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횡단보도 바로 앞에 섰을 때 전조등은…

밤에 횡단보도 바로 앞에 섰을 때 전조등을 켜두는게 좋을까, 아니면 전조등은 끄고 미등을 켜두는 것이 좋을까?

검색해보면 횡단보도에서 전조등을 켜두자는 의견의 이유는 대략 이러하다.

1. 도로교통법상 등화에 대한 규정 상 켜야 한다.
2. 횡단보도 보행자의 안전을 위하여 켜두는 것이 좋다.
3. 타 차량에게 자신의 위치를 알리기 위하여 켜두는 것이 좋다.

안전을 위해서 야간에 전조등 켜는 것이야 당연하지만 횡단보도 앞 (일부 경우는 교차로 신호대기시 맨 앞일 경우)에 멈췄을 때는 전조등을 잠시 끄고 미등을 켜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 그 이유는,

  1. 도로교통법상 야간에 전조등을 켜야하는 것은 맞지만 도로교통법시행령 19조의 ②항에는 “도로에서 정차 또는 주차하는 경우”에는 “자동차안전기준에서 정하는 미등 및 차폭등”을 켜도록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신호대기중 인 상태를 정차 상태로 본다면 미등을 켜는 것은 법령에 저촉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2. 보행자가 안전하게 횡단보도를 건널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길을 밝혀주기 위해 전조등을 켜는 것이 좋다는 의견은, 사실 정말로 길이 어두워서 보행자가 안전하게 건널 수 없는 경우가 더 많은지 아니면 자동차가 신호를 위반하고 보행자 보호 의무를 게을리 해서 보행자를 치는 경우가 더 많은지를 생각해보면 압도적으로 후자의 경우가 더 많을 것이다. 전조등을 끄고 횡단보도 앞에 멈추는 것으로 보행자에게, 또 운전자 스스로도 “나는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 보행자를 발견했고 1~2초내로 보행자 사이를 헤치면서 즉시 출발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라는 의사표시와 다짐을 하는 편이 궁극적으로 보행자의 안전을 더 잘 지킬 수 있지 않을까. 즉 전조등을 켜서 길을 밝혀주지는 않아도 상관없으니 보행자 신호가 들어와 있고 사람들이 다 건너기도 전에 차로 횡단보도를 지나가지나 말아주는 것이 보행자한테는 더 안전하다는 이야기다.

    덧붙여,

    1. (대부분의 경우) 도시는 이미 충분히 밝다.
    2. 미등 만으로도 횡단보도를 건너는 사람의 길을 비춰주기에는 충분하다. (옆차, 뒷차, 반대편 차들…)
    3. 치마를 입은 보행자가 강한 전조등 앞을 지날 때는 본의아니게 치마속이 불빛으로 비춰보이는 수가 있다.
    4. 전조등 불빛이 유모차에 타고 있는 아이나 길을 건너는 어린이의 눈 높이를 비추고 있어서 아이들이 심한 눈부심을 겪을 수 있다.
  3. 다른 차에게 자신의 위치를 알려주는 것은 미등과 차폭 등 정도로도 역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오래된 차량이어서 미등이 어둡게 만들어졌거나 전조등 자체가 오래되었거나 오염되어 밝기가 덜 나오는 경우라면 안전을 위해서 전조등을 켜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자신의 미등과 차폭등이 이 정도면 다른 차가 내 차를 발견하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면 정차중에 굳이 전조등을 켜둘 필요는 없다. 특히나 도로가 늘 평평하거나 직각으로만 교차하는 것만은 아니기 때문에 내가 살짝 오르막길에 멈췄거나 반대편 차선이 아래에서 올라오는 경우라면 내 전조등 때문에 상대방 운전자 시야에 정면으로 비출 수 있다.

안전을 위해 어둠을 밝히는 것이야 당연한 일이겠으나 상황에 맞게 조명을 조절하는 것 역시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본다.

2 thoughts to “밤에 횡단보도 바로 앞에 섰을 때 전조등은…”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