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조등 커넥터 교체 및 새 블랙박스 장착

며칠전 오른쪽 전조등이 안들어오길래 살펴봤더니 전구는 문제가 없었는데 전구와 연결하는 커넥터가 문제였습니다. 열에 다 녹고 타서 부스러질 정도더군요. 그러다보니 전구가 문제없더라도 접촉 불량으로 전조등이 들어오지 않았던 것입니다. 차량 제조사의 서비스센타에 문의했더니 수리비 25,000원이라고 하더군요. 부품값이야 얼마 안하겠지만 기술료라든가 공임이 붙었겠지요. 제조사의 고객센터로부터 가까운 부품사업소나 부품대리점 연락처를 확인해서 커넥터 구입을 문의해보았는데 따로 팔지 않는 부품이라고 하네요. 서비스센터에서는 수리가 가능하다고 했으니 차량 서비스 센타에만 따로 공급되는 순정 부품이 있던가, 아니면 이른바 사제부품을 사용했거나 또는 폐차장에서 찾아온 부품이거나 하겠지요.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1000원 남짓한 가격에 커넥터를 팔고 있었습니다. 이왕 교체하는 김에 전조등 양쪽 모두 커넥터 교체하려고 두개를 주문해서 받았습니다.

오늘 오전에 작업한 내용입니다.

h7_socket_change_1
↑조수석쪽 커넥터입니다. 한눈에 봐도 상태가 매우 좋지 않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 정도로 녹아서 부스러졌을 정도면 더 큰 일이 일어나지 않은 것 만해도 다행입니다.

h7_socket_change_2
↑교체한 커넥터입니다. 단자를 둘러싸고 있는 흰색 부분 재질이 뭔지는 정확히 모르겠는데, 손톱으로 눌러보니 무척 단단합니다.

h7_socket_change_3
↑기존 커넥터에 연결된 전선을 잘라내고 새 커넥터의 전선과 연결했습니다. 당연히 절연테이프를 사용해야겠습니다만 보통 쓰는 PVC재질이 아니라 내열 절연테이프라고 해서 천 재질로 된게 있더군요. 그 놈을 사다가 감았습니다.

보통 전조등이 한쪽이 수명이 다되서 나가게 되면 반대편도 오래가지 못하기 때문에 같이 갈아줍니다. 왼쪽 오른쪽이 항상 같이 동시에 사용되는 부품이니까요. 그래서 커넥터 역시 다른 쪽도 손상이 있을것이라 짐작을 했던 것이고 미리 준비한 새 커넥터를 들고 전조등을 분리했습니다.

h7_socket_change_4
↑이게 반대편 커넥터의 모습입니다. 뜯고나서 확인했을 땐 순간, 새걸로 교체한 쪽을 실수로 다시 분해한 줄 알았습니다. 이렇게 멀쩡할 수가 있나요. 전혀 손상이 되지 않았습니다. 굳이 교체할 필요가 없어서 그대로 다시 장착하였습니다.

전조등 작업후에는 지난주에 미리 사둔 새 블랙박스로 기존 블랙박스를 떼어내고 바꿨습니다. 한 5~6년쯤 쓴 것 같네요. 최대해상도가 640*480에 15~20프레임/초 정도여서 요즘 블랙박스에 비해 많이 성능이 떨어지죠. 맑은 날 바로 앞 신호대기중인 차량의 번호판도 식별할 수 없으니까요. 선 정리 마치고 시험촬영해서 확인해보니 역시 바꾸길 잘했다는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