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대의 노트북과 1대의 맥, 2대의 아이폰에서 무선프린트

작은 방에 프린터를 하나 새로 놓았다. 결혼전에 본가집에 두고 쓰던 프린터는 한대의 PC에만 USB로 연결해서 사용했었는데 결혼 후에는 다소 프린팅 환경이 바뀌었다.

1. 자주 쓰는 컴 옆에는 프린터를 놓을 자리가 마땅치 않아 컴과 약간의 거리가 있어야 한다.
2. 큰방에 있는 노트북과 맥북 에어에서도 함께 프린트되어야 한다.
3. 가능하다면 아내와 내 아이폰에서도 바로 프린터로 출력할 수 있는 에어프린트 기능도 지원됐으면 좋겠다.

2번 조건인 2대의 PC와 1대의 맥에서 프린트를 하기 위해서는 컴에 연결되어 동작하는 방식으로는 다른 컴에서 출력할 때마다 프린터와 연결된 컴을 매번 켜야하기 때문에 불편하다. 결국 네트워크에 물려서 출력 가능한 프린터여야 했다. 또한 공유기와 프린터가 다른 방에 위치하기 때문에 랜케이블을 연결하는 것보다는 무선 네트워크가 지원되는것도 중요한 조건 거기에 3번 조건인 에어프린트까지 지원되는 프린터를 찾았는데 가격도 의외로 저렴한 10만원초반대였다. 전에 쓰던 프린터도 6~7년쯤 전에 비슷한 가격을 주고 샀었는데 요즘 프린터는 비슷한 가격대지만 기능면에서 월등하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면 그 차이는 더 커진다. 자주 쓸 일은 없겠지만 프린트에 할당된 이메일로 인쇄할 내용을 보내면 전세계(?) 어디에 있든 원격으로 출력할 수 있다는 것도 재미있는 점.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집안에 있는 5대의 장비들이 개별적으로 자유롭게 무선으로 출력할 수 있도록 설정을 마쳤다.

한가지 기억에 남는 점은, 윈도우PC에서 드라이버 다운받고 무선 연결 설정하는데까지 30분 정도 걸렸는데 맥에서 무선으로 프린터 잡고 설정할때는 10초정도에 끝나버렸다. 미리 윈도우 설정하면서 공통설정 부분을 미리 해두어서 그런 것인지 맥에서 원래 이렇게 편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겨울용 타이어 교체할때 갔던 특이한 카센터

작년 겨울에 처음 끼운 겨울용타이어는 그해 겨울 터널 끄트머리에서 미끄러졌을 때 그랜저 택시와 1cm남기고 추돌을 피하게 해줘서 본전은 이미 단단히 뽑았던 터였다. 겨울이 끝나고 떼어내 보관해 오다가 슬슬 추워지기 시작하는 지난 달에 다시 바꿔 달았다. 트렁크에 타이어 4짝을 싣고 동네 몇군데 카센터를 들러보니 한군데는 타이어 1짝당 2만원씩해서 8만원을 달라고 하고, 또 다른 한군데는 타이어를 휠에서 분리하는 장치가 고장나서 작업이 불가능하다고 했다. 처음 달 때 동네 카센터에서 만원씩에 달았던터라 2만원씩에 달기는 일단 보류.

지나가다 오다가다 카센터를 본 적이 있는 듯한 동네길을 돌다가 차를 리프트로 떠 올리고 작업중인 카센터 발견. 한창 작업중이신 50대쯤 되어보이시는 사장님께 타이어 교체하려고 하는데 가능하시겠느냐고 여쭈니 지금 작업중인 휠얼라인먼트만 보고나면 된다고 하신다. 가격은 짝당 1만원씩. 좋다!

Processed with VSCOcam with x5 preset

↑기다리는 동안 트렁크에서 타이어 꺼내놓고 10여분쯤 기다리니 앞차 작업이 끝났다. 이후 리프트에 차 올린 후 타이어 떼어내고 휠에서 4계절 타이어와 겨울용 타이어를 교환하고 , 발란스보고 재 장착하는데 얼추 1시간쯤 걸렸다.

여기까지면 카센터에서 타이어 교환치고는 특별한게 없는데, 여태까지 다녀본 카센타와 비교해서 조금 다른 경험을 한게 있다.

1. 간판이 없다.

