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문듣고 입다물기

회사 옮기는 사람들 이야기가 가끔씩 들린다. 누가 어디로 간다는 소문을 듣던가 아니면 당사자가 직접 말한다던가, 실행에 옮기기까지 꽤 민감한 사안인데 그래도 나한테 상의하거나 미리 알려주는 사람들은 그런 걸 떠벌리고 다니지 않는다는걸 알기 때문일거다.
“가시거들랑 빨리 적응하시고 많이 배우세요. 강남으로 가시기 전에 밥이나 먹읍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