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blogging

블로거 그리고 유명 블로거

‘추천글’형식의 노출은 독자는 ‘이 글은 추천할 만하거나 사람들이 공감할 만한 글’이라는 프레임 하에서 읽는다. 검색의 경우는 검색 키워드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기대하면서 읽어내려가게 된다. 저자는 당연히 이런 기대를 맞춰줄 수도 없고 맞춰줄 의도도 없는데, 저자가 애초에 글을 쓸 때 그런 프레임은 존재하지도 않았다. 여기서 오는 불일치는 독자는 1회성 반응으로 해소할 수 있지만, 저자에게는 짐이고 부담이 …

Continue reading »

블로그가 구매의사에 끼치는 영향

Shoppers use blogs for bargains -BBC- (via David & Danny) 제닉스님의 mp3 리뷰를 보면 정말 그 제품을 사고 싶어지는게 있다. 마찬가지로 내 블로그에 자주 오는 사람들은 아마 DAH-1500을 사지 않을 것이다.

코멘트에 대한 생각.

코멘트로 인하여 글의 내용을 보충하고 오류를 수정할 수 있기 때문에 글의 일부라는 생각과 화사한 미소로 주고 받는 접대용 코멘트에 연연하지 말자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 Lifehacker’s guide to weblog comments에서 몇가지 눈에 띄는 충고를 골라보자면,

Continue reading »

역시 제목은 내용을 잘 요약해야…

제목은 눈길을 끌기보다는 내용을 잘 요약해야 한다. 가끔 블로그를 돌아다니다보면 메타사이트로부터 방문자를 유혹하기 위해 애쓴 제목들을 볼 수 있다. 예를 들자면 “문근영 벗은 사진!!!” 이라고 해놓고 문근영이 “사진은 나의 벗이예요” 라고 했단다… 라거나 제목에 ★별표시를 서너개씩 제목 앞뒤에 붙인 글을 가끔 볼 수 있다. 무엇을 위해서 그런 자극적인 제목의 글쓰기를 하는지 모르겠다. 그렇게 방문자 다녀가봐야 …

Continue reading »

RSS로 전체 또는 일부를 피딩.

Scobleizer가 RSS로 글 전문을 보내지않는 블로그는 앞으로 읽지 않겠다. 라고 한것에 대해서 말들이 많다. 그런데 Scobleizer가 요즘 1,300개정도를 구독한다고 했는데 이 양반 작년 4월에 이미 1,400개를 구독했었건만 1년뒤에는 구독하는 블로그가 오히려 줄었다. 내 블로그에선 RSS로 글을 보내는 정책은 한때 글전체를 보내는 것에 대해 부정적이었다가 결국 글 전체를 포함시키고 있는데 이 것은 내가 남의 블로그를 읽을때 …

Continue reading »

Older pos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