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ST 주유를 꺼리게 되는 이유

SK네트웍스가 운영하는 차량,주유관련 서비스인 MOST를 초기에는 자주 썼는데 점점 사용빈도가 줄어든다. MOST앱으로 할인받는 10원 20원 할인을 받는다 하여도 -SK네트웍스 직영이 아닌- 다른 SK주유소보다 주유비가 비싼 경우가 많다. 게다가 직영 주유소 숫자도 적다. 주유하러갈만한 반경 수Km내 SK주유소가 5군데면 MOST 앱으로 주유할 수 있는 주유소는 한군데정도 있거나 없거나 하는 정도. 기름값 조정 후 가끔 할인 받았을 경우 10원/리터 정도 저렴한 경우가 있으면 그때서나 한번 지나갈 일 있을 때 가서 넣어볼까? 하는 마음이 드는 정도다. (SK네트웍스, 모스트 키운다더니…주유소 141개 문 닫았다 -디지털타임즈- 기사 참조)

주유를 위해서는 앱으로 일단 결제를 하고나서 받는 6자리 숫자코드를 가지고 주유소에 가서 코드를 넣으면 주유를 할 수 있다. 주유하고 남은 만큼은 결제취소가 되고.

허들이 많은 셈이다. 주유소 숫자도 적지, 가격경쟁력이 뛰어나지도 않지, 일단 앱으로 결제하고 그날 밤24시 안으로 주유해야하지, 주유기앞에 가서 일반주유인지 MOST 주유인지 선택해야지…

그리고 받은 영수증인데, 이 영수증을 볼 때마다 아 역시 짜증이었어, 하며 찝찝한 기분이 들곤 한다.


[MOST 주유소에서 주유한 영수증]

복잡하기 이를데없는 각 항목과 금액에 정신이 아득해진다. 온라인에서 선결제하고 오프라인에서 사용해야하고, 먼저 금액을 정해서 결제하고 실제 주유량에 따라 환불받고, 결제는 지금하고 차액환불은 며칠뒤에 받고, 처음 선결제시 할인금액 써있고 결제 후 할인금액 써있고, OK캐쉬백은 소비자들은 사용하지 않는 OCB라는 약자로 써 있고… 여기에 주유할인되는 신용카드의 할인금액은 써있지 않다. 바로 영수증에 적을 수 없는 이유가 있겠지만 처음 써본 고객입장에서는 카드할인은 안된건가? 하고 놀랄법도 하다. 카드이용대금 결제일에 알아서 카드할인금액이 적용되어 출금된다고 하는데 주유할때마다 주유일지를 차계부에 적는 사람에겐 번거로운 일이다.

일반 주유소에서 주유한 영수증과 비교해보면 MOST 주유소에서 주유한 영수증이 얼마나 많은 항목을, 이해하기 어렵게 적어놨는지 알 수 있다.


[일반 SK주유소에서 주유한 영수증]

수많은 일반 주유소 대신에 주유소 숫자 적고 결제가 불편하지만 MOST 주유소를 가는 이유는 몇십원 기름값 할인을 받기 위해서인데 그 할인의 항목이 이렇게 복잡하고, 정작 가장 큰 할인이자 소비자가 주유할인 받기 위해 실적관리까지 하고 있는 카드할인 금액을 보여주지 못하는 건 큰 약점이 아닐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