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참치 사서 집에서 손질한 후 교훈

By | 2020-04-17

지난 주 냉동참치를 주문해서 집에서 참치회를 만들어 먹었다. 큰 교훈을 얻었기에 정리해둔다.

  • 구입참치 : 황다랑어 뱃살, 가마육, 눈다랑어 속살, 가마육 각 200그램씩 총 800그램. 드라이아이스 1kg, 락교생강 약간. 총 3만원.
  • 와사비는 삼광999, 간장은 501. 집에 있던 것. 무싹 한팩 동네 슈퍼에서 구입.
  • 청하 한병. 머그잔에 반씩 나누어 전자렌지에 1분 뎁히기
  • 인스턴트 우동 하나, 전자렌지에 계란찜
  • 판매자는 미지근한 물에 소금을 타서 살짝 해동하라 하였다. 물온도,소금의 양, 해동 시간의 불안함 때문에 차라리 냉장실에서 12시간 이상 해동시킬려고 했다. 주변 지인들에게 물어보니 다들 온수해동을 추천하였다. 역시 온수 해동이 옳았다. 왜냐하면 물에 담그자마자 표면의 불순물이 녹아 떨어져 내리는데, 냉장 해동했으면 그냥 먹었을 것. ㄷ ㄷ ㄷ …
  • 가시, 막, 뭉친 혈 등을 제거하는 과정에 꽤 시간이 걸리고 조심스러웠다. 니트릴 장갑을 끼었는데 미끄러웠다. 목장갑 필수.
  • 가장 큰 교훈이 뭐냐면, 참치 800그램을 다듬고 썰어내고 나니 도마의 비린내가 대단했다. 더운물에 담구고 세제로 씻고 베이킹소다 퍼부어 운동화 빠는 솔로 한참을 문질러도 가시지 않았다. 햇볕에 이틀을 말려도 비린내는 지워지지 않았다. 심지어 햇빛에 말릴 때 겸사겸사 같이 옆에 두었던 채소전용 도마에까지 냄새가 옮아가 붙었다. 결국 도마를 버렸다.
  • 먹으면서 보니 ~속살류쪽이 ~가마육보다 입맛에 맞았다. 구매페이지 보니 속살쪽 가격이 더 저렴했다. 저렴한 입이라 행복하구만.
  • 우동도 하나 끓이긴 했지만 참치 800그램으로 아내와 둘이 먹고 남았다. 한 600그램 정도면 딱 배부르게 먹을 양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