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조등 커넥터 교체 및 새 블랙박스 장착

며칠전 오른쪽 전조등이 안들어오길래 살펴봤더니 전구는 문제가 없었는데 전구와 연결하는 커넥터가 문제였습니다. 열에 다 녹고 타서 부스러질 정도더군요. 그러다보니 전구가 문제없더라도 접촉 불량으로 전조등이 들어오지 않았던 것입니다. 차량 제조사의 서비스센타에 문의했더니 수리비 25,000원이라고 하더군요. 부품값이야 얼마 안하겠지만 기술료라든가 공임이 붙었겠지요. 제조사의 고객센터로부터 가까운 부품사업소나 부품대리점 연락처를 확인해서 커넥터 구입을 문의해보았는데 따로 팔지 않는 부품이라고 하네요. 서비스센터에서는 수리가 가능하다고 했으니 차량 서비스 센타에만 따로 공급되는 순정 부품이 있던가, 아니면 이른바 사제부품을 사용했거나 또는 폐차장에서 찾아온 부품이거나 하겠지요.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1000원 남짓한 가격에 커넥터를 팔고 있었습니다. 이왕 교체하는 김에 전조등 양쪽 모두 커넥터 교체하려고 두개를 주문해서 받았습니다.

오늘 오전에 작업한 내용입니다.

h7_socket_change_1
↑조수석쪽 커넥터입니다. 한눈에 봐도 상태가 매우 좋지 않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정도로 녹아서 부스러졌을 정도면 더 큰 일이 일어나지 않은 것 만해도 다행입니다.

h7_socket_change_2
↑교체한 커넥터입니다. 단자를 둘러싸고 있는 흰색 부분 재질이 뭔지는 정확히 모르겠는데, 손톱으로 눌러보니 무척 단단합니다.

h7_socket_change_3
↑기존 커넥터에 연결된 전선을 잘라내고 새 커넥터의 전선과 연결했습니다. 당연히 절연테이프를 사용해야겠습니다만 보통 쓰는 PVC재질이 아니라 내열 절연테이프라고 해서 천 재질로 된게 있더군요. 그 놈을 사다가 감았습니다.

보통 전조등이 한쪽이 수명이 다되서 나가게 되면 반대편도 오래가지 못하기 때문에 같이 갈아줍니다. 왼쪽 오른쪽이 항상 같이 동시에 사용되는 부품이니까요. 그래서 커넥터 역시 다른 쪽도 손상이 있을것이라 짐작을 했던 것이고 미리 준비한 새 커넥터를 들고 전조등을 분리했습니다.

h7_socket_change_4
↑이게 반대편 커넥터의 모습입니다. 뜯고나서 확인했을 땐 순간, 새걸로 교체한 쪽을 실수로 다시 분해한 줄 알았습니다. 이렇게 멀쩡할 수가 있나요. 전혀 손상이 되지 않았습니다. 굳이 교체할 필요가 없어서 그대로 다시 장착하였습니다.

전조등 작업후에는 지난주에 미리 사둔 새 블랙박스로 기존 블랙박스를 떼어내고 바꿨습니다. 한 5~6년쯤 쓴 것 같네요. 최대해상도가 640*480에 15~20프레임/초 정도여서 요즘 블랙박스에 비해 많이 성능이 떨어지죠. 맑은 날 바로 앞 신호대기중인 차량의 번호판도 식별할 수 없으니까요. 선 정리 마치고 시험촬영해서 확인해보니 역시 바꾸길 잘했다는 생각입니다.

요즘 바뀐, 바꾸고 있는, 바꾸려고 노력하고 있는 먹는 습관들…

대략 올 봄부터 여태까지 식습관 중에 일부를 뜯어고쳐서 실행하고 있는 것들이 있다.

1. 아침을 챙겨먹고 있다.
다 아내 덕분이다. 5시 반에 아침을 먹을 수 있도록 날마다 –자기 출근시간보다 2시간 먼저 일어나서 — 아침을 챙겨주고 있다.

