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1

어제와 오늘, 오늘과 내일이 다름이 없고 그저 시간은 흘러갈 뿐이나, 사람들은 선을 긋고 경계를 만든다. 악몽과도 같던 2004년과 완벽하게 차단할수 있는 벽을 세울수만 있다면 그렇게 되길 바란다. 힘든 한 해였다. 많은 통로가 열렸고 소통이 시작되었으며, 또한 많은 통로가 닫히고 소통이 단절되었다.

이젠 상실의 2004년으로부터 뛰쳐나올 시간이다.

2 thoughts to “12/31”

  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hof 님 블로그, 정보뿐이 아니고 여러모로 도움이 많이 되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