처음에 이 카센타 근처를 지나갈 때 가게 정면에서 리프트에 올린 차를 보기 전까지는 카센터인줄 모르고 있었다. 건물 어디에도 간판같이 생긴 어떠한 표시도 없었기 때문이다. 카센터 뿐 아니라 대개의 상점들은 정면간판은 물론 옆에서도 보이라고 건물 윗쪽에 튀어나와 보기에 간판을 설치하거나 입간판을 내어놓기도 하는데 이 카센터는 자신이 카센타라는 어떠한 표시도 해놓지 않았다. 타이어 교체는 동안 여기저기 둘러보다 발견한, 빛바랜 자동차정비관련 협회의 금속 명판이 붙어있었을 뿐.
carcenter1
↑리프트에 올라가 있는 틈을 타 가게 앞에서 찍은 모습. 간판이 없다.

2. 특이했던 사람들.
카센타 사장님이 바퀴를 떼어내고 교체하고 밸러스를 보는 동안 가게에 노인,중년의 남자, 그리고 중학생 또래쯤으로 보이는 일행 3명이 찾아왔다. 꽤 멀끔한 정장과 코트를 입고 온 이들은 사장님과 간단하게 인사를 나누고는 안쪽 사무실에 들어가서 자리를 잡고 커피를 마시거나 TV를 보고 있었다. 옷차림새와 나이구성으로 보아 결혼식장을 가는 일행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작업시간이 길어지자 지루했는지 작업장으로 나와 사장님과 이야기도 나누고 내 차도 둘러보곤 하였는데 노인 분은 바퀴가 떼어진 휠하우스 안쪽을 상당히 꼼꼼하게 살펴보셔서 다소 의아하다는 생각이 들긴 하였다. 얼마간의 시간이 더 지난 후 작업중인 사장님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중년의 남자는 코트를 벗더니 작업장 한쪽에 놓여있던 장갑을 끼고는 사장님이 바람넣고 밸런스 잡은 겨울용 타이어를 받아 들고와서 내 차에 장착을 하시는 거였다. 꽤 익숙하게 에어호스를 풀고 임팩이라 불리우는 장비로 능숙하게 타이어의 볼트를 채워나갔다. 반짝이는 구두를 신고 잘 다린 양복바지에 흰 셔츠에 넥타이까지 한 채로 버벅이거나 망설임없이 숙련된 솜씨로 리프트와 공구 틈사이를 오가며 타이어를 들고와 차에 끼우는 모습은 매우 낯설면서도 근사하기 이를데 없었다.

3. 영업시간
작업을 마치고 원래 달려있다가 떼어낸 타이어를 다시 트렁크에 싣고 공임을 지불한 후, 명함 한장을 요청하였다. 카센터 사장님은 명함같은건 없으니 전화번호를 핸드폰에 받아적으라고 하신다. 그러면서 항상 문을 여는게 아니고 목,금,토요일만 문을 여니 미리 전화를 하고 오라고 하셨다. 단골들 차위주로 틈틈이 봐주고 있어서 간판도, 명함도 없고 일도 틈틈이만 하고 있으시단다.

돌이켜보면 카센타에 가는게 대개 지금 발견한 문제를 당장 고치지 않으면 안되서인 경우보다는 “이번 주말에 한번…”하고 찾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어차피 지금 단골 카센타라고 다니는데도 없으니 앞으론 이 가게를 주로 가볼까 싶다.

구글계정과 LastPass계정에 2단계인증 적용

구글 계정을 2단계 인증으로 변경하였다. 기존의 아이디와 비밀번호 입력 후 Google Authenticator 라는 앱으로 OTP를 생성하여 한번 더 입력받는 방식이다. 집에서 쓰는 개인용 컴퓨터나 개인용 맥 등 신뢰하는 컴퓨터에는 매번 묻지 않도록 설정할 수 있다. 암호관리프로그램으로 사용하고 있는 LastPass도 2단계 인증 지원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기억이 나서 살펴보니 Google Authenticator 로 LastPass용 OTP를 생성하여 사용할 수 있었다. 세어보니 대략 300여개의 사이트,서비스의 비밀번호, 키 등을 Lastpass에 저장해놓고 있는 중이었다. LastPass에는 매일 여러번씩 로그인하다보니 비록 영어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혼합이긴 하여도 Lastpass가 생성한 다른 암호보다는 상대적으로 입력하기가 쉬운 문자열을 암호로 사용하고 있었기에 OTP 인증이 필요했던 터였다.

구글 2단계인증으로 변경했더니 구글캘린더, 구글행아웃등과 연동해서 쓰던 맥 프로그램들에서 로그인이 제대로 되지 않았는데 이럴 경우에는 애플리케이션 전용 비밀번호를 생성하여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