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라이트 스크라이브 멋지군요.

컨디션이 이래저래 안좋아서 오후 반차를 내고 퇴근하다가 집 PC의 ODD가 고장난게 생각났습니다. 2년정도 쓴 녀석인데 미디어를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 상태가 되었지요. ODD 가격 많이 내렸네요. 제조회사나 성능에 따라 차이가 나지만 제가 필요로 하는 DVD 멀티 정도면 3만원 남짓이면 괜찮은 제품을 살 수 있습니다.
그레이벌크 라든가 역수라든가 하는 것들은 제조사 A/S는 불가능하지만 정품박스 제품보다 10~20%정도 저렴한 가격에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1년 안에 고장날 확률, 1년 뒤에 나올 제품군의 가격대와 성능, A/S를 받으러 가는데 드는 시간과 비용 등의 요인을 제품 가격과 비교해보면……… 그냥 A/S안되지만 싼 것을 사는게 낫다는 생각입니다.
둘러보다보니 LightScribe라는 기능이 추가된 제품을 팔고 있더군요. 공CD나 DVD의 표면에 레이저로 모양을 새기는 기능입니다. 물론 레이저를 쏘는 것은 아래쪽에서니까 데이터를 굽고 난 다음에 꺼내어 뒤집어서 다시 넣고 라이트스크라이브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모양을 새겨넣는 것이지요. 지금 검색해보니 시장에 나온지는 2005년 하반기 그러니까 벌써 2년 가까이 되고 있는 기술인것 같습니다.
네임펜으로 써 넣는 것보다 훨씬 예쁜 모양으로 CD나 DVD를 꾸밀 수 있습니다. 단점은 라이트스크라이브를 지원하기 위해 미디어 윗면에 레이저에 반응하는 염료를 도포한 전용 미디어 가격이 다소 비싸다는 것. (점점 가격이 내려가고는 있지만 현재 공CD인 경우 5백원~6백원 사이) 그리고 좋은 품질로 새겨넣을 때 30분 정도 걸린다는 것. 5분동안 데이타 굽고 뒤집어서 30분동안 이미지 새기는거죠. -_-;;
라이트 스크라이브로 새겨넣은 이미지
위 사진은 조금 전에 구워본 것인데 괜찮죠? 흐흐.

9 Replies to “오! 라이트 스크라이브 멋지군요.”

  1. 8con// 흑백이라 아쉽지만 네임펜과는 비교불가더라구요. ^_^b
    칫솔// 생각보다 오래된 기술이군요. 트랙백 고맙습니다.
    맥퓨처// 라이트스크라이브 있는 DVD RW를 3만1천원에 샀습니다.
    ullll// 은근히 지겨워요. 진행상황 그래프 쳐다보고 있으면 성격 안좋아질듯… ;;

  2. 라이트스크라이브 기능 사용할 때 못쓰게되지는 않으나..
    이미지가 망가져서 펜으로 써넣어야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망친경우를 그 당시 사진에 찍지않아서 가지고있지는않으나.. 그런 경험은 있습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