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 March 2006

악플3인조

악플은 대개 “행인”이 “지나가다” “그냥” 쓴다. & [토론] 사이버 댓글문화의 실태와 대응방안 -리드미파일- 댓글은 원문 정보 교정 기능에 적합, 토론에는 부적합. 이것이 오늘 제 의견의 핵심.

“네티즌이라는 정체 불명의 괴수”

“네티즌”이라는 함정에 반대하는 선언. “제 이름은 네티즌이 아닙니다”

윈도우즈 창 폰트 바꾸기

윈도우즈XP기준, 바탕화면 오른쪽 버튼 클릭 -> 등록정보 -> 윈도우 고전이 아닌 테마인지 확인. (테마가 윈도우 고전이면 안된다는 얘기가 있던데 별 상관없는듯..) 화면배색 -> 고급 바꿀려는 항목들 클릭해준 다음 폰트 이름과 크기 정해주면 끝. 그나저나.. 바탕화면 아이콘의 폰트랑 탐색기(폴더 열었을때 등등..) 폰트는 어떻게 바꿔요? -_-a [업데이트]#1 풀다운 항목에 보면 다른 것들도 바꿀 수 있군요. 코멘트 주신 …

Continue reading »

신이현,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지난번 대청소때 웬만한 오래된 책들은 다 버렸는데 버리지 않은 책 중 하나는 신이현의 숨어있기 좋은 방이다. 노랗게 변색된 채로 여전히 내 책꽂이에 당당히 자리를 차지 하고 있는 이 책은 순수함의 화신이던 20대 초반의 나에게는 일종의 충격이었고 그 후 10여년동안 내 눈길 닿는 곳에 두고는 가끔씩 쳐다보며 “흐흐흐…-_-;; ” 웃곤 하던 그런 책이었다. (대체 무슨 내용이길래!!) …

Continue reading »

예쁜 여자와 못생긴 친구들

어느 태그클라우드나 마찬가지겠지만 네이버카페나 올블로그의 태그클라우드를 보면 작고,회색의 태그들은 크고,굵고,색깔 들어간 인기태그를 위한 들러리나 더 심하게 말해서 패턴무늬의 역할을 해 줄 뿐이다. 가만히 그 볼품없는 태그들을 보고 있노라면 측은한 마음이 들 지경이다. ㅠㅠ 누가 클릭한다고 저리 끄집어내서 민망하게 내다 걸었나 ㅠㅠ PS// 올블 하늘이님이 태그에 관한 아이디어를 찾으시는 중.

Older posts «

» Newer posts