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ise of Business Blogging – 'Listening'

The Rise of Business Blogging – ‘Listening’ by Micro Persuasion / Steve ovel (via ProBlogger)

비즈니스 블로그를 시작할 생각이 있거든 냅다 블로그를 만들기보다는 일단 블로그에서 어떤 이야기들이 오고 가고 어떤식으로 전파되는지를 우선 주의깊게 관찰하고 그 다음에 코멘트 등으로 조심스레 의견을 쓰기 시작하면서 발을 담궈보라는 이야기다. 글 중간에 marqui라는 회사 이야기가 나오길래 찾아봤더니 이 회사에서 블로거 20명에게 일주일에 한번은 회사이름을 언급하며 링크를 거는 것과 배너,로고를 게시하는 등의 조건으로 매달 800달러를 지불하고 있었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20명의 블로거의 이름과 주소가 있어서 방문해보니 이 회사로부터 스폰서를 받고 있다는 문장과 배너광고가 다 붙어있다.
물론 나는, 글을 쓰는데에 이해타산이 포함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 안철수씨나 “통제와 이해관계에 초연한 블로거들로부터의 신선한” 이야기를 좋아한다는 아거님의 의견에 더 공감하고는 있지만 블로깅을 함으로써 누구가로부터 금전적 이익을 받는다면, 그런 경우가 생긴다면 그것을 밝히는 것은 필수라고 생각한다.

3 Replies to “The Rise of Business Blogging – 'Listening'”

  1. 그런 종류의 트랙백은 구글과 같은 검색엔진의 검색 순위에 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구글은 이에 대해 내용 아래의 트랙백의 url링크를 무시하도록 새로운 tag를 제안했다고 합니다. zdnet 기사에서 봤는데, 태그 이름은 기억이 나지 않네요. ^^;

  2. 하워드 딘이 미국 진보 진영 최고 인기 블로그인 Daily Kos의 Kos에게
    컨설팅 명목으로 돈을 준 적이 있었고 이게 뒤늦게 월스트리트저널에 실리면서
    몇 명 PR블로거들이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위에 언급한 유명한 PR블로거인
    스티브 루벨 (위에 Rubel입니다…)도 이 사건을 링크했지요.
    물론 kos는 작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당시 밝혔지만, 보수진영에서는
    상당히 이걸 가지고 떠들어댔답니다.
    긴 이야기는 제가 전에 한 번 장황하게 쓴 적이 있습니다.
    그나저나 인기 블로거인 hof님께서도 나중에 후보자 컨설팅을 의뢰받으면
    반드시 공개를 하셔야 합니다. ^ ^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