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시간 언제가 괜찮을까? When is Good.net

회의나 약속시간을 잡기 위해 참석대상자들로부터 가능한 시간대를 확인해서 가장 적당한 시간대를 찾기 위한 TimeBridge를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When is Good(via TechCrunch)도 같은 동작을 합니다만 군더더기없이 아주 단순한 화면이 특징입니다.

작성자 자신부터 우선 약속하기에 괜찮은 시간대를 클릭해서 연두색으로 표시를 한 다음 오른쪽 아래에 있는 입력칸에 이 미팅의 이름을 지어줍니다.

[Create Event]버튼을 누르면 코드가 하나 화면에 나타나는데 관리자용 코드이므로 잘 기록한 다음 아래 있는 버튼을 누릅니다.

그러면 참석대상자들에게 시간을 물을 수 있는 링크(예제), 결과를 볼 수 있는 페이지, 편집 페이지등의 링크 목록이 화면에 나타납니다.

홍길동은 화요일에는 아무때나, 심순애는 화,수 12~1시에 가능, 콩쥐는 이틀 모두 12시 이후에만 가능하다고 표시를 했습니다. 표시한 사람들은 결과는 모른채 자신이 가능한 시간대만 표시할 수 있을 뿐입니다.

제안자는 처음 미팅을 만들때 화면에 나왔던 관리 암호를 이용하여 응답자의 결과를 모은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위의 경우를 합친 것이 아래 보시는 결과페이지인데 밝은 연두색으로 표시된 “화요일 낮12대”에 모두가 참석할 수 있다고 표시를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단순하고 알아보기 쉬운데다가, 대상자들이 메신저에 로그인 해 있을 경우에는 링크 동시에 뿌리고 “빨리빨리 찍어~!!”라고 하면 꽤 빨리 일정을 잡을 수 있겠네요. 연간 180파운드 (현재 환율로 37만원정도)를 내면 http://원하는이름.whenisgood.net 을 사용할 수 있다고도 합니다.

UX Asia 포럼에 대한 경험

어제와 오늘 이틀간 홍익대에서 “사용자 경험 아시아 포럼 (UX Asia Forun)”이 열립니다. 저는 어제 다녀왔는데요. 사용자 경험이라는 주제에 걸맞지 않게 꽤나 칙칙한 사용자 경험을 하고 왔습니다. dobiho님 지적대로 홈페이지 내용 전체가 통 이미지로 되어 있어서 검색이나 복사,인쇄 등에서 매우 불리하게 되어 있습니다. 검색 안되는거야 자기네들 사정이지만 텍스트 복사나 인쇄가 불편한 것은 사용자가 겪어야 하는 것이지요. 좀 길어도 리스트 태그(LI)를 써서 통으로 된 한페이지짜리 문서를 만들었으면 어땠을까 싶군요. 아시다시피 CSS만 잘 입혀도 깔끔하잖아요. 홍익대 디자인 혁신 센터에서는 html 코딩 하나 해줄 사람을 못 구한것일까요?

9시 20분에 첫 순서가 시작이라 부지런히 갔더니 제가 2번째인것 같더군요. 9시무렵이었는데 스탭들은 여기저기 포스터 붙이고 접수대에서는 아무 준비도 되어있지 않아서 우왕좌왕, 누가 접수를 받아야 할지 뭘 확인하고 뭘 줘야할지 난리부르스였습니다. 접수자들 줄은 점점 길어지고있는데 말이죠. 여태까지 가봤던 수많은 컨퍼런스 행사에서 가장 정신없고 미숙했던 접수대 1위에 꼽는데는 망설임의 여지가 없습니다. 9시 20분 시작인데 그 시각에는 무대(연단)에는 아무도 없고 9시 35분이 되어서야 첫 순서가 시작되었습니다. 일 하다보면 그럴 수도 있는 일입니다만 안내 정도는 해줘야겠지요.

한편, 홈페이지에는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기 때문에 점심을 제공하지 않습니다”라고 써 있는데요, 근처에 밥집이 많으니 거기서 먹거나 학교 어디어디에 구내식당이 있으니 거길 이용하라는 안내문 정도가 있으면 그 또한 사용자경험을 좋게 만들지 않았을까 싶네요. 혼자 오신 분들은 초행길에 외부 식당 이용하는것 꽤나 곤혹스러운 일이거든요. 주차문제도 전혀 언급되어 있지 않았는데 정작 접수대 앞에는 주차확인 도장을 받으면 4천원에 하루 주차가 가능하다는 안내문이 붙어있더라구요. 도착하고나서야 요금을 알 수 있는 고속버스를 보는 기분이랄까요.

