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시대의 착각, 기억의 오류 아니면 건망증

어제 워드프레스의 메일 발송기능을 이용하기 위해 mailgun 서비스를 이용했다는 글을 하나 적어두고나서 저녁에 COMMENT님께서 댓글로 워드프레스의 댓글RSS가 있으니 이것과 ifttt를 함께 써도 된다고 알려주셨다. ifttt는 특정 조건에 해당되면 다른 동작을 수행하게 할수 있게 서비스간에 서로 연결시켜 동작시키는 플랫폼이고 If This Then That의 약자를 따온 서비스이다.

늦은 밤이니 폰에서는 방해금지모드가 켜져서 몰랐고 아침에 보니 ifttt에서 내게 보낸 메일이 와 있는 것이었다.

comment님의 댓글과 내 답글이 comment RSS에 등록됐고 이걸 ifttt가 크롤링해가서 내 메일 주소로 보내 온 것이다. 댓글에 설명했던 그 기능을 이미 내가 사용해두고 있었다. 그간 댓글이 없어서 몰랐던 것이고. 어제 댓글을 보면 comment rss-> mail 기능 제안에 대해 딜레이만 심하지 않으면 좋은 방법이라고 써놓았다. 그 와중에 여보란듯이 그 기능(애플릿이라고 부름)이 댓글 알림을 보내왔으니 매우 당황스러웠다.

얼른 ifttt.com 에 들어가서 사용중인 애플릿들을 확인해고 6월초에 블로그 새 댓글 통보라는 애플릿을 만들어둔것을 볼 수 있었다. 음??

로그와 메일함의 스팸함을 보니 그동안 총4번의 액션이 있었는데 마지막 2번은 어제 밤에 날아온 알림메일이고 앞선 2개의 메일은 도박사이트 스팸메일이라 지메일이 걸러서 스팸함에 들어가 있었다. 당시 블로그에서는 수동으로 지웠었고.

5월 중순 블로그를 호스팅에서 AWS 프리티어로 이전하고 이리저리 셋팅하면서 코멘트 알림을 위해 ifttt에서 그 알림 애플릿을 켜두었나보다. 그동안 워드프레스의 스팸필터링을 뚫은 두개의 댓글이 달렸지만 지메일의 스팸함으로 들어가버려서 몰랐고 제대로 된 코멘트가 8월 중순에서야 달려서야 이 ifttt 애플릿을 사용중임을 알게 된 것이다.

처음에는 잠깐동안 해킹부터 시작해서 별별 생각이 다 들었지만 결론적으로는 석달여전에 내가 스스로 띠띡~ 띠띡~ 클릭했던걸 까먹고 있었나보다. 내 기억에서 ifttt접속은 한 3년전에 특정 위치에 들어가고 나갈 때 구글 스프래드시트에 시간을 기록하게 해둔게 마지막이었다.

오프라인에서 마치 자기가 이 방 필통에 있던 볼펜을 저 방 서랍에 넣고는 며칠뒤에 아니 이게 왜 여기서 나와?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건 온라인에서 그런 경우인 셈이다. 기억에 남을만큼 계획과 자원과 시간을 들인 일도 아니고 바로 동작이 이루어져서 계속 상기할 수 있었던 애플릿도 아니다보니 이런 어처구니 없는 착각을 한 것.

수많은 클릭과 타이핑, 저장, 복사, 내보내기, 포워딩, 스크롤, 왼쪽으로 밀어서 상태변경, 좋아요, 스크랩하기들 중 기억속에 오래 남아있는 동작은 적고 그 순간은 몇초내에, 몇분내에 내게 중요하지 않은 일이 되어 버리곤 한다. 그러다보니 이렇게 내가 만든 허깨비에 내가 놀라는 어처구니 없는 일을 겪게 되는 것.

