…” 반짝이는 단발머리가 살짝 나풀거렸다. 나는 안괜찮았는데…

오랫만에 다시 가 본 채석강..
20070519_01.jpg

국립공원 안에 있는 내소사로 가는 길, 곧게 뻗은 전나무숲 길.
20070519_02.jpg

누구 말마따나 정말 손바닥만한 모항마을, 그리고 마을에서 해수욕장으로 넘어가는 나무 다리.
20070519_03.jpg

방문자는 어디를 얼마나 클릭할까? ClickHeat.

사이트 내 링크 클릭하는 것에 대한 로그를 남겨주는 mybloglog와 달리 ClickHeat는 사이트내 링크가 걸린 곳이건 그냥 맨바닥이건, 방문자가 어디를 마우스로 누르는지를 추적해서 그 위치와 빈도를 시각적으로 멋지게 보여줍니다. (via Digg)마치 특수 카메라로 몸을 찍으면 체온에 따라 더운 곳은 붉은색으로, 차가운 곳은 푸른색으로 표시되는 것을 보신 적이 있으실 겁니다. 자주 클릭하는 곳은 붉은색, 뜸하게 클릭하는 곳은 푸른색으로 표시해줍니다.

clickheat.png

페이지내의 컨텐츠가 중앙정렬등의 이유로 브라우저 폭에 따라 가변적으로 표시될 때는 관리자 페이지에서 그룹 레이아웃을 잘 지정해줘야 합니다. 안그러면 가로방향으로 오차가 생깁니다.

다른 회사의 똑같은 이벤트.

펌핏과 IDtail이 하는 이벤트가 이번달 초 블로그검색엔진 나루에서 했던 이벤트와 똑같네요.

같은 점
——
1. 서비스의 특징을 설명하는 세 개의 문장이 있다.
2. 각 문장은 두개의 단어를 포함하고 있는데 둘중에 맞는 단어를 찾아야 한다.
3. 선택한 단어로 문장을 만들어서 자신의 블로그에 적는다.
4. 쓴 글을 이벤트 포스트에 트랙백 보낸다.
5. 선택할 단어 두개 중 앞의 단어가 정답이다.

헬스 2주째.

5월초부터 시작한 헬스, 내일이면 2주째 되는 날이다. 회사에서 100미터 거리에 있는 헬스장이고 아침 6시15분쯤 도착해서 1시간정도 운동을 하고 있다. 5시 반 넘으면 집에서 겨 나와야 저 시간에 도착할 수 있다. 물론 2주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았음은 물론 한번도 늦지 않고 잘 하고 있다. 들쭉 날쭉 하긴 하지만 대략 1킬로 정도 빠진 것 같다. 밤에 뭐 안 줏어먹는 것도 잘 하고 있고, 정 배고프면 토마토 우적우적.

담배끊는거보다 먹는거 참는게 더 힘든듯 -_-; 아, 그러고보니 jely님이 당첨된 naaroo 케익을 맨 마지막까지 붙잡고 있던게 나 였구나;;; 못된 버릇-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