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럴만하다…

By | 2013-03-05

살면서 수도나 까스 요금은 꾸준히 나가는 당연한 지출이 됐고 매달 핸드폰, 케이블티비 그리고 인터넷 요금 내는 것도 익숙해졌다. 요새는 여기에 수백개 사이트와 서비스의 비밀번호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비용, 자료를 저장하고 분류하고 필요한 단말과 사람에게 분배하려고 쓰는 에버노트에 대한 비용을 주기적으로 지불하는데에도, 그럴만하다…는 생각이 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