맥북프로에 켄싱턴락 (보안케이블) 연결하기

맥북을 쓰기 시작면서 가장 아쉬운 점이 켄싱턴락을 끼울 구멍이 없다는 것. 공공장소에서 사용하다가 잠시 자리를 비워야할 때 불안하기 그지없다. 아예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대안으로 나온 제품 중, 힌지 사이에 얇은 철판을 끼워 넣고 끝에 케이블을 연결할 구멍을 뚫어놓은 것도 있고 전원케이블을 분리하면 경보가 울리는 앱도 있고 아래쪽 나사를 풀고 고정시키는 방식도 있고 아무튼 이러저러한 방법들이 있긴있다. 예전에 힌지에 끼우는 방식을 써보긴 했는데 액정 뚜껑을 절묘한 각도로 열어 우주선이 지구 대기권에 진입할때처럼 특정한 각도로 조심스럽게 끼워넣어야 했다. 좌우로 움직이다가 모서리 표면이 갈리는 느낌도 들고 무엇보다 그 부품을 빼내고 뚜껑을 닫아야 하는데 그렇지 않을 경우 액정이 찍히는 불상사가 생길 수 있었다.

그러다가 찾은 제품인데, 태블릿에 잠금장치를 고정할 수 있도록 만든 구멍이 뚫린 플라스틱 제품이 있었다. 태블릿에 이 제품을 부착하고 제품 상단에 있는 구멍에 켄싱턴락 등의 보안케이블을 연결하면 된다. 원래 태블릿 뒷판 평평한 면에 붙이는 것이니 맥북 뚜껑에 붙이는 것이다. 가격은 2000원 초반대.

↓ 이 제품이다.

↓꺼내놓고 보니 단촐한 플라스틱 제품이다. 위쪽엔 잠금장치를 끼울수 있게 되어 있고 아래쪽은 양면테이프로 되어 있다.

↓지름은 5cm

↓중앙부 높이는 7mm다. 양면테이프 포함.

↓양면테이프로 맥북에 바로 붙이면 나중에 제거가 어려울 것 같아 굴러다니는 액정보호필름을 잘라 붙이고 그 위에 부착했다. 켄싱턴락을 끼워보니 이렇게 훌륭할 수가 없다.

액정보호필름이 양면테이프보다는 점착력은 약하지만 대신 매우 얇은 특성상 쉽게 떼어내기 어려운 장점이 있다. 나중에 제거할 때 양면테이프보다도 수월할 것이고. 강제로 뜯어가는데야 도리없겠지만 지나가다 슥~하고 집어가는 것을 방지하는 면에서는 충분해 보인다.

시커먼 동그란 부품이 눈에 띄는데 무슨 비콘같이 보여 거슬리지 않는다.ㅎ …

이 홀더가 배송오는 사이 텔레그램 그룹채팅방에 이야기했더니 한 지인이 사진을 보내주며 자신이 지금 쓰고 있는 맥북이란다. 회사에서 업무용으로 지급할 때 처음부터 붙여서 준다고.

티맵 안전운전으로 보험료 일부 반환 완료

티맵 안전운전 알고리즘이 실제로는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위한 기동을 오히려 안전운전을 하지못했다고 감정시키는 경우가 있다는건 저번 에서 이야기한 바가 있다. 시내구간, 신호등이 있는 구간에서 안전운전 점수를 채우기란 불가능하다는걸 깨닫고 다른 방법을 사용하기로 했다. 일반적인 경로 탐색은 카카오내비를 이용하고, 고속도로와 자동차전용도로에서 IC와 IC 구간만 티맵 안전운전을 켜고 사용했다. 아는 길이면 티맵만 사용하고 모르는 길이면 카카오내비도 실행하여 전체 경로에 대한 안내를 실행했다.

거의 2달 정도 이렇게 해서 안전운전 점수를 채울 수 있었다.

보험 보장기간이 시작된 이후로는 홈페이지에서 안전운전 점수할인을 요청할수 없고 고객센터에 전화로 요청해야 했다. 고객센터에서는 보험사의 티맵점수 조회를 승인한다는 의사 확인을 할 수 있는 URL을 보내주었고 해당 URL를 터치하여 승인 의사를 밝혔다. 곧바로 상담원이 티맵 조회가 완료되었다며 잔여 보장일수에 대한 할인 금액을 입금해주었다.

