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ny님이 쓰신 nhn에 대한 글에 대해서~

다음의 윤석찬님이 네이버 일부 페이지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하신 점에 대해 nhn쪽에 계신 날밤님께서 꼭 그리 대놓고 까야겠느냐면서 불만을 제기하셨네요. ^^;

음,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석찬님께서 지적하신 내용 자체가 틀린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한 회사를 본보기로하여 다른 수많은 사람들이 그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하는 교재(?)로 삼으신 것도 교육의 효율성 면에서 이해가 안되는 것은 아닙니다. 하물며 그 대상이 개인홈페이지가 아니라 자타공인 1위 서비스인 네이버라면 말이죠.

다만 “교재”가 되는 사람 입장에서는 꼭 그렇게 해야만 하는 것이냐는 볼멘 소리가 나올 수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회사안에서도 아마 한소리 듣거나 할터이니 이왕이면 직접 좀 연락을 해서 문제점을 지적해줬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겠지요. 아마 저런 지적이 외부에 나오면 (특히 유명 블로거로부터, ) 어떤 상황이나 분위기가 되는지는 석찬님도 충분히 짐작이 가능하실터이고요.

이에 석찬님께서는 (공개적으로) “개인 블로그에 안올리고” 어떻게 (NHN에) 전달하느냐고 하셨는데요, NHN에 아는 분이 한분이라도 없으신지는 제가 잘 모르겠고,.. 아 진짜 잘 모르겠습니다. 근데 제가 그 입장이라면 회사 안에서 발 넓은 분께 한다리 건너서 NHN에 아는 분 없느냐고 물으실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이 듭니다. 정말로 전달할 방법이 없어서 블로그에 쓰신 것이라면 말씀이지요.

날밤님과 석찬님의 글을 보니 몇달전 제가 겪었던 비슷한 일이 떠오릅니다.

올해 초의 일이죠. 팀내 스케쥴이나 개인 일정 관리용으로 구글캘린더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많이들 쓰시지요? 그런데 하루는 구글캘린더를 검색하다보니 캘린더를 공개로 설정해놓으셔서 외부에서 검색으로 다 볼수 있게 해두신 분들이 있더라는거죠. 저희 회사의 서비스나 팀, 회의실 이름등으로 검색해보니까 어이쿠 몇분 나오시네요. 이분들께는 바로 내선으로 전화를 걸어서, 또 메신저를 통해서 바로 비공개로 전환하시도록 알려드렸습니다.

이왕 해보는김에 다른 회사는 어떤지 한번 이리저리 검색해봤습니다.

그 와중에서 캘린더를 공개로 해두신 다음커뮤니케이션즈분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각종 스케쥴을 구글캘린더에 넣어놓고 공개로 해두셨더군요. 이제와 말씀드리지만 그때 관련 게시물을 작성하면서 자료화면으로 사용한 뿌연 캘린더 이미지는 다음의 그 분 캘린더였습니다. 누구신지는 말씀드릴 수 없고요, 검색해서 나온 이분의 캘린더를 보니 회의주제며 만나는 분들로 보아 최소한 팀장급 이상의 직책을 맡은 분 같더군요. 열심히 검색과 수소문을 해서 이분의 이메일 주소를 알아냈습니다. 일면식도 없는 분이지요.

그리고는 메일을 띄웠습니다. 아래는 그때 보낸 메일 원문 그대로입니다. (누구인지 유추하지 못하게 하려고 모자이크 처리를 좀 많이했음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

a_mail_sent_to_someone_in_daum

만약 저도 구글캘린더의 보안설정 부분에 주의를 기울이라고 글을 쓸 때 이 분의 소속과 직위를 공개하고 글을 썼더라면, 적어도 더 교육효과(?)는 있었을 겁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기보다는 전 위에 쓴 것과 같은 방법을 택했습니다.

이 문제를 발견했을 때 제 목적은 실수한 것과 잘못한 것을 당사자가 알게하면 되는 것이고 아울러 다른 사람도 이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었습니다. 딱 거기까지를 목표로 삼는 것이 이 상황의 결말치고는 최선이라고 생각했고요. 뭐 물론 블로그에 대놓고 쓰면 한방에 해결할 수 있었을겁니다. 모른다고 할 수 없는게, 그 대신 누군가는 곤란한 경우를 당해야할 것이라는 사실이겠지요.

저는 석찬님의 풍부한 지식과 넓은 인간관계, 그리고 글도 잘 쓰시고 오픈소스에 기여하신 공로에 대해서 진심으로 부러워하고 또 고마워하고 있습니다. 다만, 간혹(자주는 아니고요 ㅎㅎ) 타 업체에 대해 필요 이상으로 까칠한 표현을 사용하시는 모습을 볼 때면, 딱 표현하고 싶으신 그 표현말고 좀 더 부드럽고, 말하자면 “우아한” 표현은 없었을까 하는 아쉬움이 들 때가 있습니다. 나름 그런 면이 캐릭터시긴 하겠지만 날밤님 말씀처럼 동종업계 사람으로서 섭섭할 때가 있더라구요.

