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선공유기 가끔 끊기는 현상, 채널 변경으로 해결

어제그제 사무실에 무선랜을 설정했다. 환경은 공유기에서 나온 유선케이블에 무선공유기를 달아 무선인터넷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었다. 유선랜 연결단자가 없는 맥북에어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USB로 연결되는 이더넷포트를 구입해서 유선랜을 사용할 수도 있었으나 거추장스러워지기도 하거니와 어차피 아이폰에서도 사용할 와이파이가 필요했기에 무선인터넷을 생성하기로 하였다.

기본 설정방법과는 조금 다르게 공유기를 공유기모드 아닌 허브(스위치)모드로 사용하도록 설정하여야 하는데 iptime 공유기 허브 설정 방법이 잘 설명되어 있어서 별 무리없이 설정이 가능했다. (..라곤 하지만 열번쯤 공유기와 맥북 설정을 바꾸고 리부팅한 듯 하다.)

다 설정해놓고 쓰다보니 수십분 간격으로 잠깐씩 무선랜이 끊기는 현상이 생겼고 단말쪽(아이폰,맥북에어)에서 와이파이를 껐다가 다시 켜서 붙이면 제대로 붙었다.

공유기 설정에서 내부 아이피를 바꿔도 보고 암호화 방법도 바꿔보았는데 잘 해결이 안되었다. 물리적인 문제인가 싶어 공유기쪽으로 들어가는 유선랜도 포트 바꿔 꼽아보고 안테나도 점검해봤지만 여전히 끊김 현상이 발생했다.

이도 저도 안되면 내키진 않지만 유선랜을 연결해서 쓰던가 아니면 이 근방에서 아주 강하게 잡히는 모 이통사의 와이파이 전용 서비스를 구입해서 써볼까 싶기도 했었고 느린 속도 때문에 울며겨자먹기로 썼던 에그(와이브로) 서비스로 가야 할려나 이런 저런 생각만 많았다.

혹시나 싶어서 근처 와이파이의 정보를 보여주는 프로그램 (wifi scanner 등으로 검색하면 숱하게 나옴)으로 쭈욱 훑어보고나서 주위 와이파이들이 쓰는 채널 목록 중 그나마 덜 겹치게 쓰는 채널로 바꾸어 보았다. 결과는 매우 만족. 채널을 바꾼 후 종일 한번도 끊기지 않고 잘 붙어있다.

원래 공유기의 설정 메뉴 중 설정 마법사 등을 사용하면 안겹치는 채널을 찾아준다고 하는데 수동으로 설정하는 바람에 복잡한 채널과 겹치게 설정이 되었었다보다.

wifi_scanner
[ 주위 와이파이 신호들의 정보를 보여주는 프로그램 화면 ]

처음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아보다

1시간쯤 전에 모르는 핸드폰 번호에서 전화가 걸려왔다. 내 이름을 대면서 “여보세요? 호프씨?” 란다. 아래는 대화내용 기록이다.

호프 : 네..

남자 : 호프씨. 지금 어머니가 크게 다치셨어요.

(살짝 놀랐으나 억양이 약간 이상하다 느낌..)

호프 : 네…

남자 : 여보세요? 어머니가 머리를 크게 다치셨어요.

호프 : 네..

남자 : 바꿔드릴게요.

호프 : 네.

그쪽 여자 : (흐느낌..) 호프야 … 너무 아프다.. 흑흑흑…
(제대로 못알아듣게 하려고 흑흑거리며 꺽꺽대지만 어머니 목소리가 아니다.)

호프 : 네..

(남자가 전화를 다시 받는다.)

남자: 어머니가 지하창고에서 머리를 많이 다치셨어요.

(어머니가 계신 본가에는 지하실도 없고 창고도 없다. 그런데 지하창고라니..)

호프 : 네..

(남자, 말을 바꾼다.)

남자 : 내가 엊그저께 감방에서 나왔는데 돈이 필요합니다.

호프 : 네..

남자 : 돈이 필요해서 어머니를 지하창고에 가뒀어요.

호프 : 네..

남자 : 지금 어디야. 회사야?

호프 : 어…으음..

남자 : 어디냐고

호프 : 전화 걸때 로밍 메세지 안나왔나? 나 외국 출장중인데…

남자 : 이 ㅅㅂ새끼 뭐라는거야.. (전화끊음)

보이스피싱을 처음 당해보니 까딱하다가는 당황해서 속아넘어갈 수 밖에 없겠다. 상대방과의 대화에서 나는 많은 것을 묻지도 않았고 말하지 않았다. 오히려 마치 상담원들이 전화받을 때 “네에에↗︎” 하는 말투를 흉내내서 어디 한번 계속 읊어봐라, 는 추임새만을 넣었을 뿐이다. 그러면서 머리속으로는 이 대화가 실제 상황이 아니라는 징후들을 관찰한 후 일정정도 수준까지 정보가 모인 다음에는 보이스피싱이라고 결론을 내릴 수 있었다.

