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500Mbps 로 변경

집안 네트워크는 작년 이맘때 기가비트로 구성해 두었지만 외부 인터넷은 계속 100Mbps를 쓰고 있었다. 망 사업자 프로모션으로 500Mbps를 6개월간 무료로 사용하고 이후로는 월55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하여 지난 주말에 설치했다. 기존 카테고리5 케이블을 그대로 이용하는 대신 4가닥에서 8가닥으로 새로 커넥터를 찝은 후 손바닥만한 모뎀을 신규로 붙이고 나니 500Mbps로 연결되었다.
집에서 인터넷 사용행태 상 100Mbps로도 크게 불편함은 없었으나 속도 업 후 NAS활용도를 높일 수 있을 듯하다.

2400bps 모뎀부터 써왔으니 속도는 20만배가 빨라진 셈이다. 꿀렁꿀렁 내려오던 텍스트가 잠시 멈칫하면 속으로 “안돼!” 라고 외치며 마루 전화기를 누가 들지 않았는지 뛰어나가던 때도 있었다. 위태롭고 느린 선로에 붙어있던 시절은 점점 희미해진다.

1년전 5만원에 데려온 고양이

지금 키우는 고양이 이름은 꼬미고 예전 개콘에서 꼬미꼬미 쪼꼬미~ 쪼꼬매서 쪼꼬미 라는 대사에서 따왔다.

꼬미를 데려오기 얼마 전, 시계 배터리를 교체하기 위해 동네 금은방에 시계를 맡긴 일이 있었다. 주인 아저씨는 시계 뒷판 가장자리에 나 있는 홈에 정식 분해도구를 사용하지 않고 롱노즈플라이어(일명 라디오뺀찌)로 집어서 돌렸는데 플라이어가 튕겨나가면서 시계 뒷판이 1.5cm 길이로 파이게 되었다.
공식 A/S에 문의하니 뒷판을 연마해서 깎아내는 수 밖에 없는데 다만 파인 부분이 공교롭게도 시리얼번호가 새겨진 부분이라 시리얼번호까지 함께 깎여나간단다. 비용은 6만원. 속은 상했지만 A/S 보내고 문의받느라 며칠 시간이 지나면서 속상함도 어느 정도 희석되었고 긁힌 부분도 눈에 띄는 위치가 아니라 ‘뭐 그냥 쓰지’ 하는 쪽으로 마음이 기울었다. 금은방 아저씨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현금으로 5만원을 받는 것으로 그 사건은 마무리하였다.

며칠이 지나고 고양이 카페를 보던 중 아비시니안을 키우는 분이 휴가를 가면서 옆집에 맡겼는데, 그 기간에 그 집 코숏과 눈이 맞아 새끼를 낳게 되었다는 글을 보았다. 주인 아주머니는 새끼들을 각 5만원씩에 분양한다면서 사진을 올렸고 4번째 녀석을 데려왔다. 그 5만원이 그 5만원이다. ㅎㅎ…

그렇게 꼬미를 데려온지 오늘로 1년이 되는 날이다.

아이폰7로 핸드폰 교체

지난달 말 아이폰7로 폰을 바꾸었다. 첫 스마트폰인 블랙베리부터 사용한 스마트폰과 사용기간을 찾아보니 아래와 같다.

  • 2009년 11월 블랙베리 (11개월 사용)
  • 2010년 10월7일 아이폰4 (36개월 사용)
  • 2013년 10월 30일 아이폰5s (36개월 사용)
  • 2016년 10월 24일 아이폰7

올 초 아이폰6s로 바꾸려 했을 때 동네 중고폰 가게에서 기존 5s는 13만원 쳐준다고 했는데, 몇 달 지나 새 폰 출시되니 9만원으로 내렸다. 뭐 그 당시보다 전면 카메라에 먼지도 끼고 배터리도 더 부풀고 했으니 수긍.

신차 운행 한달 기록

9월 9일 차 인수한지 1개월이 지났다. 오늘 아침 출근길에 누적 주행거리 3000km를 넘었다.

  • 이전 차 LPG때보다 좋은 점은 자주 주유소(충전소)에 들르지 않아도 된다는 점. 싼 대신 연비가 안좋은 LPG 특성상 일주일에 두번, 종종 세번씩 충전소에 들렀다가 열흘에 한번만 주유하게 되었다.
  • 3000km 주행후 계산해본 연비는 대략 18.5km 정도이다. 고속도로:일반 도로 비율이 9:1 정도 되는데 제원상 연비인 고속도로 16.9, 복합 17.5보다 잘 나오고 있다. LPG 때 휘발유가격으로 환산하면 19.5km/L정도 나와야 유류비가 똔똔(?)인셈데 이정도면 만족할만한 수준이다. 기본적으로 성능차이도 있고 수동변속기→자동변속기 차이도 있으니…
  • 조수석쪽 B필러 안전벨트 부근에서 다그륵 하는 플라스틱 떨리는 소리가 종종 난다. 60km/h 이하 저속으로 임시포장 도로 등 노면 상태가 안좋은 곳을 지날때 주로 발생한다. 다음주 첫 점검때 봐달라고 해야겠다.
  • 예전 차를 타면서 다음 차 편의장치 중에 HID와 VDC는 꼭 있는 차를 사야겠다고 마음먹었는데 다행이 그렇게 되었다. LED 전조등이라 더 좋고.

10년만에 새 차 구입

지난 10년간 17만 킬로미터를 달린 차를 팔고 새 차를 구입했다. 숫자로 보자면 생에 4번째 차, 3번째 새 차, 첫번째 수입차, 첫번째 하이브리드, 첫번째 자동변속기 차량이다. 그리고 15년만에 타는 세단이자 탈LPG차량이기도 하다.

8월7일에 전시장을 찾아 시승을 해 보고 8월10일에 계약, 9월3일 입항, 9월8일 전시장 입고 그리고 9월9일에 인수하였으니 계약부터 인수까지 딱 한달이 걸렸다. 원래 예정은 추석지나고 그러니까 9월19일 이후 인수예정으로 계약을 진행하였으나 예정보다 빨리 받을 수 있었다. 8월말에는 다른 구매자 계약변경으로 동일 사양 차량을 인도받겠느냐는 제안이 있었지만 너무 일정이 촉박하여 해당 차량은 받지 않기로 하였다.

직전 LPG차의 최근 4개월 평균 연비가 9.6km/L였고 이 기간 휘발유가격 평균치로 환산하면 약 19.5km/L였다. 타던 차 연비를 생각해도 그렇고, 요즘 추세라면 연간 4만킬로 주행이니 새 차 역시 연비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선택하였다.

기존 차량은 엔카를 통해서 팔았다. 딜러가 알아봐준 가격에서는 100만원 이상, ‘중고차 무조건 30~50만원 더 쳐드립니다.’라고 현수막 내건 업자 대비 80만원 이상 더 받을 수 있었다.

Older post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