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뒷범퍼 콕

어제 아파트 지상에 주차하다보니 턱에 바퀴가 걸리는 느낌보다 쎈 충격이 왔다. 이른바 쒜~한 느낌에 내려서 보니 뒷범퍼 중간이 전봇대에 닿아 있었다. 아주 저속이라 1mm정도 찍힌 자국 4개가 났는데 신차다보니 아무래도 속이 상하긴 상한다.

결과론적 이야기지만 사고(?)가 날려니 참 웃긴것이, 원래 주차구역 공간이 넓은 자리여서 적당히 대도 옆차끼리 서로 간섭이 없는 조건인데 그날은 한쪽면에 살짝 치우친게 눈에 거슬렸다. 옆차에 간섭주지 않을 정도로 주차면 중앙에서 비껴난 것인데 그걸 굳이 정중앙에 대겠다고 다시 차를 움직인 것이다. 처음 주차할 때는 전봇대에 닿지 않았다. 그런데 두번째 다시 댈때 전봇대에 닿은 것인다. 바퀴가 닿는 위치까지 가게되면 범퍼가 닿는 곳에 전봇대가 서 있던 것인데, 첫번째 주차시에는 다행스럽게도 닿기 전에 차를 멈췄지만 두번째는 좀 더 뒤로 가다가 닿은 것이다.

그 라인 주차면이 30여칸 되는데 그칸 단 하나에만 전봇대가 서 있던 곳에 찾아가 댄 것도 참 희한한 일이다.

후방카메라로 전봇대가 그렇게 선명하게 보이고 삐삐삐 경고음이 났어도 아까 주차할 때 괜찮았으니 옆으로 3cm 옮겨 주차할때도 괜찮겠거니 그 영상과 경고음을 무시한 결과다.

20년 가까이 몰던 석대의 차에 후방카메라와 경보기가 없어도 이런 실수를 한 적이 없었던 터라 하루종일 속상해했고 바보같은 판단력에 짜증이 나기도 하였다.

좋은 쪽으로 생각해보자면, 그래도 그게 전봇대였으니 망정이지 서 있던 사람의 무릎과 부딪혔다고 생각하면 끔찍한 일 아닌가. 나도 아무 문제 없고 아내도 차에서 내려 있었고 차 뒷범퍼에만 그저 아는 사람만 눈여겨봐야 찾을 수 있게 찍힌 자국이라면 방심운전 하지 말라는 교육비 치고는 저렴한것 아닌가 싶다.

속은 쓰리지만 어쩌겠나. 이렇게 좋은 쪽으로 생각해야지 휴..

요즘 음악 듣는 방식

하루하루는 크게 변하는걸 느끼지 못하지만 몇달이고 지나서 되돌아보면 음악을 찾고, 듣는 방식이 꾸준히 변했다. 1년쯤 전까지는 네이버뮤직이니 멜론이니 mp3 다운로드 상품 할인하는 곳을 옮겨가며 다운받아서 아이폰에 저장해놓그 들어왔다. 최근 6개월전부터는 애플뮤직의 라디오 기능을 이용중이다.

거의 대부분은 스무스재즈 방송을 듣는데 재즈 라디오 면에서는 재즈라디오닷컴이라는 걸출한 서비스가 이미 있긴하다. 이 서비스 프리미엄에 가입하면 라디오튠즈, 클래시컬라디오,락 라디오, 디지털리임포티드 등 계열 음악방송도 프리미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채널의 다양성이나 선곡의 만족도, 스트리밍 품질도 만족스러운데다가 가격도 괜찮다. 2년에 120달러니, 월 6천원이 채 안되는 셈이라 이만하면 나쁘지 않다.

그러나 재즈라디오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고 여전히 애플뮤직의 라디오를 듣고 있는 이유는 라디오 방송중에 마음에 드는 아티스트를 발견했을 때다. 애플뮤직은 그 아티스트의 히트곡이나 앨범을 찾아볼 수 있고 청취할 수 있다. 그러나 재즈라디오는 그럴 수 없다. 라디오만 제공하고 있으니까. 2년간 120불을 내고 또 연간 120불(애플뮤직, 월 9.99불, 1년)을 또 내기에는 아직 음악에 대한 덕심이 모자라는 편.