2. 소금을 적게 먹고 있다.
확실히 예전보다 싱겁게 먹고 있다. 불에 구웠다느니 어느 나라에서 나온 분홍색 암염이라느니 나트륨 함량을 낮춘 소금이라느니 사거나 얻은 소금들이 몇개 집안에 있긴 하지만 음식에 사용하는 소금의 양 자체를 많이 줄였다. 또한 밖에서 음식을 먹게 될 때 짠 음식은 가능한 먹지 않고 짠 국물을 떠 마시는 경우도 줄였다. 몇달간 소금을 줄여보니 가끔 밥을 사먹을 땐 여태 이렇게 짠 음식을 먹고 있었구나 깜짝 놀란다. 소금보다 훨씬 전부터 정백당과 액상과당은 모르고는 먹을 수 있을지 몰라도 눈으로 보고 먹는 경우는 극히 줄어들었다.

3. 점심은 내 방식대로 먹는다.
회사에서 점심시간에 점심을 사먹지 않은지 몇달 됐다. 한동안 단호박도 쪄 와봤는데 달달한 맛이 아무래도 질리게 되는 단점이 있다. 요즘은 통곡물로만 된 시리얼을 기본으로, 따로 산 오트밀을 추가하고 호두를 조금 부수어 담아주면 여기에 두유에 말아먹고 있다. 제철 과일도 챙겨와서 후식삼아 먹고 있다. 회사 근처 밥집에서 점심시간에 정신없이 조미료 많이 든 음식을 먹는 것에 늘 불만이었는데 도시락은 겸사겸사 좋은 해결책이다. 이 또한 아내 덕분이다. 지금 팀은 일주일에 한번 팀점심이라그래서 다같이 나가서 밥을 먹고 있는데 이럴 때는 그냥 나가서 같이 먹는다. 이때 짜지 않게 먹으려 노력하고 과식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다.

4. 현미밥을 먹는다.
집안에 백미가 없다. 순전히 현미로만 밥을 하고 있고 밥통에 앉힐 때 콩이나 옥수수를 그날그날 내키는대로 얹어서 밥을 하고 있다. 현미가 백미보다 거친 것은 맞지만 씹는 재미도 있고 구수한 맛도 있고 거부감이 없다. 건강 때문에 현미밥을 먹는다고 하지만 난 99%는 맛 때문에 먹는다고 볼 수 있다. ㅎ~

5. 술을 끊었다.
두달쯤 전에 독한 술을 마시지 말자고 결심했다가 곧바로 모든 술을 끊기로 작정. 현재까지는 순항중이다. 술자리의 사회적인(?) 긍정적인 효과를 모르는 바는 아니나 안주로 인한 과식, 염분과 조미료 섭취를 줄일 수 있고 장거리 출퇴근으로 가뜩이나 귀가가 늦는데 술냄새까지 풍기면서 들어가지는 않겠다는 노력이기도 하다. 회식이나 모임에서 다행이 술을 강권하는 사람들이 없다는 것도 다행.

6. 자제하며 먹기
전보다 절제하며 먹고 있다. 음식이 아무리 맛있어도 아무리 남았다 하더라도 내 배가 적당히 찼으면 그만 먹는다. 음식을 만들거나 사서 먹을 때 “내가 이것을 왜, 무엇때문에 먹고 있는가”를 생각해 봤을 때 배터지게 먹고 거북하게 가뿐 숨을 몰아쉬는 일은 중요하지 않을 뿐더러 오히려 그렇게 하지 않았을 때 더 행복할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늦게 알게 되었지만 더 늦지 않은게 어딘가.