노트북 전원은 어디에 있다거나 무선랜은 네스팟만 들어온다거나 이런거 미리 홈페이지에 알려주면 참 좋을텐데요. 나중에 스탭중에 누군가가 지적했다하더라도 통 이미지로 된 홈페이지를 고치기는 쉽지 않았겠지요. 아침에는 강한 에어컨때문에 발표자며 청중들이며 연신 콜록대고, 정작 낮에는 덥고… 그냥 여러모로 미숙하고 어수선한 자리였습니다.

업체에서 하는게 아니라 학내 연구소에서 주최하는거라 그럴수도 있겠다 싶기도 하지만 행사 주제를 생각해보면 “아.. 쫌…”이라는 아쉬움이 가시질 않는군요.

오늘은 좀 괜찮을까요?

종이접기

jely님 글 보니까 며칠전 북마크해둔 종이접기 사이트가 생각나더군요. 당장 해봐야겠다 싶어서 사람들 출근하기 전에 냅다 만들어봤습니다. 칼로 자르고 접고 풀칠까지 20분 정도 걸리는데 꼼꼼하게 해야겠다고 생각하면 1시간 정도 걸릴 것 같네요. 흑백 레이저로 뽑았는데 칼로 자르고 접을 때 토너가루가 많이 떨어지네요. 칼라 잉크젯 프린터로 뽑아서 바짝 말리면 좋을 것 같구요. 고체풀은 한번 접기 시작하면 힘줘서 풀칠하기가 어려운 단점이 있네요. 물풀을 가느다란 붓으로 바르는 편이 깔끔하게 만들 수 있는 방법같습니다. 흐흐.

모니터 위에 올려뒀습니다.

왕초보 핸드드립 커피 입문

커피 핸드드립 셋트를 마련한지 두어달쯤 된 것 같네요. 평일에는 아무래도 좀 마시기 부담스럽구요 주말에 주로 마시는데 충분히 내려마셔 볼 만 합니다. 고수님들은 패스하시고 핸드드립 처음 해보시려는 분들은 참고삼아 보세요.

  1. 원두 : 갈은거를 사도 되고 안갈은걸 사도 됩니다. 당연히 안간거를 샀다면 가는 도구(핸드밀)이 있어야 하구요,이왕이면 핸드밀과 갈지 않은 원두커피를 사는 쪽을 추천합니다. 볶은 커피를 파는 곳은 인터넷 쇼핑몰에서 사도 되고 요즘 핸드드립 커피 파는 곳에서는 원두도 직접 볶고 또 팔기도 하더군요. 저는 충정로 역 앞 가배나루에서 삽니다. 가배나루 블랜드를 사는데 200그램에 1만원입니다. 가배나루는 총각네 야채가게의 커피집 버젼이랄까, 좀 그런 느낌이 나는 곳입니다. 분위기 좋구요, 일하시는 분들께 가서 이거저거 물어봐도 아주 유쾌하게 잘 대답해주십니다. 200그램 사면 저는 한 15번 미만으로 먹게 되더군요. 잔당 약 650원어치 정도 원두가 들어가는 셈입니다.
  2. 갈지 않은 원두를 사왔다면 갈아야겠지요. 전 제일 작은 축에 속하는 칼리타 KH-3을 샀습니다. 한번 마실 때 원두를 붓는 깔대기에 한 90%정도까지 붓고 덜덜덜~ 갑니다. (사람마다 커피 취향이 다르니 적당히 양 조정하시길..) 손잡이 돌리는건 별로 안 힘든데 저 핸드밀 이라는 놈을 붙잡고 있는 왼손이 더 힘들더군요.
  3. 커피가루를 담을 필터가 있습니다. 옆쪽을 한번 접고 아래쪽을 한번 접으면 됩니다.
  4. 접은 필터를 드리퍼 라고 부르는 깔대기 같은 곳에 끼웁니다. 이 드리퍼는 플라스틱으로 된 것, 도자기로 된 것, 그리고 구리로 된 것 이렇게 있는데 순서대로 비쌉니다. 전 도자기도 된 놈을 샀습니다.
  5. 떨어지는 커피를 받는 그릇을 서버라고 합니다. 서버나 드리퍼, 주전자 이쪽은 칼리타라는 제품이 꽉 잡고 있나봐요. 아니면 하리오 던가? 아무튼 이 두 회사꺼가 대부분이더라구요. 필터-드리퍼-서버는 서로 들어맞는 크기에 따라 맞는 짝이 있습니다.
  6. 아까 갈아 놓은 커피를 조립한 셋트 위에 붓습니다. 한쪽으로 몰리지 않게 필터를 들어서 살살 털어주면 평평하게 잘 커피가루가 담기겠지요.
  7. 물을 끓이는데요, 전 전기포트를 사용했습니다. 핸드드립용 주전자도 불에 바로 올려놓을수 있긴 한데 전기포트가 훨씬 빨리 끓으니까요.
  8. 핸드드립용 주전잔데요 특징은 물따르는 꼭지가 가늘고 길게 되서 물도 그렇게 가늘게 나옵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칼리타 주전자는 주전자를 뺀 나머지 전체 셋트 가격과 맞먹는 값이더군요. ㄷㄷㄷ, 전 저렴하게 키친아트에서 나온 걸로 샀습니다. (13,000원대) (..만 살짝 아쉽긴 합니다.)
  9. 그리고 물을 부어야 하는데요, 처음엔 굉장히 떨리더군요. 처음에는 불리기 위해서 살짝만 물을 적셔주는데 갓 볶은 커피를 갈아 넣은 경우에는 수초만에 무슨 머핀케익처럼 부풀어 오릅니다. 한 2~3주정도 주말에 커피 만들어 보면 확실히 처음에는 빨리, 많이 부풀어 오르고 나중으로 갈수록 잘 안부풀어 오르더군요. 요게 잘 되어야 커피라 맛있게 내려진다나요. 동영상도 많고 자료도 많으니 한번 자료 찾아보시고 해보시면 될 것 같네요.

