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여름 휴가

올해 여름휴가는 아내가 때맞춰 예약해둔 오서산휴양림으로 짧게 다녀왔다. 휴양림은 예전에 산책삼아 한번 가봤을 뿐, 이렇게 숙소를 잡아 간 것은 처음이었다.

  • 휴양림과 숙소는 물론 인근 고운식물원 그리고 냉풍욕장 모두 만족스러웠다.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곳은 고운식물원
  • 처가식구들과 모두 같이 처음 간 가족여행이었다.
  • 다친 사람 없이, 작은 사고도 없이 잘 다녀왔다. 예전 여행에선 주차장에 주차해둔 차량이 받히거나 난로에 덴 적도 있고 작년 여름엔 아내가 콘도에서 발을 크게 다친 적이 있었다.
  • 홀로 다녀온 아침 숲길 산책의 댓가로 모기에게 거하게 뜯겼다. 밤새 굶은 녀석들에게 팔다리 다 내놓고 올라오는 사람은 얼마나 맛있는 먹이였을까
  • 전국에 쫙 깔린 모 생활용품할인점이라는 곳에서 산 숯과 가스토치는 사진으로 찍어놓고 FAIL! 이라고 크게 써놓고 싶다. 착화탄은 숯에 옮겨붙기도 전에 순식간에 타버리고 숯은 토치로 아무리 화염을 쏴도 불이 붙질 않는다. 토치는 토출구 일부가 하얗게 일어나며 변색되어 불안한 마음으로 사용.

요즘 새로운 가수 찾는 방법

옷은 새옷이 좋고 친구는 오래될수록 좋다는 말이 있던데 노래는 새 노래가 좋을까, 오래된 노래가 좋을까.

최근 몇년간 듣는 노래를 곰곰히 생각해보니 새 노래보다는 예전 노래들을 훨씬 더 많이 찾아 듣고 있다. 그렇지만 새로운 노래가 종종 듣기목록에 추가되곤 하는데 대개 아래와 같은 경우다.

1. 친구들의 추천
절친들이 종종 추천하는 음악들이 있다. 각자 취향이 다르기에 좋아하는 노래들도 다르지만 추천곡은 한번씩은 들어보고는 있는데 그 중 내 취향에도 맞는 노래나 가수들이 있다. 야광토끼나 허클베리핀 등이 그러한 예다.

2.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
인터넷 스트리밍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노래 중 꽂히는 곡이 있으면 적어뒀다가 찾아보고 있다. 요즘은 맥을 주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샤우트캐스트 대신 아이튠즈 라디오와 재즈라디오 닷컴을 아이튠즈에 등록해서 주로 듣고 있다. 전에 spotify 들을때 괜찮은 노래가 상당히 많이 나왔었는데 한국에선 듣기가 번거로운 편이다. Brian Culbertson이나 Peter White는 이렇게 스트리밍 듣던 중에 찾았다.

3. 마음에 드는 가수 직접 찾기
새로운 가수,음악가의 노래를 찾기 위해 종종 쓰는 방법으로, 무척 만족스럽다. 좋아하는 노래, 내 경우엔 예를 들자면 Somewhere over the rainbow 나 The Girl From Ipanema 를 음원사이트에서 곡명으로 검색한 다음 주욱~ 들어본다. 그러다가 마음에 드는 편곡이나 창법, 목소리, 연주를 듣게 되면 그 가수의 앨범을 살펴보고 마음에 들면 음원을 구매한다. Nakajima Akane나 Frank Sinatra는 이렇게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