한발짝 더 나가서 제가 드릴려고하는 말씀의 요지는, 좋은게 좋은거니 덮어두자는 얘기를 하려는게 아니라 어떤 상황, 소재를 갖고 이야기를 해나갈때 (같은 뜻으로 “문제를 해결해나가는데”) 이것을 “사람”의 문제로 보고 그 사람이 파렴치하거나 해서 까야겠다, 그래서 (어떤 식으로든) 피해를 줘야겠다. 는 목적이 아니라면 그 사람의 입장과, 나아가 그 회사, 그 서비스, 그 조직에 대한 존중에 좀 더 신경을 써주셨으면 하는 것입니다.

(–)(__)

더 좋은 방법은 정말 없는거니, 네이버야.

블로그방문자께서 알려주신 곳을 가보니 지난 여름에 쓴 글을 퍼간 곳이 있다.

원본 : pownce -@hof 블로그-
퍼간 곳 : pownce.com – vaza :: 네이버 블로그 –

두말할 필요도 없이 긁어간 글이다. 본문 안에 들어있는 이미지 역시 이 블로그에서 불러오는 이미지고.

네이버 게시중단요청서비스 담당자에게 게시물 삭제 또는 저작권표시 요청을 했으나 신분증을 팩스로 보내지 않았으므로 처리하지 않는다는 회신이 왔다. 작년과 같다.

저작권을 침해당한 사람이 전자적(SMS인증)으로 본인확인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아날로그(팩스나 이미지파일화 된 신분증) 데이터로 다시 한번 개인정보를 보내야만 하는 상황이 참으로 짜증스럽다. 어차피 내 신분증 사본을 그 사람에게 보여줄 것도 아니지 않나. 네이버 내부적으로 실명인증을 했고 전자적으로 부인방지장치를 하거나 변조방지를 시키면 될 것을 나한테 이 개삽질을 시키나.

팩스로 신분증을 보내야만 하는거면 온라인 신고할 때 대체 핸드폰 SMS 인증을 왜 하냐고. 긁어가는데 1초, 그러지말라고 하는데는 구질구질한 개삽질.

진짜 깔끔하고 쌈빡한 다른 방법 없는거냐, 응?

SMS인증으로 본인확인이 안되나?

네이버블로그 회원이 내 글을 퍼간게 확인되어 출처표시를 하거나 싫으면 비공개처리나 삭제 를 요구하려고 하는데 본인확인이 안된다고 네이버에서 처리를 안해주고 있다. 네이버에 저작권관련 상담을 할때 본인확인을 위해서 이름,주민등록번호를 넣고 본인명의의 핸드폰으로 SMS인증번호를 보내고 그걸 입력해야 신청이 가능한데 정작 이 과정을 통과해서 신청서를 보내면 이 과정만으로는 본인확인이 안된단다.
네이버 회원의 비밀번호를 찾는것은 SMS인증을 하면 가능하게 해주면서 왜 저작권관련 처리는 말이 다른지 모르겠다. 같은 프로세스(이름,주민등록번호를 넣고 해당 정보로 이동통신 가입한 번호로 문자 송신하여 수신한 다음 입력하는 것)를 거쳤는데 한쪽(네이버 비밀번호 찾기)은 본인확인을 해주고 다른 한쪽(출처표시 요구)에선 못해주겠단다. 네이버에서는 SMS인증은 장난신청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고 본인확인을 하기는 어렵다고 하는데 그 본인확인이 어려운 허술한 방법으로 왜 자기네 회원의 비밀번호 변경을 해주는지?

SMS 인증으로 비밀번호를 찾는 것은 수단이고, 게시중단 요청서 접수 시 SMS 인증은 장난 부분을 방지함에 있고 또한 본인 확인의 1차적이 부분이며 저작권에 대한 부분은 확인이 되어도 고객님께서 단순이 SMS 인증이나 주민번호의 기입만으로 본인 확인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SMS인증된거면 본인확인의 1차적인 부분…..이 통과 된거 맞아? 그러면 마지막 문장 SMS인증으로 본인확인의 어려움이 있다는 얘기는 또 뭔 소린지.

스팸 블로그

블로거닷컴은 국내블로그 서비스로 치자면 “랜덤블로그” 쯤에 해당하는 “Next Blog”라는 링크를 제공하고 있는데 이 링크를 클릭했을 때 스팸블로그로 연결되는 것을 막는 기능을 추가하였다. 수 많은 링크를 포함하고 있는 블로그 (예를 들자면 이런 것)는 구글에서 페이지 순위를 높이고 각종 제휴마케팅 사이트에서 수수료 수익을 얻는것을 목적으로 한다. (참고 : Spam and Fake Blogs-Sifry-)

국내 블로그 서비스 역시 랜덤블로그 또는 검색을 통한 방문자 접근을 노리고 있는 스팸블로그(예제*1)가 가득하다.

___________

*1: 해당사이트에서 나중에 수정될까봐 내용을 적어놓자면 네이버블로그에서 “포스트검색”으로 “비아그라 시알리스”를 검색하면 약 3500개의 글이 검색되는데 거의 모든 글이 불법으로 약 파는 업자들의 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