입금 받은 후 곧바로 안전운전 가입을 해지하였음은 물론이다. 급감속과 급가속이 언제 어떻게 왜 이루어졌는지를 판단할 수 없다면 이 항목은 안전운전에서 빼는 것이 옳다고 보지만 그렇다고 과속 여부만으로 여러분은 안전운전 하고 있습니다. 아닙니다를 판정해주기에는 폼이 안나는 면도 있으니 한동안은 기준이 바뀌지는 않을 듯 싶다.

오늘 이후로 금연날수가 흡연날수를 넘어선다.

언젠지 금연날짜수를 계산할 때 뭔가를 계산해서 캘린더에 적어놨던 날이 하나 있었나보다. 바로 담배를 피웠던 일수와 금연을 시작하고나서 지난 날수가 같아지는 날. 그 날이 바로 오늘이다.
정확하게 언제부터 담배를 피우기 시작했는데 날짜는 기억할 수는 없는데 고3 독서실에서 배웠던 것만은 분명하다. 독서실 화장실에서 담배 한대 피워물고 머리가 팽팽 돌던 그 날이 내 첫 담배를 피운 날. 안타깝게도(?) 그 날짜를 기억할 순 없어서 학력고사 100일전을 담배 피우기 시작한 날로 간주하기로 했다. 금연은 2004년 8월23일부터다. (한달 기념, 1년 기념, 9년 기념)

학력고사 100일전부터 금연일까지 5466일동안 흡연했고 다시 2019년 8월 10일이 5466일동안 안피우고 지내온 날이다. 거의 15년의 시간이다.

두말할 나위없이 한모금도 빨지 않은 완벽한 금연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1만원 더 할인받는 법

내 블로그 역사상 이렇게 낚시같은 제목은 처음인듯. ㅎ 무슨 일이냐면, 자동차보험을 다이렉트로 가입할 때 메이저 보험사 몇개에서 견적 받아보고 가장 저렴이로 골라 가입하고 있다. 재작년엔 삼성화재, 작년엔 KB 그리고 올해 갱신때 보험료 조회해보니 KB와 삼성이 비슷했는데 삼성쪽의 방어특약 때문에 살짝 고민을 하고 있었다. 보험 만기일이 6월 중순이어서 6월초부터 슬슬 견적을 받아보다가 사나흘 남겨두고 계약하기 위해 보험사 홈페이지를 열었더니, 그날 당일 가입하면 1만원 주유권을 보내준다는 안내문이 떡하니 떠 있었다.

며칠에 걸쳐 들락날락 거리던 기록이 있을테니 그만 고민하고 가입하라는 할인 제안이다. “혜택 제공은 현 화면에서 바로 결제까지 진행하신 경우만 적용됩니다” 즉 당일 밤24시까지 결제해야함은 물론 지금 배너가 떠 있는 화면에서 그대로 “계속진행”을 눌러 보험가입 절차를 마무리해야만 쿠폰을 받을 수 있단다. 마치 지하상가 옷가게나 전자상가 돌아다니다가 아까 갔던 가게 앞을 다시 지나갈 때, 얼굴을 기억하고 있던 가게 주인장이 “손님 계속 다녀보셔봐야 다 거기서 거기에요. 지금 구입하시면 제가 아까 부른 가격에서 만원 더 빼드릴게.” 뭐 이런 느낌?

어차피 가입하러 접속했던 터라 웬 떡이냐, 하고 가입했고 7월말경 GS칼텍스와 홈플러스에서 사용할 수 있는 1만원 모바일쿠폰이 문자메세지로 날아왔다.

모든 고객에게 이 배너가 뜨는 것인지, 어떤 특정한 조건에 맞아야 뜨는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다음 보험갱신 보름쯤 전에 접속해서 보험료 계산하고 저장해두고 며칠뒤에 또 한번 들어가서 계약조건 살짝 바꿔서 한번 다시 계산해보고 나오면서 살살 낚시를 해볼 작정이다. 보험사에서 먼저 덥석 물면 나도 못이기는척 덥석 물어줄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