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당할머니순두부,헌화로,소돌항…

By | 2009-05-10

토요일에 동해안에 다녀왔습니다. 날씨 참 좋더군요. 가기 전날 밤에 갈곳 리스트 쭉 뽑아본 다음 꼭 갈곳은 프린트, 시간되면 갈곳은 (나중에라도 갈려고) 터치에 담아놓고 아침 6시에 출발했습니다. 주말에 어디 갈때면 느끼는거지만 아침 7시 전에 서울권을 벗어나지 못하면 길바닥에서 허비하는 시간이 너무 길어지고 스트레스 받더군요.
아침겸 해서 초당할머니순두부집에서 순두부 백반을 먹었습니다. 5천원이구요. 아마 인터넷에서 찾아보시면 이 집 꽤 많이 나옵니다.
p1040240
큰 대접에 순두부 나오구요, 위에 김치, 그 옆에는 묵은지 잘게 썰은 것, 된장에 박아둔 고추, 양념간장, 된장찌개 그리고 오른쪽 맨 위에 비지 이렇게 나옵니다. 어렸을 때 새벽에 연안부두에 갈일이 가끔 있었는데요, 그때 리어카에 순두부를 싣고 와서 파는 아주머니들이 많이 계셨어요. 그때 참 그게 어찌나 맛있던지 원. 음, 아무튼, 뭐 순두부 맛은 무난합니다. 묵은지는 마치 볶은 김치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흐물거렸고요, 묵은지 특유의 시고 톡 쏘는 맛은 없더군요. 조그맣게 깍둑썰은 무 넣고 끓인 된장찌개도 괜찮았고요.
무엇보다 밥이 에러더군요. 10점 만점에 2점 정도 줄만합니다. 푸석하고 떡진 밥이었어요. 1/3정도는 남겼네요.
밥 먹고 경포대해수욕장으로 갔습니다.
p1040252
날은 따끈하고 사람은 별로 없고, 좋더만요.
p1040262
헌화로라는 곳이 드라이브 코스로 좋다더라구요. 심곡항부터 금진항까지 이어지는 해안도로인데요 한쪽은 절벽을 세우고 한쪽은 바다와 바위를 끼고 돌게 되어있습니다. 갈때는 처음가보는줄 알았는데 몇번 지나가본 적 있는 곳이네요. 정동진에서 조각공원쪽으로 해서 산 하나 넘어가면 심곡항 나오고 바로 저 도로 나옵니다.
p1040267
그 다음 간곳이 소돌항이라는 곳입니다. 난전에 회 떠서 판다그러길래 회 한접시 먹을까 싶었는데 직접 가보니 회 사다가 방파제에 앉아서 먹기는 좀 궁상맞아보이더군요. 가족단위로 오신 분들 많네요.
p1040273
방파제쪽 구경가봤더니 방파제 아래서 공사를 하고 있던데 굴삭기 무한궤도가 절반쯤 바다속에 잠겨있더군요. 추락한건가? 싶기도 했으나 그건 아니고 원래 저렇게 공사하는가보더라구요. 인터넷에서 사진 보면 굴삭기가 철탑에 올라가는 사진도 있고 트럭 적재함에 지혼자 올라가는것도 있고 그렇잖아요. 재주많은 놈이에요 ㅎㅎ
그리고 1킬로 쯤 떨어진 주문진항쪽으로 가다보니 등대공원이 있더군요.
p1040281
가기전에 등대공원 알아보긴 했는데 제가 가보려고 했던 곳은 묵호항쪽이고요, 여긴 주문진항이랑 소돌항 사이에 있습니다. 나무계단 조금만 걸어올라가면 바로 등대고 등대 앞에 조그마하게 잔디깔고 조각 두어점 있습니다. 조용하고 경치 좋습니다.
주문진으로 갈까 하다가 가봐야 사람만 많을거같아서 그냥 7번도로타고 하조대쪽으로 갔습니다.
p1040301
하조대는 등대인지 정자쪽인지만 가봤다가 하조대해수욕장엔 이번에 처음 가봤네요. 모래가 진짜 곱더라구요. 확실히 경포대보다 모래가 곱습니다.

One thought on “초당할머니순두부,헌화로,소돌항…

  1. Magicboy

    동해안 가본지가 백만년은 더 지난것 같네요 ㅜㅜ
    즐거운 하루 되셨나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