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 November 2011

아이폰 잠금화면에 긴급연락처를…

아이폰에 잠금화면에 긴급 연락처를 적어두길 제안하는 글을 읽고 얼른 만들어 보았다. 지금 쓰고 있는 배경화면에 글씨를 올릴 영역을 반투명 레이어로 올리고 아내의 전화번호를 적어두었는데 알림창이 나오면 글자가 서로 겹칠 수 있으므로 가리지 않는 적당한 곳에 자리를 잡았다. 세상살이. 별일없이 잘 살길 바라지만 행여나 내 뜻대로 되지 않는 안좋은 상황이 일어나게 될 때엔 사랑하는 사람이 빨리 …

Continue reading »

아내에게 아이폰4s 선물

아내 전화기로 아이폰4s를 샀다. 오늘 저녁 퇴근하고 밖에서 저녁먹으며 선물할 예정이다. 내 아이폰4로 가끔 게임하곤하지만 별 얘긴 안했는데 요즘 4s 나오면서 살짝 고민하는 모습이 보인다. 어차피 지금 핸드폰도 오래 되기도 했거니와 내가 그러하듯 아내도 여러모로 유용하고 재미있게 쓰겠지. 게다가 아내는 그 흔한 디카하나 없이 살던터라 겸사겸사 좋은 선물일듯 하다. 뒤에 보이는 아이폰4와 나란히 한장 분홍 …

Continue reading »

리튬전지 벌크포장 구입

며칠전 건전지에서 액이 새어나오는 바람에 블루투스 키보드 하나를 시원하게 고장내버린 일이 있었다. 쓰린 속을 부여잡고 검색해보니 에너자이저 얼티메이트 라는 녀석이 누액없고 최대 7배까지 오래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리튬전지고 무게도 1/3 쯤 가볍다고 하는데 자세한 내용은 검색해보면 수두룩하니 제품 사양 소개는 생략. 문제는 역시 가격. 대략 4알에 만원 안팎이니 성능생각하면 이해가 되지만 여태 써오던 알카라인 …

Continue re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