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2달째

아침에 운동을 시작한지 두달째군요. 한달째 되던 날 목표로 삼았던 10단위 자리수를 낮추는 것은 성공했습니다. 그저께 아침 운동할 때 보니까 x0.1 kg이더군요. 어제는 아침에 서비스 개편때문에 운동 하루 빠졌고 오늘 아침 운동하면서 다시 몸무게 재 보니까 10단위가 바뀌었더군요. 흐흐흐. 만세! 두달동안 얼추 4킬로그램정도 뺀 셈입니다. 더 화끈하게 빼신 분들이 보시면 웃으시겠지만 요렇게 하고 있습니다.

1. 운동을 거르지 않는다.
5월초부터 지금까지 두달째인데 이틀 빠지고 헬스장 개근; 했습니다. 5시반에 일어나지 못하는 핑게를 대보자면 금연을 시도하는 사람이 담배를 다시 피워물고 싶은 이유만큼이나 많을지도 모릅니다. 흐흐. 뭐, 해보다가 힘들면 그만둘 생각이었다면 6개월치 끊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2. 아침 꼭 먹고 밤에 뭐 안먹기.
아침에는 진짜 물 한모금 마시기 싫죠. 그렇지만 우유라든가 별로 몸에는 좋을 것 같지 않습니다만 삼각김밥 한두개; 정도로 아침에 속을 채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밤에 뭐 안먹기는 정말 힘든건데요. 저녁안먹고 퇴근해서 집에 가면 8시쯤? 뭐라도 먹고 싶죠. 밥을 먹을까 라면을 끓여먹을까… 고민하게 되는데 이걸 꾹 참아야합니다. 8시쯤이라면 우유를 하나 마신다던가 계란을 두어개쯤 삶아먹는다거나 요즘같으면 자두 서너개쯤 집어먹는 정도에서 끝내야지요. 그저께는 저녁안먹고 퇴근해서 밤11시쯤에 동네 대형마트에 갔는데요. 마감할때가 되서 할인판매하고 있던 천원짜리 닭꼬치와 2천원짜리 잔치국수의 유혹을 이기기 정말 어렵더라구요. 한 3바퀴쯤 그 코너를 돌았나봅니다. 안보는 척 하면서 닭꼬치를 힐끔 힐끔 ㅠㅠ 결국 참는 것 성공. 하악하악..

3. 과식하지 않기
밥이 나오기까지 고생한 수많은 사람들의 노력에 감사하는 마음이라든가 음식물쓰레기를 줄이는데 동참한다든가 하는 이유 등으로 밥을 남겨본 적이 없습니다만, 요즘은 점심 때 가끔 밥이나 찌개를 남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엇~ 배부르다. 라는 생각이 들면 그만 먹는거죠. 예전에는 엇~ 배부르다. 라는 생각이 들더라도 생각과는 상관없이 밥은 계속 먹는겁니다. ㅋㅋ -_-; 오후 4시쯤 넘어가면 배가 마구마구 고파지는데요. 이 때는 선식같은걸 타 먹으면서 허기를 달랩니다. 안그러면 과식하게 되죠. 흐흐.

4. 고기, 인스탄트 식품, 설탕, 밀가루음식 덜 먹기
채식주의자가 되긴 좀 어려울것 같습니다만 그래도 고기를 좀 덜 먹고 있습니다. 햄, 라면, 게맛살-_-, 어묵 등 인스턴트 식품도 마찬가지구요. 둘중 하나를 골라야 한다면 1등급 한우 꽃등심보다 유부가 듬뿍 들어간 우동을 선택할만큼 국수를 좋아하는데 밀가루로 만든 음식도 좀 덜먹으려고 노력중입니다.
음료수 코너에 있는 것들은 대부분 다 설탕물입니다. 백설탕 아니면 액상과당이 들어있죠. 설탕이 덜 들어갔다하더라도 수많은 화학첨가제가 녹아있는 물입니다. 웬만하면 생수 마시구요. 커피는 설탕시럽 안넣고 마신지 꽤 됐습니다. 뭐 한달에 한번정도는 카페모카같은 달달한 커피도 마시는 경우가 있긴 합니다.

