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도메인에 혹하지 말자.

By | 2006-05-07

웹호스팅을 받으면 무료로 도메인을 제공한다고 하면서 원하는이름.서비스이름.com[net/org] 형태의 주소를 제공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주소를 사용하게 되면 아래와 같은 단점이 있다.

  • 해당 사업자가 서비스를 접으면 곧바로 자신의 블로그 주소를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되는데 웹호스팅은 진입장벽이 낮은 사업이다보니 흥망이 잦다. 평생무료 도메인? 좋다. 대신 내년과 내후년까지 망하지 않고 버티길 바래야 한다.
  • 서비스 불만족, 장애, 필요한 기능의 지원여부, 가격 등의 이유로 웹호스팅 업체를 옮길때 기존 서비스 업체의 3차 도메인네임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었다면 접속주소가 바뀌는 것을 감수하거나 울며 겨자먹기로 기존 서비스를 계속 이용해야 한다. 이 블로그는 개설 3년동안 총 3개의 호스팅 서비스를 사용하였다. 그렇지만 hof.pe.kr 도메인을 소유하고 있기 때문에 접속 주소는 변함이 없다.

포탈블로그나 블로그전문 서비스의 제약을 벗어나겠다는 이유로 새로운 종속을 택하는 실수를 범하지 말기 바란다.
com 도메인, 요즘 1년에 만원도 안한다.

3 thoughts on “3차도메인에 혹하지 말자.

  1. JWC

    저도 한때 호스팅 업체의 주소를 이용했지만, 이게 계정을 옮기다 보니 여간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com을 야후에서 15불에 5년을 끈었죠. ^^;

    Reply
  2. lunamoth

    제 첫 도메인은 문득 생각나는 군요… http://i.am/~ ;; / 동감입니다. 포워딩류 보다 도메인이 역시 확실할테고요…

    Reply
  3. hof Post author

    JWC// 오.. 15불에 5년이면 가격이 갱장히 갱장하군요!
    lunamoth// i.am도메인이 이메일 포워딩도 해줬던데죠? 어렴풋이…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