  • 전화건 이의 말투 : 꽤 우리나라 사람 말투와 비슷했다. 그동안 방송이나 동영상 등에서 보이스피싱이라고 해서 듣던 목소리와는 딴판으로 상당히 자연스러운 말투였다. 다만 매끈하지 않고 약간 어색한 억양이 거슬리긴 했다.
  • 길에서 다친 사람을 발견하면 어떻게 보호자에게 알리나 : 길가다 다친 사람을 발견했으면 119 에 신고를 해야지 보호자(자식)에게 전화를 왜 하나. 그 정도까지 친절을 베풀 행인이었으면 자기는 누구고 여기는 어디 동네 어디앞인데 어머니가 다치셔서 119를 불러놓고 기다리고 있다, 등등을 이야하기해야지 머리를 다쳤다고 자식한테 전화하는 사람은, 전화받은 자식이 뭘 어떻게 해주길 바라나. 이건 흔히 하는 말로 스토리텔링이 약한거다. 자기 입장에서 이게 말이 될거 같은게 중요한게 아니고 상대방이 납득할 수 있는지가 문제다. 그리고 모르긴 몰라도 (우리) 부모님은 통화할 수 있을 정도로 다치셨으면 그 순간에 자식한테 전화해달라고 하지 않았을거다. 놀라고 걱정할거 뻔히 아는데 멀리 떨어져 사는 자식한테 (병원으로 가기도 전에) 다쳤다고 알려달라고 하진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 조급함에서 나온 말 바꾸기 : 처음에는 어머니가 (있지도 않은) 지하창고에서 다치셨다고 하더니 그 다음에는 돈이 필요해서 지하창고에 자기가 가둔거라고 한다. 두 경우중 하나만 해도 사람들을은 충분히 당황하고 속을 수 있는데 두 상황을 섞어놓으니 대체 이 사람이 왜 이러나 싶다. 정말 다쳤다면 납치했다고 이야기할 필요가 없고 정말 납치했다면 처음부터 납치범답게 밀어붙였어야지 왜 착한 행인인척 하나.

대화 도중에 이 상황이 어머니와 관계없는 보이스피싱이라는걸 알아차렸지만 상대방을 조롱하거나 역공을 하진 않았다. 그렇게 했다고 한들 그들이 개과천선하여 이런 쓰레기같은 짓을 그만둘 리는 없다. 게다가 그들이 알고 있는 개인정보의 수준이 어느 정도까지인지 모르겠다. 이미 털릴대로 털린 개인정보가 아닌가. 단지 전화번호와 이름만인지 아니면 가족관계나 주소까지 털렸는지 알 수 없다. 생각해보면 난 그들의 오늘 보이스피싱 업무할당량 수백수천명 중 한명이었을 뿐인데 굳이 언쟁을 벌이고 욕설을 퍼부어 기억에 남는 특정인이 될 필요는 없다. 그냥 말이 안통하고 더 설득하고 작업하느니 다음 순서로 넘어가는게 낫다고만 여기게 해주는게 최선의 대응이 아닐까 싶다.

통화가 끝나고 어머니께 전화해서 방금 일을 말씀드렸다. ㅎ~ . 또 110번(정부민원콜센터)에 전화하여 해당 사실을 알리고 이 번호를 http://www.missed-call.com 등에 등록해주는 정도, 그리고 핸드폰에서 수신거부등록까지 하여 대략 첫 보이스피싱 전화 경험을 마무리 하였다.

후불하이패스카드 대신 자동충전 하이패스카드로 변경

쓰고 있는 신용카드사에서 함께 발급해준 후불 하이패스카드를 사용하고 있는데 조만간 이 신용카드를 없앨 예정이라 다른 하이패스카드를 알아보았다. 미리 사용금액을 충전해놓는 선불카드로 하려니 늘 남은 금액을 신경써야하고 어느 정도 사용하고 나면 은행이나 휴게소 등에서 충전해줘야 하는 점이 불편해 보였다. 카드리더기를 구입해서 스스로 인터넷 충전할 수도 있으나 몇만원을 주고 리더기를 구입해야 하는 점이 단점이다.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가 찾은 답은 자동충전이 되는 하이패스카드다.

홈페이지 설명을 잘 읽어보고 어제 고속도로 타는 김에 휴게소에 있는 관광안내소에 들러서 신청을 하였다.

홈페이지 상에는 카드 발급을 위해 차량등록증, 통장, 주민등록증 등을 요구하고 있길래 챙겨갔으나 실제로 발급받아보니 차량은 차량번호만 물어보고 신분증 확인 후 발급해 주었다. 만원 이하로 잔액이 떨어지게 되면 자동으로 3만원이 충전되도록 신청하였다. 처음 카드발급 받고나서는 잔액이 0원이니까 발급받으면서 신용카드 또는 현금으로 최초 충전금액을 채워넣어야 한다. 2만원을 충전하였고 앞으로 이 카드는 고속도로 톨게이트를 지날때마다 통행료가 차감될 것이며 금액이 1만원 이하가 남게 되면 바로 3만원이 자동이체로 출금되어 하이패스 카드에 충전되는 것이다. 자동충전방식 카드는 따로 발급비용은 없다.

아래 첨부사진은 하이패스카드를 발급받으면서 받은 확인증
auto_charge_hip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