볶은 커피 사와서 보관해야되니 밀폐용기도 있어야 하는데요 전 락앤락에서 나온 건데 유리병에 플라스틱 뚜껑있고 4군데 잠금고리를 딸깍 걸어서 잠그는 걸로 샀습니다. 모델명은 잘 모르겠고 500ml 우유팩만해 보입니다. 이거면 200그램짜리 커피 사와서 한번 내려마시고 보관하면 꽉 찹니다.

전기포트는 있었으니까 얘는 빼고, 커피값 빼고 드리퍼,서버,필터,핸드밀,주전자 해서 7만원 안팎으로 든 것 같습니다. 3월말에 샀으니 2달 조금 넘은거구요 지금 커피를 200g * 3봉지 다 먹었고 새로 하나 뜯은거 두번째 내려마셨으니 얼추 2달에 3봉지 정도 마시는 셈이네요. 잔수로는 40잔 정도구요. 커피도구 셋트를 2년간 쓴다고 치면 한잔당 150원 정도 장비비-_-;가 드는 셈이고 위에서 원두는 650원정도라고 했으니 800원, 전기포트며 전기요금, 물값 어쩌고 저쩌고 하면 잔당 대충 천원 정도 들어간다고 치면 될 것 같습니다.

저도 두달전에 처음 재료 사고 인터넷에서 글이랑 동영상 찾아보고 시작한거라 왕초보지만, 이렇게 내려마신 커피와 다른 어떤 커피와 비교해서도 훨씬 맛있습니다. 심지어 어느 동네 무슨 핸드드립커피가 유명하다더라 해서 바글바글 거리는데 가봤지만 직접 내려마신 커피만 못하더군요. (“뭐야! 이따위 걸 마시려고 여기까지 왔단 말인가!”) 인스턴트커피와 원두커피는 사실 완전히 다른 음료구요, 원두커피와 집에서 내려마시는 핸드드립 커피 사이에도 이른바 “넘사벽”의 존재가 느껴지더군요. 게다가 초기 비용만 좀 눈 질끈 감으면 잔당 1천원꼴이라는 괜찮은 비용으로 마실 수 있기도 하구요.

참조하시면 좋을 글 : 핸드드립 -Nyxity님-

워드프레스 2.5 업그레이드 이후 피드 이상함.

워드프레스 2.5로 업그레이드 한 이후로 피드가 좀 이상하네요. 댓글이 있긴 했지만 피드 주소를 넣어보면 브라우저에서 제대로 발견을 하길래 괜찮나보다 생각했는데요, 실제로 제 RSS리더기를 살펴보니 제 피드가 2.5 업그레이드 이후에 새로 바뀌지 않고 있더군요. 원인을 살펴보니, feeds.feedburner.com/hof를 이용하기 위해서 hof.pe.kr/wp/wp-rss2.php 피드를 피드버너로 보내고 있는데 이 파일을 열어보니 개별 포스트가 빠진 빈껍데기 피드더군요.

[빈껍데기 피드]

다른 사람들도 이런 문제가 발생하고 있었는데요, 말끔하게 해결된 것 같지는 않습니다. 다만 피드 주소 중에서 어떤 형태는 제대로 동작하고 어떤 형태는 여전히 동작하지 않기 떄문에 저처럼 피드버너 등 피드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에는 동작하는 RSS파일로 바꿔서 설정해주면 제대로 동작하겠지만 워드프레스의 기본 피드 주소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구독자들이 RSS주소를 바꿔야하는 불편함이 따르겠죠.
아무튼 워드프레스 설치디렉토리 아래 /feed/ 와 /?feed=rss2 로 보내는 RSS는 잘 동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