기본 앱으로 보유음원 + 애플뮤직 음악 + 플레이리스트 + 라디오까지 소화할 수 있다는 점도 가산점일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아이튠즈 상품권으로 충전해둔 금액이 200불 가까이 있으니 당분간은 애플뮤직을 사용할 예정이다.

인터넷 500Mbps 로 변경

집안 네트워크는 작년 이맘때 기가비트로 구성해 두었지만 외부 인터넷은 계속 100Mbps를 쓰고 있었다. 망 사업자 프로모션으로 500Mbps를 6개월간 무료로 사용하고 이후로는 월55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하여 지난 주말에 설치했다. 기존 카테고리5 케이블을 그대로 이용하는 대신 4가닥에서 8가닥으로 새로 커넥터를 찝은 후 손바닥만한 모뎀을 신규로 붙이고 나니 500Mbps로 연결되었다.
집에서 인터넷 사용행태 상 100Mbps로도 크게 불편함은 없었으나 속도 업 후 NAS활용도를 높일 수 있을 듯하다.

2400bps 모뎀부터 써왔으니 속도는 20만배가 빨라진 셈이다. 꿀렁꿀렁 내려오던 텍스트가 잠시 멈칫하면 속으로 “안돼!” 라고 외치며 마루 전화기를 누가 들지 않았는지 뛰어나가던 때도 있었다. 위태롭고 느린 선로에 붙어있던 시절은 점점 희미해진다.

1년전 5만원에 데려온 고양이

지금 키우는 고양이 이름은 꼬미고 예전 개콘에서 꼬미꼬미 쪼꼬미~ 쪼꼬매서 쪼꼬미 라는 대사에서 따왔다.

꼬미를 데려오기 얼마 전, 시계 배터리를 교체하기 위해 동네 금은방에 시계를 맡긴 일이 있었다. 주인 아저씨는 시계 뒷판 가장자리에 나 있는 홈에 정식 분해도구를 사용하지 않고 롱노즈플라이어(일명 라디오뺀찌)로 집어서 돌렸는데 플라이어가 튕겨나가면서 시계 뒷판이 1.5cm 길이로 파이게 되었다.
공식 A/S에 문의하니 뒷판을 연마해서 깎아내는 수 밖에 없는데 다만 파인 부분이 공교롭게도 시리얼번호가 새겨진 부분이라 시리얼번호까지 함께 깎여나간단다. 비용은 6만원. 속은 상했지만 A/S 보내고 문의받느라 며칠 시간이 지나면서 속상함도 어느 정도 희석되었고 긁힌 부분도 눈에 띄는 위치가 아니라 ‘뭐 그냥 쓰지’ 하는 쪽으로 마음이 기울었다. 금은방 아저씨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현금으로 5만원을 받는 것으로 그 사건은 마무리하였다.

며칠이 지나고 고양이 카페를 보던 중 아비시니안을 키우는 분이 휴가를 가면서 옆집에 맡겼는데, 그 기간에 그 집 코숏과 눈이 맞아 새끼를 낳게 되었다는 글을 보았다. 주인 아주머니는 새끼들을 각 5만원씩에 분양한다면서 사진을 올렸고 4번째 녀석을 데려왔다. 그 5만원이 그 5만원이다. ㅎㅎ…

그렇게 꼬미를 데려온지 오늘로 1년이 되는 날이다.

아이폰7로 핸드폰 교체

지난달 말 아이폰7로 폰을 바꾸었다. 첫 스마트폰인 블랙베리부터 사용한 스마트폰과 사용기간을 찾아보니 아래와 같다.

  • 2009년 11월 블랙베리 (11개월 사용)
  • 2010년 10월7일 아이폰4 (36개월 사용)
  • 2013년 10월 30일 아이폰5s (36개월 사용)
  • 2016년 10월 24일 아이폰7

올 초 아이폰6s로 바꾸려 했을 때 동네 중고폰 가게에서 기존 5s는 13만원 쳐준다고 했는데, 몇 달 지나 새 폰 출시되니 9만원으로 내렸다. 뭐 그 당시보다 전면 카메라에 먼지도 끼고 배터리도 더 부풀고 했으니 수긍.

Older pos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