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근황

By | 2015-09-30

5월에 초급반을 다녔고 20미터를 허부적거리며 겨우 갔던 비루한 발버둥은 50미터 풀을 5번 왕복할 수 있게 되었다. 그달 말 메르스가 창궐(?)하였고 중급반 수강을 취소하고 한동안 수영을 쉬었다. 메르스가 진정되고 여름부터 조금씩 다시 수영을 연습하기 시작했는데…
킥판을 잡고 자유형 연습을 할 때에는 양손을 다 앞으로 나란히 하고 킥판을 잡는 순간이 있는데 킥판만 놓으면 양손이 앞쪽에 모이는 일이 없이 물레방아돌듯 계속 돌아야, 돌려야 했다. 아내가 예전에 배웠던 강사가 잠깐 자세를 봐주면서 손을 앞으로 모았다가 가라고 한다. 물을 헤집은 손이 물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앞쪽으로 갈때까지 반대쪽 팔을 앞으로 뻗은채 유지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의도적으로 노력하니 가능하게 되었다.
양팔을 앞쪽으로 잠깐씩 유지하는 것으로 수영은 훨씬 쉬워지고 속도도 빠르게 되었다. 아울러 더 오랫동안 수영을 할 수 있게 되어 예전에 500미터 수영하고 나면 기진맥진 했으나 이제는 1.5km (50미터 풀 15번 왕복)까지 헤엄치고 나올 수 있게 되었다.
10월에 배영을 배우고자 중급반 등록을 시도하였는데 기존 중급반 수강생중 재수강인원 + 지난달 초급반 수강생 중 중급반 승격자들로 이미 제한인원이 찼다고 한다. 아무리 등록 첫날 새벽에 1등으로 줄을 서 있다 하더라도 새로 중급반에 낄 수가 없는 것이다. 그렇다면… 초급반은 일정 인원이 중급반으로 승격하고 일부는 재수강, 일부는 수료하기때문에 등록 첫날 새벽에 줄만 일찍 서면 몇자리라도 나기 마련. 아예 초급반을 통해서 한달뒤에 다시 중급반 우회수강하는 방법을 고려하든지 해봐야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