음식 조절하는게 생각해보면 담배를 끊는 것 보다 더 어려운 것 같다. 담배야 안피면 그만이고 권하면 사양하면 그만인데다가 몸에 안좋은 것이라는 인식이 모두에게 있는 반면 음식은 그렇지 않다. 가족이 만든 음식이란 곧 사랑이자 정성이고 사먹는 음식은 남기면 돈 아깝다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매일 세끼를 마주하면서 욕망을 절제해야하다보니, 지난 수십년간 짜고 달고 기름진 음식을 배부를때까지 먹어온 습관과 싸워야하는 어려움이 있다. 주말에는 평일보다는 다소 느슨한 규칙을 적용하고 있어서 가끔은 피자를 먹는다거나 개콘을 보면서 무알콜 맥주에 치킨을 먹기도 한다.

다른 행동나 습관도 마찬가지겠지만 먹는 것 역시 자신의 가치관과 태도가 반영되어 있고 그 행동의 결과가 다시 자기의 몸과 마음에 곧바로 영향을 끼치는 원인으로 동작하고 있다고 본다. 지난 몇달간 해오고 있는 식습관 중 시간이 지나면서 새로 시도해보는 것도 생길 수 있고 어떤 것은 더 느슨하게 어떤 것은 더 확고하게 바뀌겠지만 핵심은 결국 아무거나 되는대로 먹어치우지-_-; 않는다는 자세다.

결혼2년만에 쓰는 신혼여행기, 바디안 (Badian Island)

오늘이 결혼 2주년이네요. 올린다 올린다하면서 뒤늦게 올리는 신혼여행기입니다. 저희가 갔던 곳은 세부 근처에 있는 바디안 리조트입니다. 섬 전체가 사유지이자 리조트입니다. 세부에서 차로 2시간 정도 간 다음에 다시 배로 잠깐 건너가면 나오는 섬입니다.

정보들은 다른 블로그들 보시면 되실테고 사진만 몇장 올립니다.

th_P1060170_6128796752_l
풀빌라였고 창밖이 풀장입니다. 천정이 매우 높더군요. 침대에 꽃(생화)가 놓여있었는데 이 섬은 정말 꽃과 나무의 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눈길 닿는 모든 곳에 꽃과 나무가 있고 눈길 닿는 곳마다 꽃장식이 되어 있었습니다.

th_P1060172_6128797634_l
밖으로 바다가 보이는 욕실입니다. 여기에도 꽃이 가득…

th_P1060177_6128800226_l
아까 첫번째 사진 큰 창을 열고 나가면 있는 개인풀장입니다. 아담하네요.

Read more “결혼2년만에 쓰는 신혼여행기, 바디안 (Badian Island)”

올 여름 자작 빙수 끝~

여름 중반 즈음에 하나 산 빙수기로 참 열심히 빙수 만들어 먹었다. 한 열댓그릇 쯤 만들어 먹은 것 같은데 어제 마지막으로 남은 빙수용 팥과 떡을 다 털어서 올 여름 빙수 시즌(?)을 마감했다.

만 얼마짜리 수동 빙수기계라 처음엔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걸렸지만 이후엔 슥슥 잘 갈아내게 되었다. 어느 블로그에서 봤는데 깎아내는 방식과 부숴내는 방식 중 깎아내는 쪽이 얼음의 곱게 갈린다고 했는데 다행이 내부가 연필깎이처럼 얼음을 삭삭 깎아내는 방식.

처음 살때는 연유도 필요할 줄 알았는데 한두번 넣어보니 불필요. 오히려 좋은 팥을 쓰는 것이 빙수 맛을 훨씬 좋게 만들었다. 중국산 팥 한번, 국산 팥 한번 사보니 국산 빙수팥의 압승. 가격은 2배 정도 비쌌지만 이런 마치 같은 50mm렌즈라도 입문형 DSLR과 1:1 바디 카메라에 물린 차이와 비슷했다. 흔한 말로 “끕”이 달라진다.

빙수 재료는 무척 간단했는데 빙수용 팥과 떡 그리고 얇게 썬 생아몬드를 듬뿍 넣는 것으로 끝.

icew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