뭐 그렇다고 해도 하루에 한번은 식빵에 딸기쨈 반, 땅콩쨈 반 발라서 먹기도 하고요, 운전하면서 멘토스 오물거리며 빨아먹기도 하고, 설탕조절부분이라는데를 살짝 잡아주긴 하지만 커피믹스도 하루에 두어잔은 타 마시고 그럽니다.

음, 한달에 2킬로그램쯤 빼는 것 같으니 세번째달 (8월초까지) 목표도 2킬로 더 감량하는 정도로 무리하지 말고 잡아야 겠습니다. 성공할 수 있길.. 흐흐흐…

13 Replies to “헬스 2달째”

  1. 저도 어제 첫날 하고 왔습니다! 전 거북이목하고 척추가 좀 휜거 같아서 자세교정을 첫번째 목표로 하고 시작한건데, 어제 가서 따라하는데 막 뼈들이 합주를 하더라구요…..; 한시간 하고 나오는데 온몸이 시원해서 기분이 아주 좋았어요~ 앞으로 안 빠지고 꾸준히 가는게 중요하겠지만요.
    요즘 당뇨 공부(;)도 하는데 오후 3-4시쯤에 간단하게 허기 채우는게 좋은 방법이라고 들었습니다.

  2. Mytholic// 오오! 3~4시에 간식이 좋은 거였군요. 꾸준히 허세유~ 근데 다욧이랑은 상관없으신 몸매 아니에요? 아. 맞다. 자세교정 목표시구나. 헤헷. 화이팅~!

  3. 저는 수영 2개월 넘게 다니고 있는 중인데,
    개근은 못했지만, 두달사이 2Kg 이 빠졌어요 🙂
    hof님 대단하세요~!

  4. 어제 헬스가서 러닝머신 뛰다가 3분만에 접었어요. 무릎이 무게 좀 줄이라고 머라고 해요. 저도 잘 할 수 있게 도와주세유.

  5. hannah// 천천히 빼세유. 살뺴는것보다 꾸준히 운동하는 습관이 더 중요한듯…

    엄끼// 걸어유. 좀 빨리.

  6. 꽃순이// 와! 많이 빼셨네요. 목표를 짧게 짧게 가져가면서 무리하지 않는게 쉽게 포기하지 않는 중요한 방법인듯 싶네요. 보름에 1킬로. 이 정도.

  7. 저녁을 않먹고 늦게 퇴근하셔서 허기질때 우유나 달걀 하나 두개보다는 집에 오

    이나, 당근 토마토 같은 배를 채울수 있지만 칼로리가 얼마 없는 것들을 이용해보

    세요. 예전 소방차의 멤버였던 정원관씨의 냉장고에는 당근이 있더군요. 먹기편

    하게 썰여놓은 것을 저녁 늦은 시간 배가 출출하면 꺼내 먹는다고 하는 걸 봤습니

    다.

    이야기를 보기 또 군생활 생각이 나네요.

    밤에 짱박아 놓은 라면도 없고 근무서고 돌아와서 배는 고프고, 자려고 누웠는데

    배가 고파서 잠이 잘 않올때 주전자의 물을 마셨습니다. 그럼 공복감이 약 5~10

    분정도간 사라지더군요. 그럼 그 시간안에 잠들어야 합니다. 않그럼 다시 공복감

    살아나니까요

  8. 돌쇠// 와인에 뭐에 좋냐는…

    빈공간// 음.. 그러고보니 당근 괜찮겠네요.

  9. 생각보다 간식/군것질 좋아하시는군요.
    전 입맛이 완전히 바뀌었는지.. 게맛살이란거 사서 먹어본건 일년도 더 되었네요.대신 술안주로 견과류-_-;;; 혹은 마른 멸치..아 아저씨 입맛 같다..흑흑

    얼마전에는 생 오이를 깎아 마요네즈에 살짝(많이 묻히면 살찔거 같아서) 찍어
    먹는 일까지 감행했습니다.
    (원래 생 오이 생 당근 안 먹음)

    갑자기 입맛이 바뀌니 저도 좀 어색해요.
    간식이란것이 통 안 땡기네요. 단것도 별로 안 좋아하하게 되고..
    얼마전 백화점 갔다가 초코렛 세일하길래 4통을 샀는데
    (한통에 한 20여개 들어 있음) 제 입으로 들어간건 그중 4개…
    특별히 운동을 안 해도 살이 안찌니 이거 하나는 좋아요-_-;;;;;;;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