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입력할일이 많지 않다면 블랙베리는…

작년말부터니까 한 열달 정도 블랙베리를 써 왔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제가 맡았던 프로젝트가 서비스로 오픈 한 이후, 평상시에는 ITS (Issue Tracking System)에 올라오는 개발자들의 문의와 의사결정요구에 빠르게 응답하고, 각종 사내 메일에도 가능한 즉시 응답을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물론 주말에 장애가 생겼을 때 장애알림메일을 놓치지 않고 받고자 하는 이유도 컸죠.

그래서 블랙베리에 회사메일, 지메일, 한메일 이렇게 세개의 메일 계정을 설정해놓고 요긴하게 잘 썼습니다.

그런데 두어달전부터 보안상의 이유로 회사 메일을 회사 외부 IP로 읽는 것이 차단되었습니다. 이 정책에 대해 찬성하느냐 반대하느냐를 공식적으로 말하기엔 블로그라는 매체가 부적당한 것 같고요. ^^;

아무튼 이렇게 되다보니 업무용 메일을 가능한 빨리 읽고 회신하려고하는 목적이 의미없게 되어버렸습니다.

아울러 몇달새 한메일의 스팸이 심각할 수준으로 늘어난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스팸을 참 잘 막아주었는데 요즘엔 하루에 너댓개씩 받은 편지함으로 들어옵니다. 스팸의 절대량이 늘어난건지 아니면 스패머와의 싸움에서 밀리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24시간 손에 쥐고 있는 장치로 계속해서 받은메일함으로 들어오는 스팸을 보고 지우기란 고역이네요.

그래서 대부분의 회원정보에 사용하는 메일주소 중 꼭 필요한 것은 한메일에서 지메일로 바꾸었고 나머지 사이트들은 평소엔 열어보진 않고 비번을 까먹었을 때에나 사용하는 쓰레기통 전용 메일주소를 만들어서 옮겨두었습니다.

이렇게 해놓고 보니, 블랙베리를 쓸 이유가 많이 사라졌네요. 메세지는 메신저를 쓰거나 트위터를 쓰는 사람에게는 트위터로, 꼭 SMS 보내야할 때는 컴 앞에 있는 경우가 많으니 네이트온으로 보내다 보니까 블랙베리의 큰 장점인 QWERTY자판을 이용한 텍스팅을 많이 쓸 일이 없더라구요.

느린 웹, 메모리 누수 문제도 스트레스 중의 하나긴 하죠.

그리하야, 조만간 블랙베리는 봉인하고 타 스마트폰으로 바꿀 것 같습니다.

대부도 펜션 “해뜨락”

올해 초에 한번, 그리고 이번에 다시 한번 다녀온 대부도 펜션 해뜨락 (네이버지도 참조)입니다. 바닷가에 붙어있는 펜션은 아니지만 덕분에 조용하고 한적한 맛이 있습니다. 사진을 보면서 설명하는게 좋겠네요. 설명이 먼저 나오고 그 아래 사진을 놓겠습니다.

찬장사진부터 올리네요. ㅎ. 찻잔,물컵,와인잔 등을 올려둔 찬장입니다. 그릇이며 접시용 찬장은 따로 있습니다. 제가 이 사진을 찍은 이유는 찬장 맨 아래칸에 있는 분홍 바구니 때문인데요, 뽀송뽀송한 행주가 들어 있습니다. 행주들은 보통 씽크대에 말리는 포즈로 얹혀져 있거나 깔끔하다하더라도 접혀서 부엌 어딘가에 놓여있기 마련이거든요. 이른바 “디테일”에 감동먹은 것이지요. 부천 참치그라 횟집의 실장님도 제 눈에 쏙 든 이유중 하나가 바로 회 한번 썰어내고 바로 손 씻고 다음 횟감 만지는 그 몸에 밴 깔끔함 때문입니다.

발코니에서 바라본 바깥 풍경입니다. 겨울에 왔을때는 그냥 발판(?)과 난간만 되어 있었는데 펜션 주인장 아저씨께서 그동안 지붕이며, 창문이며 만들어 두셨네요. 1월에 왔을때는 1층에 내려가서 그릴을 피우고 저녁을 먹었습죠. 그 공간 역시 페치카라고 하는 난로에 나무 때가면서 아늑한 곳이었습니다만 비오거나 혹한기에는 아무래도 방과 가까운 곳이 편하긴 하겠지요. 발코니에 이제 커플 그네를 만들면 어떨까..구상중이시라고 합니다.

Read more “대부도 펜션 “해뜨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